조회 수 2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2 전보다2.71배나 급증입원환자도 50% 늘어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변이’ 때문에 미국에서 코로나19 재확산하면서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4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재확산의 흐름은 또렷한 추세가 됐고, 관건은 확진자 수가 어디까지 올라가느냐가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41,31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2 전과 견줘 2.71배로 증가한 것이다.
 
7
일간의 평균 입원 환자는 2 전보다 49% 증가한 26,302, 7일간의 하루 평균 사망자는 42% 늘어난 249명이었다.
연방식품의약국(FDA) 고위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는 직접 감염된 사람에게 미칠 아니라 변이가 생겨날 위험성을 높인다고 우려했다.
 

아직 백신 접종 자격이 주어지지 않은 어린이들에 대한 걱정도 크다. 이들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다음 단계에서 주요 타깃이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백신 접종은 점점 동력을 잃어가고 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 따르면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백신 접종 횟수는 516,000여건으로 올해 1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CDC
백신 접종자는 마스크를 벗어도 좋다고 지침을 개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해지고 있다.
 

Picture30.png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마스크 안끼고 난동부린 비행기 승객들에 100만달러 철퇴

    미연방항공국, 무관용 원칙 적용해 약 80명에 역대 최고액 과태료 처분 미국 항공 당국이 비행기 내에서 마스크 착용 명령을 무시하고 난동을 부린 승객 80여명에게 총 100만달러에 달하는 과태료를 부과했다. 미국 연방항공국(FAA)은 이러한 내용의 기내 난...
    Date2021.08.20 Views91
    Read More
  2. 미국인 아시안 인구 10년간 38% 늘었다

    지난 10년간 미국에서 한인을 포함한 아시안 인구가 인종별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센서스국 통계에 따르면 2020년 4월 기준 미국 내 아시안(혼혈포함) 인구는 2,400만99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0년 아시안 인구 1,732만856명...
    Date2021.08.14 Views122
    Read More
  3. 범죄 피해, 목격 서류미비자 법적 보호

    연방 이민국, 새 지침 발표…체포나 추방 안돼 바이든 행정부가 범죄 피해를 입은 불법체류 이민자를 체포하거나 추방하지 않기로 했다. 연방이민국은 범죄 피해를 당했거나 범죄 현장 목격자인 불체 이민자를 체포하거나 기소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새 ...
    Date2021.08.13 Views115
    Read More
  4. 랜드로드들, 퇴거유예 연장 취소 소송 제기…연방의회의 승인 주장

    바이든 대통령이 세입자 퇴거유예조처를 행정명령으로 연장한 데 대한 소송이 제기됐다. 앨리배마주와 조지아주의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 지부는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에 퇴거유예조처 연장을 취소해달라는 취지의 긴급신청을 제기했다. 이 지부 단체들...
    Date2021.08.07 Views145
    Read More
  5. 성추행 조사 발표 후 쿠오모 뉴욕주지사 탄핵 추진 가속도

    뉴욕주하원 탄핵조사 완료…이미 과반수 넘어…주상원은 두달 후 탄핵 예정 표결 전·현직 보좌관 등 11명의 여성들을 성추행한 사실이 검찰 조사결과 확인되자 쿠오모 뉴욕주지사에 대한 탄핵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뉴욕주하원 법사위원...
    Date2021.08.07 Views177
    Read More
  6. 머피 주지사, 교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오는 가을학기부터 모든 뉴저지 내 공립학교내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가 오는 가을학기부터 뉴저지내 모든 공립 및 사립, 종교 관련 학교 등 모든 학교의 재학생, 교직원, 학교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이 마스크 착용 의무...
    Date2021.08.07 Views88
    Read More
  7. 네이비실(해군특공대) 탈락에 열받은 美수병, 12억불 상륙함에 불질러

    개조 작업 중에 불이 난 강습상륙함 본험 리처드함에 소방선들이 물을 뿌리고 있다./US NAVY 스무 살짜리 미 해군 수병이 해군에 대한 불평과 미 해군 특수부대인 네이비실(Navy SEAL)이 되지 못한데 대한 불만으로 12억 달러짜리 준 항공모함격인 강습상륙함...
    Date2021.08.07 Views209
    Read More
  8. 코로나 백신 조롱하던 美공화당 간부, 코로나19로 사망

    스콧 애플리. 페이스북 갈무리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에 반대해왔던 미국 텍사스주 공화당 간부가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했다. 텍사스주 공화당 집행위원이자 디킨스 시의원이기도 한 스콧 애플리(45)가 병원에 입원한 지 사흘 만에 코로나19로 숨...
    Date2021.08.07 Views94
    Read More
  9. 인종차별 당한 테슬라 흑인직원, 100만불 보상 받는다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근무 중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한 전 직원에게 100만 달러에 달하는 거액의 보상금을 지불한 사실이 알려졌다. 그동안 테슬라는 인종차별은 없었다고 일관해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재에 나선 판사 출신 일레인 러싱은 약...
    Date2021.08.07 Views92
    Read More
  10. 뉴욕 명물 베슬서 또 사망…14세 소년, 부모 보는 앞에서…영구 폐쇄 검토

