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뉴욕시가 범죄가 들끓던 1990년대 이후 최악의 치안 위기를 맞고 있다.

 
지난 5월 말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으로 촉발된 '경찰 무력화' 시위로 공권력이 무너지면서

최근 총격 살인 사건이 통제 불능으로 터지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경제전문지 파이낸셜타임스는 "뉴욕이 살육의 거리, 피바다가 됐다" "뉴욕이 1970~1980년대 범죄와 폭력으로 몸살을

앓던 때로 회귀할 것이란 공포가 덮치고 있다"고 했다.

 

6월 한 달간 뉴욕시민 270여명이 총격에 죽거나 다쳤는데, 이는 지난해 6월에 비해 154% 증가한 것이다. 7월 들어선 독립기념일

연휴 사흘간 64명이 총에 맞았다.

 
최근 급증한 총격 사건의 직접적 이유는 뉴욕의 유명 갱단 간 다툼 때문이라고 뉴욕 경찰은 보고 있다. 조직폭력 단체들이 권역

다툼을 하면서 자신들과 무관한 민간인까지 '묻지마 총격' 대상으로 삼아 위세를 과시한다는 것이다.

 
문제는 뉴욕시 경찰이 대응을 거의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총격 사건은 두세 배 급증하는데 검거율은 오히려 예년보다 90% 떨어

졌다사태가 이지경이 된 데는 코로나 사태도 큰 역할을 했다.

 
현재 코로나 감염 증상이나 우울감을 호소하며 전체 뉴욕시 경찰관 35000여명 중 20% 7000여명이 병가를 내고 쉬고 있다.
남은 경찰의 상당수도 인종차별 반대 시위 대응이나 코로나 방역 관련 업무에 투입되면서 불법 총기 소지자 등을 색출해내던 사복

경찰팀은 인력 부족으로 해체됐다.

 
지난 5 25일 백인 경찰에 목이 눌려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 이후 경찰이 비윤리적 집단으로 매도되면서 사기가 떨어진

탓도 크다. 강력 범죄에도 '선제적으로 나섰다간 무슨 비난을 받을지 모른다'며 몸을 사린다는 것이다.

 
최근뉴욕시 경찰관 두 명이 시위 진압 때 과도한 무력을 썼다는 이유로 기소되자 동료 수백 명이 사표를 썼다. 이달 초엔 뉴욕 시

의회가 내년도 뉴욕시 경찰국 예산 80억달러 중 10억달러를 삭감하는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결국 뉴욕의 흑인 사회 지도자 등이 필요한 공권력 복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우범 지역 시민들도 '뉴욕 경찰을 지키자'는 시위를

벌이기 시작했다.

 

04.png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요즘 미국서 가장 귀한 돈은25센트…주차정산기·빨래방서 부족 사태

    미 전역에서 동전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가 됐다. 코로나로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고 현금 거래를 기피하면서다. 조폐국이 근무 인원을 줄여 화폐 생산이 급감한 것도 이유다. 지폐는 카드·수표로 대체되지만 동전이 사라지자 티가 확 났다. 코로나...
    Date2020.08.10 Views1016
    Read More
  2. 실업수당 청구 119만건, 지난주 25만건 줄어…팬데믹 이후 최저기록

    코로나 재확산 속에서 다시 늘어나던 미국의 실직자 수가 지난주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연방 노동부는 7월 26일∼8월 1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보다 25만건 감소한 119만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19만건은 코로나사태 이후 가장 적은 규모다...
    Date2020.08.10 Views992
    Read More
  3. 맨해튼 근로자 8%만 사무실 복귀…재택 근무가 일상이 된다

    페이스북, 10년내에 50%는 재택근무…한인사회도 재택근무직원들 많아 뉴욕시 사무실의 공실율이 높아지는 가운데 코로나 사태로 ‘직장인은 출근해야 한다’는 기본 개념 자체가 바뀌고 있다. 현재 맨해튼 도심에서 일하던 근로자 가운데 재...
    Date2020.08.03 Views1144
    Read More
  4. 체인점 매장들…아침메뉴 안 팔린다

