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나누는 사람들'이 낸 빵집, 비빔밥 재료로 빵 아이디어
교수 일 쉬고 운영맡아…빵집 살리고 일자리 늘릴 고민

 

비빔빵.jpg

 

전통음식인 비빔밥에 들어가는 재료로 만든 비빔빵이 한국에서 인기다. 전주의 사회적기업 ‘천년누리 전주제과’ 장윤영 대표(47.사진)는 교수 일을 잠시 접어두고 지역사회를 위해 할 일을 찾던 중 할머니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비빔밥 재료를 활용한 ‘비빔빵’을 선보이자 입소문을 타고 주문이 늘고 있는 것이다. 
‘나누는 사람들’의 이사 가운데 한명이던 장윤영 대표가 운영에 어려움을 겪던 천년누리 전주제과를 떠맡은 것은 3년 전이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서 10년을 일한 후 2009년부터 전북과학대 사회복지학 교수로 일하고 있었던 장 대표는. 학교를 쉬고 지역사회를 위해 무언가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고 있던 2015년 초, 그에게 빵집 경영을 도와달라는 요청이 왔다.
6개월만 해보자는 생각으로 학교를 휴직한 후 지인들에게 파이, 쿠키를 반강제로 떠안기며 월 매출을 500만원에서 1500만원으로 올려놓았다. 그렇게 일단 한숨을 돌려놓고, 빵집을 살리면서 할머니들의 일자리를 늘릴 새로운 방안을 궁리했다.
그리고 비빕빵 개발에 착수했다. 개발 과정은 험난했다. 채소에 수분이 많아 빵이 터지는 게 가장 큰 문제였다. 빵이니까, 고로케처럼 튀기지 말고 반드시 오븐에 구워야 한다는 생각을 고수했다. 레시피를 크게 12번이나 바꾸고, 100번 넘게 새로운 시도를 하고서야 비빔빵을 구워내는 데 마침내 성공했다. 처음엔 수분 조절이 어려워 밥을 넣지 않았지만, 지금은 반숟가락(4%)가량의 현미를 넣는다.
비빔빵에는 돼지고기, 콩나물, 당근 등 비빔밥 고명으로 쓰이는 15가지 재료가 들어간다. 재료는 반드시 지역사회에서 조달한다는 원칙을 지키고 있다.
비빔빵에 대한 반응은 예상과 기대를 훨씬 뛰어넘었다. 온라인 주문도 밀려들었다.
비빔빵은 1개(140g 이상) 소매가격이 3천원이다. 다른 종류의 빵과 함께 2만원짜리, 3만원짜리 세트를 판다.
장 대표는 비빔빵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았다. 2016년 상반기, 남원 유기농가에서 생산한 대파가 판로를 잃어버린 것을 보고는 대파를 넣은 스콘을 개발했다. 2017년에는 채소와 궁합이 맞는 고기빵이 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전주 떡갈비빵을 개발했다.
성장 속도가 아주 빨랐다. 매장을 넓혔고, 지난해 말엔 전주한옥마을에 6평짜리 판매장도 열었다. 월 500만원에 그치던 매출이 이제 월 1억원을 웃돈다. 매출의 절반은 비빔빵에서 나온다.
그러나 이윤은 거의 남지 않는다. 재료비로 거의 절반이, 인건비로 나머지 절반이 나가기 때문이다. 천년누리 전주제과는 5명으로 시작했는데, 지금 30명이 일한다. 그 가운데 할머니들이 10명이다. 월 160만원 이상의 급여를 받는다. 취약계층 고용인력을 내년까지는 지금의 갑절로 늘리자는 게 장 대표의 새로운 목표다.
비빔빵은 요즘 하루에 2천개를 만든다. 재고는 남지 않는다. 공급받기를 원하는 곳이 많은데, 더 생산할 여력이 없다.
자본도 턱없이 부족하다. 그렇다고 빚을 내기는 싫다. 재료를 대달라거나, 판매를 할 테니 프랜차이즈 가맹점으로 만들어달라는 곳도 있다. 
하지만 선뜻 손을 잡지 않고 있다. 고령자 등 사회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초심을 잃지 않으면서 어떻게 비빔빵을 한국의 대표 브랜드로 성장시켜 나가야 할지, 요즘 장 대표의 고민이 깊다.

