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gg-944495_1920.jpg

 

달걀을 하루에 1알씩 섭취하면 제2형 당뇨병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와 관해 지난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의하면, 핀란드 이스턴핀란드대(UEF)는 달걀이 당뇨병 환자에게 해가 되는 식품인지 아닌지에 불을 붙였다 전했다.

 

당뇨병은 인슐린을 충분하게 생성하지 못하거나 인슐린을 충분히 생성하더라도 제대로 반응하지 않아 체내 포도당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하는 제2형과 인슐린을 생성할 수 없는 제1형으로 분류되며 모두 식이요법이 중요하다고 여겨진다.

 

이와 관련 달걀이 당뇨병 환자가 에게 좋은 식품인지 해가 되는 식품인지 연구자들 사이에서 풀리지 않는 문제였다.

 

미국 당뇨병협회(ADA)는 당뇨 환자들에게 달걀 섭취를 권장했다.  협회는 달걀 1알에는 약 0.5g의 탄수화물이 들어있어 이론적으로 혈당을 억제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달걀에는 나트륨을 억제해 심장에 좋다고 알려진 칼륨과 인슐린을 생성해 도움을 주는 비오틴이 풍부하다. 이에 더해서 달걀은 열량도 낮아 다양한 음식에 활용할 수 있어 식단을 짜는데도 쉽다.

 

반면 달걀에는 콜레스테롤이 개당 약 187㎎으로 많은 편에 속한다. 이는 공식적인 지침에 당뇨병 환자가 하루에 섭취할 수 있는 콜레스테롤 수치는 200㎎ 이하를 넘는다. 이 외에도 달걀은 오히려 너무 많이 섭취하면 당뇨병 발병 위험을 키운다는 증거가 나오기도 했다. 또한, 달걀에 풍부한 단백질(개당 약 7g) 역시 논란이 있었다. 단백질을 너무 많이 섭취하게되면 신체가 이를 포도당으로 바꿔버린다.

 

 연구진은 달걀을 매일 1알씩 먹은 사람들의 혈액 속에서 하나의 지질 성분이 공통으로 존재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는 평생 당뇨병이 생기지 않았던 사람들에게 흔하게 발견되는 것이다.

 

이에 연구진은 달걀을 너무 많이 먹지 않는다면 적절한 효과를 볼 수 있다며, 하루에 1알씩만 먹을 것을 권장한다고 전했다.

 

연구에 주저자로 참여한 스테파니야 노르만 연구원은 “아직 인과관계가 있다고 결론을 내리기에는 시기가 너무 이르지만, 이제 우리는 제2형 당뇨병을 막는 데 영향을 줄 수 있는 달걀과 연관이 있는 특정 화합물에 관한 몇 가지 힌트를 얻었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달걀 섭취의 생리학적 영향 뒤에 있는 메커니즘을 이해하려면 대사체학 같은 현대 기술을 사용해 인간에 관한 세포 모형과 개입 연구 모두를 통한 더 자세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결과는 식품학 분야 권위 학술지 '분자영양학·식품연구'(Molecular Nutrition & Food Research) 최신호에 실렸다.


  1. 눈 '노안' 방지에 좋은 5가지 음식

    낮에는 모니터 앞에, 밤에는 텔레비전에 하루종일 노출되어 있는 눈, 이제는 나이 서른에 노안이 와도 이상하지 않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이 고생하는 눈을 위해 3가지 식품을 소개했다. 아보카도-아보카도에는 ‘눈을 위한 비타민’...
    Date2019.01.18
    Read More
  2. '점'처럼 보이는 피부암, 국내 환자 급증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자료에 의하면 피부암으로 진료받은 인원이 2015년 1만 7455명에서 2017년 2만 1187명으로 2년 만에 약 21.4% 증가했다. 피부암은 동양인 환자는 비교적 적지만 인구가 고령화되고 자외선 노출 정도가 커지고, 피부에 각종 유해 물질 ...
    Date2019.01.18
    Read More
  3. 업무 중 주기적으로 움직이면 조기 사망 늦춘다