    맥도날드·던킨 등 패스트푸드 및 커피 체인들 울상 재택근무, 집밥 일상화되면서 체인점 고민 깊어져 아침에 매장을 방문하는 손님이 줄면서 글로벌 패스트푸드 및 커피 체인이 고전하고 있다. 경쟁적으로 아침 고객들을 공략해왔던 업계는 고민에 빠...
    Date2020.08.03 Views1176
    Read More
  5. 이혼하고 돈방석 오른 베이조스 전부인 스콧, 2조원 화끈한 기부

    제프 베이조스와 매켄지 스콧. /로이터 연합뉴스 세계 1위 부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회장의 전 배우자인 매켄지 스콧(50)이 이혼 뒤 받은 합의금 중 약 17억달러(약 2조원)을 시민단체 등에 기부했다. 스콧은 지난 1년6개월 간 자신이 인종적 평등, 성소수...
    Date2020.08.03 Views1137
    Read More
  6. 코로나 확산 중…美대도시는 살인사건 급증

    강도, 절도, 강간 줄었지만 살인은 올해 24% 증가 경기침체, 경찰 과잉진압, 치안 공백…복합적 원인 미국 대도시의 살인 사건이 최근 들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코로나 확산과 경기 침체, 그리고 경찰의 과잉 진압에 따른 인종차별...
    Date2020.08.03 Views1123
    Read More
  7. 뉴저지주하원, 가을학기에 100% 원격수업만 하는 법안 상정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등교수업과 원격수업 병행 주장…갈등 예상 뉴저지주하원 교육위원장을 비롯한 여러 의원들이 올 가을학기에 100% 온라인을 통한 원격수업으로만 진행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상정하고 입법 절차에 착수했다. 이날 발의된 ...
    Date2020.08.03 Views1057
    Read More
  8. 서류미비자도 뉴저지주서 전문직, 기술직 면허 취득할 수 있다

    뉴저지주의회 법안 통과…상원 통과하고, 주지사도 지지의사 밝혀 법안 확정 앞으로 뉴저지주에서는 불법체류자들도 의사, 변호사 등 각종 전문직 라이선스는 물론 미용, 네일 등 기술직 라이선스를 취득할 수 있게 됐다. 뉴저지주하원은 본회의를 통해...
    Date2020.08.03 Views1010
    Read More
  9. 첫 흑인여성 부통령 치열한 3파전…바이든, 이번주 부통령후보 지명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8월 첫째 주에 부통령 후보를 지명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흑인 여성 정치인 세 명이 치열한 경합을 벌이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78세 고령이어서 이번 대선에서 승리한다 해도 82세가 되는 2024년 대선에서는 재선...
    Date2020.08.03 Views991
    Read More
  10. 뉴욕시 전기스쿠터 잇단 교통사고 사망

    전기스쿠터 Revel, 뉴욕시 공유 서비스 중단 뉴욕시 전기스쿠터 공유서비스 업체인 Revel이 전기스쿠터 공유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유는 뉴욕시에서 Revel을 타는 이용자들이 잇따라 교통사고로 사망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18일 브루클린에...
    Date2020.08.03 Views1241
    Read More
  11. 미국의 현재 코로나 사태, 지난 3~4월과 다르다…백악관 조정관 경고

    도시, 시골 동시 확산, 새 감염자, 입원환자, 사망자 급증…연말까지 30만명 사망 우려 미국의 올 여름철 코로나 사태가 3~4월과는 크게 달리 전역에서 새 감염과 사망자들이 동시에 급증하는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고 데보라 벅스 백악관 태스크 포...
    Date2020.08.03 Views1109
    Read More
  12. “내 지지율이 낮은 이유를 정말 모르겠다”

