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알레르기.jpg

 

식품알레르기란 식품에 의해 일어나는 알레르기 반응으로, 특히 달걀흰자와 우유, 메밀, 게, 새우 등에 의해 일어나기 쉽다. 또한 식품에 따라서는 알레르기 반응을 중간에 거치지 않고 그 식품에 함유된 화학물질의 직접작용에 의해 알레르기 모양의 증세가 나타날 수 있는데, 이와 같은 식품을 가성 알레르겐이라 한다.
식품알레르기 증상은 다양한데, 심한 경우에는 쇼크 증세를 일으키기도 해 가볍게 넘겨서는 안 된다. 또한 식품알레르기는 음식을 섭취한 후 바로 증세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수 시간 후나 다음 날에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식품알레르기로 인해 발생하는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인 위장관(소화기) 증상은 음식물이 가장 먼저 접촉하는 입술과 구강점막에 발생하며, 식욕부진과 오심, 구토, 복통, 설사, 혈변 등의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또한 계속해서 소화기 계통의 불쾌감을 느끼기도 하는데, 약을 복용해도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다면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얼굴을 비롯한 몸 전체에 나타나는 피부 증상은 눈으로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보통 식품알레르기에 의한 피부 증상이라고 하면 두드러기를 생각하기 쉬운데, 이 밖에도 홍반이나 혈관성부종, 가려음, 작열감, 습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음식물 알레르기의 반응으로 호흡기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대표적인 호흡기 증상으로는 코 소양감, 콧물, 재채기, 코막힘 등 비염 증상과 기침, 천명, 호흡곤란, 흉부압박감 등 기관지 천식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러한 증상은 성인보다는 소아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식품알레르기는 신경계 증상도 유발할 수 있는데, 편두통을 포함하는 두통과 불쾌감, 나른함, 피로감, 초조, 우울증 등 매우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흔하게 나타나는 식품알레르기 증상이지만 다른 증상들에 비해 객관적 측정이 안 되어 진단이 어렵다.
달걀은 영유아기에 발생하는 아토피피부염의 원인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달걀 알레르기가 있다면 닭고기나 관련 가공품도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달걀 알레르기가 심한 경우에는 반죽할 때 달걀이 들어가는 빵과 같은 음식도 피해야 한다. 달걀이 들어간 기호 식품이 많아 제대로 파악하고 먹는 것이 중요하며, 영양적인 측면에서 달걀을 대체할 다른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콩과 땅콩 알레르기는 다른 차이가 있다. 먼저 콩 알레르기가 있다면 된장, 간장, 두부, 청국장 등 콩이 함유된 식품은 가급적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고, 땅콩 알레르기의 경우에는 매우 소량에도 반응하고, 심각한 증상을 동반하기 때문에 모르고 먹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밀가루 알레르기도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갖고 있는 알레르기 증상으로, 밀가루 대신 쌀가루나 잡곡가루, 전분 등의 대체 식품을 이용한 조리법을 활용할 것을 권한다. 시중에 판매하는 간장의 원재료에도 밀가루가 소량으로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매우 소량의 단백질에도 반응하는 아나팔락시스를 앓고 있다면 이 역시도 주의해야 한다.
생선 알레르기의 경우 생선을 섭취하지 못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비타민 D가 부족할 수 있다. 따라서 생선 알레르기가 있다면 표고버섯이나 목이버섯 등 비타민 D가 풍부한 대체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고기 알레르기의 경우 고기를 전부 제한하면 철 섭취량이나 철 흡수의 저하에 따른 빈혈이 올 수 있기 때문에 동물의 간이나 굴, 두부, 치즈 등 철분이 많은 음식을 대체 식품으로 섭취해야 한다.
모든 과일이나 채소에 알레르기가 있는 것이 아니라 특정 과일/채소에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럴 땐 알레르기 반응이 없는 다른 과일과 채소로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과일과 채소는 가열에 따라 항원성이 사라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가공하지 않은 것에 반응하는지 확인해봐야 한다.


  1. 탄 것들은 모두 사람의 건강에 해로운가?