?

  1. 중국의 재벌 부동산 그룹들, 미국에서 잇따라 철수

    완다그룹, 50억불 부동산 상당 매물로 내놓아…그린랜드, 심각한 자금난     한 때 중국 최대 부호 왕젠린(사진)이 이끄는 완다그룹이 미국 부동산에서 사실상 철수했다. 완다그룹은 베벌리힐스에 신축할 계획이었던 초대형 주상복합 단지인 ‘원 베벌리 힐스’의...
    Read More
  2. 한국GM, 매년 6000억원씩 美본사 GM에 송금

    한국GM 외화 차입금 4000억원 지난 1월 본사서 회수     GM본사가 한국GM에 과도한 R&D(연구•개발) 비용 부과, 비싼 이전가격 책정 등을 통해 이익을 챙기고 한국GM의 적자를 유발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한국GM의 경영 위기가 고임금, 저생산성의 노조 ...
    Read More
  3. 무역전쟁 포문 연 미국

    중국의 보복 카드는 뭘까? BBC "중국, 5개무기 있다"     미국이 세탁기와 태양열 패널에 대한 긴급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를 발동한데 이어 철강과 알루미늄에도 수입 제한 방안을 검토하면서 미국과 중국간의 무역 전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에 중국이 어...
    Read More
  4. 중국 빈부격차 심화…최대 명절 춘제에도 귀향 포기 속출

    대부분 저임금 이주노동자, 농촌 출신…'얼음소년' 가족도 고기요리에 만족     '민족 대이동'이 벌어지는 중국 춘제(중국 설) 연휴 기간에도 생계 걱정에 시름하는 사람들이 있다. 도시의 저임금 이주 노동자들과 일자리가 부족한 농촌 지역 사람들이다.  십년...
    Read More
  5. 중국엔 눈치…미국엔 결연히 대응

    청와대, "불합리한 보호무역조치 제소" 같은 동맹인 한국 때리고, 일본 봐줘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의 한국산 철강제품 등에 대한 수입규제 조치와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를 포함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사실상 미국의 통상 압박에 정...
    Read More
  6. 아이언맨 헬멧 제작한 '홍진HJC'?

    세계 1위 헬멧제조업체…"땡큐, 윤성빈!"     “한국의 ‘아이언맨’ 윤성빈이 스켈레톤 황제로서 대관식을 치룬 후 그의 ‘트레이드 마크’와도 같은 아이언맨 헬멧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와 더블어 윤성빈만의 아이언맨 헬멧을 만든오토바이 헬멧 제조사 홍진H...
    Read More
  7. 코스닥에 상장한 '아시아종묘'

    '농업의 반도체' 종자산업, 전망 밝아 "파프리카 씨앗, 같은 무게 금값 2배"     ‘농업의 반도체’로 불리는 종자산업 세계 시장 규모는 780억달러 규모로 추정된다. 이 중 농작물 종자 시장은 450억달러로 전체의 53%를 차지한다.  하지만 한국은 1998년 외환...
    Read More
  8. 환갑에 창업…'죽이야기' 시흥시화점 손용순 사장

    55세에 죽전문점 직원으로 취업…만 60세에 창업     60세에 하루 매출 20만원대이던 매장을 인수, 매출을 3배로 올리며 8년째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손용순(67세, 죽이야기 시흥시화점 사장)씨다.  오랫동안 유통업계에서 일했던 손 사장은 50대 중반에 은...
    Read More
  9. T커머스…올해 3조원 시장 넘어

    실시간 TV홈쇼핑과 거의 동일한 조건     한국 T커머스가 초고속 성장 가도에 들어섰다. 매년 2~3배 이상 시장 규모를 키우면서 한국내 주요 유통 산업으로 자리 잡았다. 주요 사업자가 공격 마케팅 전략을 앞세워서 시장 점유율 확보에 속도를 낸 덕이다. 올...
    Read More
  10. 안면인식 스마트폰, 2년후엔 10억대

    3D 센서로 얻은 데이터, 인공지능 등에 활용 가능     2년 후에는 사용자의 얼굴 생김새를 인식해 잠금을 해제하는 '안면인식 스마트폰'의 연간 출하량이 10억대를 넘길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020년 전 세계 스마트폰의 64%가 안면인...
    Read More
  11. 아마존 꿈꾸는 한국 온라인 기업들

