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쌍둥이.jpg

 

지난 2009년 8쌍둥이를 출산해 세계적인 화제를 모은 나디아 슐먼(42)의 근황이 전해졌다. 
최근 미국 피플 등 현지언론은 추수감사절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지역 체육대회에 나선 슐먼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제는 많은 아이들을 키우는 평범한 엄마로 보이는 슐먼은 사실 미국 내에서 비판과 논란을 동시에 부른 유명인사였다. 그녀가 큰 주목을 받게된 것은 무려 14명의 자식을 얻게되면서다. 2008년 당시 미혼모였던 슐먼은 이미 6명의 자녀가 있는 상태에서 또다시 체외수정으로 8쌍둥이를 출산, 총 14명의 자식을 가져 세계적인 유명세를 얻었다.
그러나 이후 그녀의 행보는 '엄마'라는 이름을 부끄럽게 했다. 유명세를 이용해 누드화보 촬영과 여러 성인영화에 출연하며 돈을 벌었기 때문이다. 또한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아이들을 키우고 있다는 언론의 고발까지 이어지면서 많은 비판을 받았다.
이후 몇년이 훌쩍 지난 최근 그녀의 모습은 평범한 엄마였다. 이름도 나디아에서 나탈리로 개명한 그녀는 아이들과 함께 신나게 게임을 하며 화목한 가정을 일구고 있음을 스스로 증명했다. 그녀는 "옷을 벗고 돈도 벌었지만 그같은 과거가 부끄럽다"고 후회했다. 이어 "아이들 식탁에 음식을 올리기 위해 무슨 짓이든 했다"면서 "커가는 아이들을 보면서 이렇게 살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그녀는 가족 심리카운셀러로 일하고 있으며 LA 외곽에 있는 집에서 아이들 모두와 함께 살고 있다. 
나탈리는 "아이들이 많아 재정적으로 힘들지만 진짜 문제는 돈이 아니었다"면서 "자식들에게 부끄러운 일을 하는 것보다 차라리 집없이 자동차에서 아이들과 함께 사는 것이 더 행복하다"고 밝혔다.
 

?

  1. 아마존 CEO 베조스, 재산 1천억불 넘어

    "빌 게이츠 이후 처음…아마존은 시총 5천억불"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조스(53)의 재산이 1000억 달러를 넘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최대 쇼핑 시즌 중 하나인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
    Date2017.11.28
    Read More
  2.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판매 최고기록

    작년보다 17.9% 급증…매장 방문 고객은 감소     미국 최대의 샤핑 성수기인 블랙 프라이데이(24일)에 기록적인 온라인 판매를 기록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온라인 유통 분석업체 ‘어도비 애널리스틱스’에 따르면 블랙프라이데이와 하루 전 추수감사절 이틀...
    Date2017.11.28
    Read More
  3. '스탠포드 MBA' 美취업비자 거부돼

    중국변호사 출신 수재…추가서류 제출 27% 급증     뉴욕타임스가 오피니언면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취업비자 심사 강화로 어렵게 취업비자 신청 자격을 얻은 훌륭한 인재들이 결국 비자 심사에서 탈락하고 본국으로 돌아가야만 하는 사연을 소개했다.  중국 출...
    Date2017.11.28
    Read More
  4. 초강력 美비자 심사 3년 연장된다

    5년간 해외여행 5년간 SNS 기록 제출해야     미국 입국비자 신청자들에게 과거 15년간의 해외여행 정보와 취업 기록은 물론 5년간의 소셜미디어(SNS) 활동 정보 등을 요구하는 초강력 비자심사 규정 시행이 3년 더 연장된다. 연방 국무부는 미국 비자 신청자...
    Date2017.11.28
    Read More
  5. "흡연으로 매일 1,200명 사망"…美담배회사들 TV·신문에 광고

    "소비자 기만 인정하라" 판결 11년만에…담배업계, 항소 끝에 광고 게재     미국 담배회사들이 26일 주요 일간지와 방송에 "흡연으로 매일 미국인 평균 1천200명이 사망합니다"라는 광고를 게재해 화제가 되고 있다. 미 NBC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담배회사들이...
    Date2017.11.28
    Read More
  6. 아동 성매매범에 징역 472년 선고

    미국 인신매매 사건 중 최장기형     미국 콜로라도 주에서 수십 건의 아동 성매매와 인신매매 범죄를 저지른 피고인에게 징역 472년이 선고됐다. 이번 선고는 미 사법사상 인신매매 관련 범죄 사건에서 선고된 최장기형이다. 폭스뉴스는 미성년 아동을 포함해...
    Date2017.11.28
    Read More
  7. 8쌍둥이 낳은 미국엄마, 부끄러운 과거 털고 새 삶

      지난 2009년 8쌍둥이를 출산해 세계적인 화제를 모은 나디아 슐먼(42)의 근황이 전해졌다.  최근 미국 피플 등 현지언론은 추수감사절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지역 체육대회에 나선 슐먼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제는 많은 아이들을 키우는 평범한 엄마로 보이...
    Date2017.11.28
    Read More
  8. '사슴인줄 알고 쐈는데…' 美서 오인 총격 40대 여성 사망