      많은 사람들이 탄 음식이 발암물질을 포함하고 있다고 알고 있다. 고기나 생선 같은 단백질 음식이 타면 발암물질이 생성되는 것이다. 그렇기에 불에 직접 태우는 조리법은 피하고 탄 부분은 반드시 잘라내라고 전문가들은 당부한다. 그렇다고 모든 탄 것들...
    Date2018.01.23
    Read More
  2. 상처 없이 안전하고 깔끔하게 면도하려면…

      남자들도 패션과 미용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시대다. 여성들이 예쁜 옷을 입고 화장을 하는 것처럼 남성들도 자신을 돋보이도록 하기 위해 피부와 머리에 신경을 쓰는 것이다. 깔금함을 선호하는 남성들의 가장 기본은 깨끗한 피부와 정돈된 수염이다.  면도...
    Date2018.01.23
    Read More
  3. 힘들어도 힘들다고 말 못해… 스스로 위로하는 10가지 방법

      누군가의 위로를 받고 싶지만 위로를 받기는 커녕 힘들다는 표현조차 하기 꺼려지는 것이 현실이다. 그저 괜찮다는 말 한 마디 듣고 싶었을 뿐인데 힘들다고 얘기하면 자신이 더 힘들다고 하소연하는 사람들 앞에서 더 이상 말을 이어갈 수 없게 된다. 따뜻...
    Date2018.01.23
    Read More
  4. 식품 알레르기 증상시, 영양 대체 식품 섭취필요

      식품알레르기란 식품에 의해 일어나는 알레르기 반응으로, 특히 달걀흰자와 우유, 메밀, 게, 새우 등에 의해 일어나기 쉽다. 또한 식품에 따라서는 알레르기 반응을 중간에 거치지 않고 그 식품에 함유된 화학물질의 직접작용에 의해 알레르기 모양의 증세...
    Date2018.01.19
    Read More
  5. 모발 건강하고 윤기나게 유지하려면 과일·채소 즐겨먹어라

      남녀불문 풍선한 모발을 원하지 않는 이는 없을 것이다. 건강하고 윤기 나는 머리카락을 가지고 싶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여성의 경우 모발을 위해 다양한 헤어케어 제품을 사용할 것이다. 모발관리를 위해 헤어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좋지만 모발전문가들...
    Date2018.01.19
    Read More
  6. '식초'로 살균, 악취제거, 부패방지, 곰팡이 예방까지

      흔히 볼 수 있는 발효식품 식초는 곡물이나 과일 등을 특정방법으로 발효시켜 만드는 조미료다. 식초는 독특한 특유의 향을 가지고 있으며 시큼한 맛으로 요리에 상큼한 맛을 더해준다. 식초는 요리의 맛을 보충해줄 뿐 아니라 각종 세균을 살균해서 과거 ...
    Date2018.01.12
    Read More
  7. "친구면 막해도 돼?" 올바르지 못한 친구관계 정리하기

      친구라는 이름 아래 타인의 자존감을 깎아내리는 사람들이 있다. 가까울수록 조심하고 존중해야 하는 사이임에도, "우린 친구니까"라며 막말을 하거나, 나에게 필요한 것만 빼가는 것 같은 친구가 있다면 당신 스스로를 위해 이 관계를 다시 생각해봐야 한...
    Date2018.01.12
    Read More
  8. 남몰래 즐기는 다양한 스트레스 해소법

      우리의 삶과 떼놓을 수 없는 스트레스. 스트레스를 아예 받지 않는 것은 불가능하다. 특히 직장인이라면 직장에서 받는 스트레스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것이다. 결국 우리 모두의 과제는 스트레스를 어떻게 다루느냐의 문제다. 각자 자기만의 다양한 방식...
    Date2018.01.12
    Read More
  9. 누군가와의 관계를 더 깊게 만드냐 마느냐는 '자신의 선택'

    인간관계, 올바른 선택으로 시간과 에너지 절약하자     주변에는 끊임없이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사람들이 찾아오게 된다. 항상 불평불만만 하는 사람, 쉽게 화가 나는 사람, 경쟁하듯 나를 누르려는 사람 등등. 이런 환경을 원하는대로 모두 바꿔버릴 수는 ...
    Date2018.01.09
    Read More
  10. 직장인들이 퇴사를 고민하게 되는 이유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가슴에 사표를 품고 다닌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여러 가지 이유들로 인해 이직 경험이 있거나 심각히 고민 중인 직장인들이 많다. 물론 어느 직장이든 꾸준히 다녀야 하는 것은 맞지만 자신이 아닌 다른 이유 때문에 이직을 하는 경우...
    Date2018.01.09
    Read More
  11. 조미료도 냉장보관 냉동보관이 따로있다