    쿠방, 신세계, 각각 1조원씩 투자 유치 육류 유통 '미트박스', 수년내 2조 가치     아마존처럼 한국에서도 전자상거래 업체가 급성장하고 있고, 투자 유치도 활발하다. 2015년 쿠팡이 소프트뱅크로부터 1조원 투자를 받았고, 최근 신세계도 온라인 커머스에 ...
    Read More
  12. '비빔빵' 만드는 대구의 사회적기업가 장윤영 대표

    '나누는 사람들'이 낸 빵집, 비빔밥 재료로 빵 아이디어 교수 일 쉬고 운영맡아…빵집 살리고 일자리 늘릴 고민     전통음식인 비빔밥에 들어가는 재료로 만든 비빔빵이 한국에서 인기다. 전주의 사회적기업 ‘천년누리 전주제과’ 장윤영 대표(47.사진)는 교수 ...
    Read More
  13. KFC vs 맥도날드, 배달시장서 격돌

    미국내 배달시장 규모는 1000억불     KFC와 타코벨, 피자헛 등 대형 패스트푸드 체인 브랜드를 소유한 얌브랜드(NYSE:YUMS)가 미국 내 음식배달 서비스 1위 업체인 ‘그룹허브’(NYSE: GRUB)와 손잡고 배달 서비스를 통한 소비자층 확대에 나섰다. 맥도날드와 1...
    Read More
  14. 롯데, 베트남 프로젝트 본격 가동

    에코스마트 시티에 2조 투입 등 본격화     롯데가 1998년 롯데리아를 통해 베트남에 진출한 지 '20년'을 맞은 가운데 올해를 베트남 영토확장의 원년으로 삼을 계획이다. 베트남 내 한류 열풍이 고조되며 한국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소비자들과 접...
    Read More
  15. 20세에 800만원으로 시작

    30세에 300억원 신화 달성     전종하 전 대표는 28세의 나이에 온라인 푸드마켓 '더반찬'으로 성공을 거두었다. 경영자일 땐 한사코 인터뷰를 피했던 그가 서른을 맞이해 내놓은 책과 함께 만남에 응했다. 대학 진학 대신 20세에 부모님의 식당에서 창업, 10...
    Read More
  16. 뚜레쥬르 등 자본잠식 프랜차이즈들 경영난 가중

    파파존스, 미스터 피자 적자운영…커피전문점은 스타벅스 빼고 적자     빵집 ‘뚜레쥬르’를 운영하는 CJ푸드빌 등 일부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자본이 완전 잠식되는 등 재무난을 겪고 있다. 올해부터 적용된 최저임금 인상에 더해 제빵기사 등 협력업체 직원 고...
    Read More
  17. 아무리 많은 돈·권력 있어도…

    마윈회장이 말한 '알리바바 성공' 비결은? “인공지능(AI), 로봇은 절대 인간을 대체할 수 없다. 알파고가 사람보다 바둑을 더 잘 둘 수 있게 된 것은 과거 자동차가 발명됐을 때 기계가 사람보다 빨리 달릴 수 있게 된 사실과 같다. 인간은 기계...
    Read More
  18. "GM, 한국서 철수할 가능성 높아"

    계속되는 실적 부진, 한국의 강성노조 원인     제너럴모터스(GM)의 한국시장 철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GM 본사가 장기간 실적 악화와 판매 부진에 빠진 한국GM에 대해 더 이상 사업을 이어가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이다.  2년 전 최초로 회장 겸 C...
    Read More
  19. 복귀하는 삼성 이재용 부회장

    당분간 삼성전자 경영 전념할 듯 해외투자, 대외업무도 적극 추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2심에서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으면서 만 1년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이 부회장이 언제 경영 일선에 복귀할지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최대한 이른 시일에 ...
    Read More
  20. 최저임금 내년에도 큰 폭 인상…월 13만원 지원 무의미

    제도 시행 한달…자금지원 신청, 근로자의 5.4%…왜 외면할까?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 보완책으로 일자리안정자금을 내놓은 지 한 달이 지났지만 현장의 반응은 여전히 차갑다. 신청자는 전체 대상 근로자 300만 명 중 16만3270명으로 5.4% 수준이다. 30인 미...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