    사슴 사냥에 적법한 탄환 사용, 시간상 불법 총기 사용으로 기소 가능     뉴욕주 셔먼에 사는 40대 여성이 이웃에 사는 남성이 쏜 사냥총에 의해 억울하게 잘못받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로즈마리 빌퀴스트(사진 오른쪽. 43)는 추수감사절 전날 집에서...
    Date2017.11.28
    Read More
  9. 캘리포니아 주립대에 굶는 학생 많아

    "끼니 걱정" 대학생 20%…푸드스탬프 신청 급증     10개에 달하는 캘리포니아대학(UC)에 재학하는 대학생들 중 끼니 걱정하는 학생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푸드스탬프인 ‘캘프레시’를 신청하는 등 식사 걱정을 해...
    Date2017.11.28
    Read More
  10. LA 홈리스 6만명 넘어섰다…. 뉴욕시의 10배

    LA타임스, "천사의 도시가 이젠 홈리스 천국으로 변했다"     노숙자 문제가 전국 최악 수준인 LA 지역의 홈리스 수가 계속 증가해 6만 명 선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웹사이트 질로우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LA시 노숙자 수는 지난해 5만8,000명에...
    Date2017.11.28
    Read More
  11. No Image

    전직 고교 교사 10대 제자와 성관계

    퀸즈 플러싱 지역 고등학교의 50대 전직 교사가 10대 제자에게 용돈과 선물을 주며 성관계를 가져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노스퀸즈커뮤니티고교에서 스패니시 교사 마틴 하우필드(56)가 작년에 17세 여학생과 학교 밖 자동차안에서 수차...
    Date2017.11.28
    Read More
  12. 美 최대 마사지 체인점서 성추행 피해자 180명

      미 최대 마사지 체인점에서  여성 고객들을 상대로 성추행이 잇따라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터넷뉴스 버즈피드는 마사지 프랜차이즈 '마사지 엔비'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 피해자가 180명 이상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피해 여성들은 마사지사가 신...
    Date2017.11.28
    Read More
  13. 뉴욕시 관광객 6,200만명 최고기록

      올해 뉴욕시 관광객이 현재까지 6,200만명이 방문,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뉴욕시 관광 홍보사 ‘NYC & Company’에 따르면 7년째 매년 뉴욕시 방문객 기록은 매년 최고를 기록했다며, 올해 12월말까지 뉴욕시를 찾는 관광객들은 6,200만명으로 작년에 ...
    Date2017.11.28
    Read More
  14. 16년간 전쟁비용 이자, 향후 50년간 8조달러로 커진다

    1인당 2만3천달러…전비 4조3천억달러…이자는 5천340억 달러 갚아     미국이 9.11 테러 공격 이후 지난 16년간 치렀거나 치르고 있는 전쟁에 쓴 비용이 총 4조3천억 달러에 이르고, 지난달 시작된 이번 회계연도를 끝으로 전비 지출을 멈춘다고 해도 지금까지 ...
    Date2017.11.24
    Read More
  15. "아내 손잡고 낮잠자고 싶다"…소원 이루고 떠난 90대 노부부

    명문 와튼대 출신과 간호원의 길고 긴 사랑 끝에 같은 날 세상떠나     버지니아주의 2차 대전 참전용사 노부부가 ‘오래도록 써온 이불을 덮고 함께 손을 꼭 쥔 채 낮잠을 자고 싶다’는 마지막 소원을 이루고 일주일 후 같은 날 영면해 화제다.  지역언론 WUSA...
    Date2017.11.24
    Read More
  16. 美젊은이들 귀농 열풍…젊은농부 인구 나홀로 증가

    대다수 비농촌 출신, 69%대졸의 고학력…소규모·유기농 재배     미국에서 도시 출신의 고학력 젊은이들의 귀농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미 연방농무부가 실시한 농업 인구조사에 따르면 2007~2012년 25~34세 농민은 2.2% 증가했다. ...
    Date2017.11.24
    Read More
  17. 美지명수배자 7만명, 총기구매 규제 데이타에서 삭제…큰 논란

    텍사스 침례교회 총기난사범, 범죄전력 있었지만 쉽게 총기구입     미국에서 최소 7만명의 지명 수배자가 FBI에 의해 운영되는 국가범죄경력조회시스템 데이터 베이스에서 삭제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이들이 데이터 베이스에서 지워...
    Date2017.11.24
    Read More
  18. '쌍둥이빌딩' 임차인-항공사 피해보상 합의

    9·11테러범이 탄 2개 항공사, 9천만불 보상키로     지난 2001년 '9·11 테러'와 관련된 사실상 마지막 법정소송에 종지부가 찍혔다. 당시 세계무역센터(WTC) 임차인과 항공사 측이 9천510만 달러 피해보상에 합의했다. 테러 당시 아메리칸항공 소속 항공기는 ...
    Date2017.11.24
    Read More
  19. 열차에서 아시안 '인종차별 폭행' 논란

    샌프란시스코 열차안 백인남성이 욕설과 함께 폭행     한인 등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와 인종차별 사례들이 줄을 잇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샌프란시스코 인근 열차 안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인종차별 폭행이 일어나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사건...
    Date2017.11.24
    Read More
  20. 라스베가스 총격테러 피해자 450명 소송

    MGM리조트 및 공연사 상대로 단체로 제기     지난 10월 1일 미 역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로 기록된 라스베가스 총격 사건 피해자와 유족 450여명이 총격범이 투숙한 만델레이베이호텔 소유주 MGM리조트 등을 상대로 집단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MGM...
    Date2017.11.2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47 Next
/ 47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