      음식을 만들 때 빠질 수 없는 조미료는 음식의 풍미를 살리고 식욕을 돋아주는 재료다. 하지만 잘못된 보관법으로 조미료의 상태가 변질됐음에도 불구하고 무방비 상태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육류, 해산물, 채소류 등 식재료마다 보관법이 있듯 조미료도...
    Date2018.01.05
    Read More
  12.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다, 후회 없는 대학생활 만들기

    대학생활을 어떻게 보냈느냐에 따라 미래가 달라진다     입시에 시달리며 학창시절을 보낸 많은 청소년들이 대학에 진학한 뒤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인다. 과도기 없이 갑작스럽게 주어진 자유, 고등학교와는 크게 다른 수업 분위기와 라이프 스타일에 갈피...
    Date2018.01.05
    Read More
  13. No Image

    서른 살의 위기, 직장인 오춘기 극복하기

    질풍노도의 사춘기 시절만큼이나 깊은 혼란과 앞날에 대한 막막함을 느끼는 시절이 있다. 바로 30대 전후로 찾아오는 직장인들의 오춘기. 30대 직장인의 약 80%가 오춘기를 겪으며 업무능력 저하, 무기력증, 회의감 등의 심리적 증상을 호소하고 있다. 현재에 ...
    Date2018.01.05
    Read More
  14. 새해엔 긍정적인 생각, 긍정적인 사고 노력해야

    겨울 우울증 특히 조심… 댄싱어 교수, 6가지 탈출 방법 소개     추운 날씨 탓에 저절로 움츠러드는 겨울, 겨울철 우울증이 자신도 모르게 찾아 올 수 있다. 겨울철엔 일조량이 줄어듦에 따라 활동량도 감소하고 무기력과 우울함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Date2018.01.05
    Read More
  15. 여성이 남성보다 스트레스에 약한 이유

      여성이 남성보다 스트레스를 잘 못 견디는 것은 여성이 스트레스 호르몬에 더 민감기 때문이라고 한다. 여성과 달리 남성은 많은 양의 스트레스 호르몬에 노출돼도 상대적으로 강한 면역력을 보였다.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 연구팀은 스트레스 때문에 생기...
    Date2017.12.29
    Read More
  16. 포옹, 사랑을 넘어 건강까지…면역력 향상에 효과적

      사람을 또는 사람끼리 품에 껴안는 행위를 뜻하는 포옹은 단순히 껴안는 행위로 보이지만 육체적, 정신적으로도 좋은 효과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효과들은 사랑하는 사람끼리 포옹을 했을 때 나타나는 반면 상대가 원하지 않는 포옹을 하면 옥시토신 호르...
    Date2017.12.29
    Read More
  17. 냉장고는 음식만 보관하는 곳이 아니다?

    솜인형, 청바지, 신발 등 악취제거 및 살균에 효과적     우리는 대부분 냉동 기능과 냉장 기능을 가지고 공간이 구분되어 나오는 냉장고에 음식, 반찬, 싱싱한 식재료 등을 넣어두고, 필요할 때마다 꺼내 요리하고 먹는다. 그런데 이 냉장고는 단지 음식을 싱...
    Date2017.12.29
    Read More
  18. 자신을 더욱 강하게 만드는 '긍정적인 분노'도 있다

    상황에 따라 다른 다양한 분노의 종류     우리는 많은 순간 분노가 가슴에서 들끓는 것을 느낀다. 어떤 때는 참을 수 없이 폭발하듯 분노가 일어나기도 하고, 또 다른 때는 차분하지만, 속 깊은 곳에서 분노가 쌓이는 느낌이 들 때도 있다. 상황과 원인에 따...
    Date2017.12.29
    Read More
  19. 직장 내 성희롱 어떻게 대처해야할까?

      직장에서 성희롱을 처음 당한 사람은 오히려 가해자보다 소극적인 태도를 취하고, 어떻게 대응할지 몰라 우왕좌왕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대부분 불평등한 권력관계에 기대어 발생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성희롱은 가해자가 부끄러워해야 할 일이지 피해자...
    Date2017.12.29
    Read More
  20. 사과 껍질 근위축증 예방에 효과적

      사과 껍질에는 근육을 생성하고 유지하는데 도움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근위축증은 척추 신경이나 간뇌의 운동 세포가 서서히 파괴되면서 이 세포의 지배를 받는 근육이 위축돼 힘을 쓰지 못하는 불치병이다. 40~60대에 많이 나타나며 남성이 여성보다 ...
    Date2017.12.2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25 Next
/ 25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