    미국 역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가 일과 중 앉아있는 시간을 조금만 줄이게 되면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미국 컬럼비아대학 연구진은 45세 미국인 7999명을 대상으로 연구했다. 2009~2013년 동안 일주일에 ...
    Date2019.01.17
    Read More
  4. 6시간 이하 수면, 심장관질환 높인다

    6시간 이하 수면, 동맥경화 부를 수도... 잠을 하루 6시간 이하로 자는 사람들에게서 심혈관질환에 걸릴 위험이 최대 30% 가까이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8시간 이상의 수면이나 질 좋지 않은 수면을 하는 사람에게서도 이같은 위험이 컸다고 미국 &#...
    Date2019.01.17
    Read More
  5. 대장암 암 발병률 2위…대장암의 자가진단법

    대장암 증상 혈변-​혈변에는 다양한 이유로 발생하지만 단순 피로 누적, 치질, 자극적인 음식이 가장 큰 발병 원인이다. 하지만 혈변은 대장암의 증상 중 하나이며 위장 등 소화기관의 건강 이상이 생길 때 나타나기 쉬운 증상 중 가장 대표적이다. 대변을 볼...
    Date2019.01.17
    Read More
  6. 공원 많아지면 시민의 행복도 상승한다

    공공시설물 많으면 교육수준, 평균 수입 등 달라져 공원, 도서관 등 공공시설에 돈을 투자한 주일수록 행복하다는 미국의 연구 결과가 '사회과학연구(Social Science Research)'에서 소개됐다. 미국 베일러 대학교 플라빈 교수팀이 1976년부터 2006년...
    Date2019.01.17
    Read More
  7. 현대인들의 수면장애 해결하는 4가지 숙면 유도 스트레칭

    국민건강보험 통계에 의하면 수면장애로 진료 인원이 2012년 비교 2016년 37.8%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수면장애는 현대생활에서 심리적 스트레스를 겪는 현대인들에게 흔한 증상으로 이를 겪는 이들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이를 극복하기위해서는 병원과 클...
    Date2019.01.17
    Read More
  8. 건강하게 물 마시는 방법

    건조한 찬바람으로 건강관리에 적신호가 켜진 상황. 이런 시기에 물을 적절히 마시면 건강상 폐해를 크게 줄여야 한다. 물 마시기는 수분을 보충하며 노폐물을 배출시키고 신진대사 양을 늘려 지방 연소에도 도움이 된다. 건강한 물 마시기의 첫 번째는 때를 ...
    Date2019.01.15
    Read More
  9. 운동, 암 사망률 40% 낮춘다…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암 예방수칙'

    우리나라 국민들이 기대수명까지 생존할 경우 10명 가운데 3명 이상이 암에 걸린다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대수명까지 암에 걸릴 확률이 36%인 셈이다. 암 발생 위험을 낮추며, 암 진단을 받아도 생존률을 크게 높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규칙적인 운동...
    Date2019.01.15
    Read More
  10. 아이에게 열이난다고요? 잘못 된 대처법

    해열제를 분유에 타서 먹이기 평소 아이가 약을 잘 먹지 않는다면 우유나 분유, 요구르트 등에 타 먹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하지만 약의 성분이 체내에 제대로 흡수되지 않아 큰 효과를 보기는 어렵다. 또한 우유나 분유의 맛이 변할 수 있어 아이가 우...
    Date2019.01.15
    Read More
  11. 高섬유질 식품, 사망 위험 낮춘다

    섬유질이 많은 식품을 섭취하면 소화에 도움이 된다고 들어봤을 것이다. 최근 고 섬유식품이 만성질환 발병을 비롯한 사망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타났다.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섬유질이 높은 식품 섭취와 사망 위험 간의 연관성을 ...
    Date2019.01.15
    Read More
  12. 얼굴색으로 알아보는 나의 건강 상태