    트럼프, 코로나 브리핑 중 불평…본인만 이유 몰라 루이스 장례 불참, 대선 연기론 등 비호감 행보 계속 트럼프 대통령의 입지가 날이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아무도 나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토로했을 정도로 스스로도 이를 인식하고 있...
    Date2020.08.03 Views1080
    Read More
  13. 미국정부, 신입 유학생 100% 온라인 수업시 입국 금지시킨다

    미국 정부가 코로나19를 이유로 가을 학기에 100%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는 대학의 신입 유학생들에게는 비자를 발급하지 않기로 했다. 이미 미국 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들은 온라인으로만 수업을 듣더라도 비자를 유지하는 쪽 으로 정리됐지만 신입생들에 대...
    Date2020.08.03 Views998
    Read More
  14. 성경 매일 읽는 미국인 성인 갈수록 감소…10명 중 1명도 안돼

    코로나 19 기간 9% 그쳐, 지난해보다 5% 감소…10년 만에 최저 수준 미국 성인 중 성경을 읽는 사람이 줄고 있다는 보고서가 소개됐다. 미국 성서 협회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매일 성경을 읽는다는 미국 성인의 비율은 지난해 약 14%에 올해 ...
    Date2020.08.03 Views1176
    Read More
  15. 느려지는 애플의 구형 아이폰…미 사법당국, 애플의 범죄 의심

    애플이 구형 아이폰의 프로세싱 속도를 고의로 늦춘 것이 범죄에 해당하는지를 두고 미국 사법당국이 진상조사에 들어갔다. 텍사스주가 애플을 기만적 거래행위 금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할 예정인 가운데, 애리조나주도 애플이 '기만적 거래 행위 금지법&...
    Date2020.08.03 Views1014
    Read More
  16. 美코로나 지원금 속여 390만불 받아 3억대 람보르기니 등 펑펑

    미국에서 코로나 지원금을 맘대로 유용한 혐의의 남성이 기소됐다. 이 남성은 지원금으로 람보르기니 자동차까지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 법무부는 코로나 구제를 위한 정부의 급여보호프로그램(PPP) 대출금 390만달러를 부정 수령하고 일부를 스포츠카 ...
    Date2020.08.03 Views1155
    Read More
  17. 뉴욕주서 벌금 안냈다고 운전면허 정지 못해…주지사 서명 예상

    앞으로 뉴욕주에서 교통법규 위반 벌금 체납으로 인한 운전면허증 정지 처벌은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뉴욕주하원은 이 같은 내용의 법안을 가결시켰다. 이번 법안은 최근 뉴욕주상원에서도 통과된 바 있어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만 서명하면 입법절차를 마치...
    Date2020.07.24 Views1247
    Read More
  18. 한달간 270명이 총격으로 죽거나 다쳐...뉴욕시, 다시 살육의 현장됐나?

    뉴욕시가 범죄가 들끓던 1990년대 이후 최악의 치안 위기를 맞고 있다. 지난 5월 말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으로 촉발된 '경찰 무력화' 시위로 공권력이 무너지면서 최근 총격 살인 사건이 통제 불능으로 터지고 있...
    Date2020.07.24 Views1402
    Read More
  19. 뉴욕시립 수영장 8곳, 24일부터 개장

    8월1일부터는 시 전체로 개장 확대 뉴욕시의 야외 시립 수영장이 7월 24일부터 단계적으로 재개장에 들어갔다. 이날부터 우선적으로 개장하는 수영장은 브롱스 멀러리 수영장과 브루클린 선셋과 코시키우슈코, 맨하탄 바그너, 퀸즈 리버티와 피셔, 스태튼아일...
    Date2020.07.24 Views1092
    Read More
  20. 코로나 확산 이후 아시아계 차별사건 2천여건이나 발생

    미국에서 코로나 사태 이후 아시아계를 향한 인종차별 사건이 2천건 이상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퍼시픽 정책기획위원회(A3PCON) 등 인권단체들은 최근 15주 동안 아시아계를 겨냥한 외국인 혐오 또는 인종차별 사건이 2천100건 발생한 것으로 집계했...
    Date2020.07.24 Views120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163 Next
/ 16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