    뉴욕의 관광 명소 중 한 곳인 베슬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관람객이 잇따르자 영구 폐쇄 가능성도 검토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 매체 데일리비스트는 베슬 운영사 릴레이티드 컴퍼니의 스테픈 로스 회장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로스 회장은 "이 ...
    Date2021.08.01 Views467
    Read More
  11. 美 아시안 대우 만족도 20%나 떨어져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미국내 아시안들이 느끼는 대우에 대한 만족감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 발표에 따르면, 조사 응답자의 46%만이 미국에서의 아시안에 대한 대우에 만족한다고 대답했는데, 이는 백인 대우에 대한 만족도 68%에 비해 20%나 ...
    Date2021.08.01 Views131
    Read More
  12. 바이든 정부, 무자격 국경 망명 신청자 신속 추방

    바이든 정부가 멕시코 국경에서 망명 신청하는 이민자들에 대한 망명 심사 절차를 신속 처리하지만 망명 자격이 되지 이민자들은 즉시 추방할 계획이다. 백악관 발표에 따르면 바이든 정부는 망명 심사 담당관에게 각 케이스에 대한 판결을 내릴 수 있는 전결...
    Date2021.08.01 Views115
    Read More
  13. 이민 문제 골머리 앓는 미국이 한국에 SOS 친 이유는?

    문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서 재정 지원 약속…”2500억원으로 기여 늘리겠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중남미 불법 이민자 문제 해결을 위해 동맹국의 도움을 언급하면서 ‘한국’을 언급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지속적...
    Date2021.08.01 Views137
    Read More
  14. 뉴욕주, 뉴욕시립대(CUNY) 학자금 빚 지원

    영주권자·유학생·드리머도 혜택…재학생·졸업생 5만명 지원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1억2500만 달러의 예산을 편성, 뉴욕시립대(CUNY) 재학생 5만여 명의 학자금 부채를 탕감해 줄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프로그램 명칭은CUNY Comebac...
    Date2021.08.01 Views118
    Read More
  15. 미국, 델타변이 확진 심각…매일 4만여명

    2주 전보다2.71배나 급증…입원환자도 50% 늘어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변이’ 때문에 미국에서 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4만명을 넘어섰다. 또 확진자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재확산의 흐름은 또렷한 추...
    Date2021.07.24 Views214
    Read More
  16. 美코로나 사망자 40% 당뇨병 환자…백신 필수

    미국의 코로나19사망자 중 40%가 당뇨병 환자였다는 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현재까지 60만8000명 이상의 미국인이 사망한 가운데, 24만명 정도가 당뇨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텍사스대학 연구진들이 수행한 것으로,...
    Date2021.07.24 Views189
    Read More
  17. 뉴욕경찰, 칼맞은 청년 <감자칩 봉지>로 지혈…목숨 구했다

    케네디 경관이 감자칩 봉지와 테이프를 이용, 29세 남성을 구했다./NYPDShea 트위터 미국의 한 경찰이 감자칩 포장지와 테이프로 칼에 맞은 한 시민의 상처를 지혈해 생명을 구했다. 최근 뉴욕 퀸즈의 한 거리에서 케네디 경관이 감자칩 봉지와 테이프를 이용...
    Date2021.07.23 Views137
    Read More
  18. 이제 뉴욕시장도, 맨해튼검사장도…흑인 시대가 왔다

    흑인유권자의 단결…뉴욕주 검찰총장도, 뉴욕주 상원 대표도 흑인 흑인 유권자의 적극적인 투표가 최대도시인 뉴욕의 정치 지형을 변화시켰다. 뉴욕타임스는 14일 뉴욕시 선거에서 흑인 후보들이 유례없는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예비...
    Date2021.07.16 Views203
    Read More
  19. 샤넬·구찌가 맨해튼 길거리 트럭에...짝퉁 성지된 차이나타운

    미국 뉴욕 맨해튼 차이나타운 길거리에 펼쳐진 불법 노점상. /데일리메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차이나타운이 ‘짝퉁 명품'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수많은 불법 노점상으로 인해 행인들이 통행에 방해를 받을 정도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4일 &ls...
    Date2021.07.16 Views250
    Read More
  20. 증오범죄방지법 발효됐지만…뉴욕 아시아계 신고 4배나 급증

    미국의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에 대한 경계심이 높아졌지만, 상황은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는 뉴욕의 아시아계 주민들이 여전히 폭력 범죄에 대한 공포 속에 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올해 초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가 사회 문제로 부각...
    Date2021.07.16 Views20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7 Next
/ 16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