    간이 안 좋다면 파란색 간의 기운이 좋지 못할때 파란색 안색을 띄게된다. 파란색 안색의 원인에는 과도한 스트레스, 과로 등으로 간의 기운이 원활하지 못해 정체되면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다. 이 경우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해 간이...
    Date2019.01.15
    Read More
  13. '27초' 좋은 첫인상이 결정되는 시간

    좋은 첫인상을 얼마나 중요한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 첫 데이트, 취업 면접 등 당신의 첫인상이 큰 변화를 부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첫인상을 만드는 데 걸리는데 얼마나 걸릴까? 미국 경제전문 매거진 INC닷컴는 기업에서 미국인 2000명을 대상으로 ...
    Date2019.01.15
    Read More
  14. 폐암, 교통사고 사망보다 많은 돌연사...예방 절실

    한국서 만8천여명 갑자기 심정지로 사망...겨울에 특히 많아 지난 한 해에만 한국에서 18,261명이 '돌연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돌연사는 '급성 심장 정지로 인한 사망'을 의미한다. 18,261명은 같은 해 폐암으로 인한 한국인 사망자 수(17,98...
    Date2019.01.11
    Read More
  15. 후추, 지방세포 촉진 억제해 다이어트 돕는다

    후추에는 피페린, 차비신 등이 들어있어 고기의 누린내를 제거해주는 효과가 있다. 더불어 냄새를 잡아줘 식욕을 증진시키는 효능이 있다. 후추의 주요 성분인 피페린에는 위 소화액을 분비를 도와 고기를 섭취할 때 조금 뿌려 먹는 것도 좋다. 또한, 피페린 ...
    Date2019.01.11
    Read More
  16. 장수 커플이 되고 싶다면…

    완벽하지 않다-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완벽해야한다는 생각에 빠지기 쉽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도 불완전한 인간일 뿐이다. 때로는 실수를 저지르며, 내 마음에 들지 않는 행동을 한다. 그러한 행동은 그 사람의 자유라고 인식하면 많은 충돌과 다툼이 줄일 ...
    Date2019.01.08
    Read More
  17. 하루 달걀 한알 섭취, 당뇨병 낮춘다

    달걀을 하루에 1알씩 섭취하면 제2형 당뇨병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와 관해 지난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의하면, 핀란드 이스턴핀란드대(UEF)는 달걀이 당뇨병 환자에게 해가 되는 식품인지 아닌지에 불을 붙였다 ...
    Date2019.01.08
    Read More
  18. 혈압을 낮추고 싶다면 마늘 섭취해야…

    고혈압은 유전적 요인 뿐만 아니라 환경적 요인가 주된 원인이다. 환경적 요인과 식생활도 원인이 되는데 고혈압을 막으려면 소금(나트륨)과 포화지방이 많이 든 음식 섭취량을 줄이는 것이 좋다. 또한 꾸준한 운동과 과일, 채소 등을 더 많이 섭취하는 등 식...
    Date2019.01.08
    Read More
  19. 보리, 나쁜 콜레스테롤 낮추는데 도움준다

    건강에 신경쓴다면, '보리' 섭취해보자. 보리는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콜레스테롤의 수치를 줄여주는데 도움을 준다. 'LDL 콜레스테롤'은 동맥경화증을 일으킨다. 혈액에 'LDL 콜레스테롤'이 많으면 혈관 벽에 플라크라는 ...
    Date2019.01.08
    Read More
  20. 콧물 상태로 체크하는 나의 건강상태

    하얀색 콧물-수분부족형 하얀색 콧물이 나온다면 감기와 콧속 염증이 생긴 경우일 수도 있다. 우선 하얀색 콧물은 감기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콧물이 시작되면 감기인 것을 단번에 알수있지만 코를 풀면서 방치하게되면 코 벽의 점막이 부으면서 호흡에 불편...
    Date2019.01.0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