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사령관, "미래사령부 지휘 구조 논의 중단" 요청
전작권 전환후 불확실성 커져…한미 연합 전력 약화 우려

 

전시.jpg

 

주한미군 수뇌부가 올해 초 미래사령부 체제에 대한 논의를 중단하자고 요청, 미래사령부 논의자체가 중단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4년 한·미는 전작권(전시작전통제권)을 향후 한국군에 넘길 경우 한국군이 사령관을 맡고 미군이 부사령관을 맡는 '미래사령부(가칭)'를 만들기로 합의했는데, 미래사령부는 한미연합사와 비슷한 지휘 기구지만 현재의 한미연합사 체제에선 미군이 사령관이다. 
미래사령부 체제는 타국 군의 지휘를 받은 적이 거의 없는 미군으로선 극히 이례적인 사례로 평가받아왔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한국군이 전시작전권을 책임지게 될 경우엔 현 연합사 체제와 같이 미군이 대규모로 자동 개입하게 돼있는 시스템은 유지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힌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은 올 들어 미래사령부 논의를 중단하자고 요청했으며, 전작권 전환 후 지휘 기구를 원점에서 재검토하자는 의미로 풀이돼 한국군이 새 지휘 기구에선 사령관을 맡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6월 양국 정상회담에서 전작권의 조속한 전환 협력에 합의했었기 때문에 양국 대통령 합의 뒤에도 3개월 가까이 한·미 간에 후속 지휘 기구 협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은 이례적이다. 
미측의 입장 변화가 트럼프 대통령 의중이 반영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는 미군이 한국군의 지휘를 받는 미래사령부를 수용하기 힘들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미는 당초 2015년에 전작권을 이양하기로 했었으나 충분한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시기에 얽매이지 않고 전환 조건이 충족될 때 전환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당시 목표 시기는 '2020년대 중반 정도'로 예상됐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8 프로풋볼(NHL) 4번째 한인 구영희, 기대 한몸에… file 벼룩시장01 2017.09.29 0
307 재외국민 사건·사고 2년간 급증 file 벼룩시장01 2017.09.29 0
306 뉴뱅크,KCS 건립기금 3천불 기부 file 벼룩시장01 2017.09.29 0
305 정기 뉴욕 고-연전 및 야유회 성황 file 벼룩시장01 2017.09.29 1
304 11월7일 본선거 한국어 통역관 모집 벼룩시장01 2017.09.29 0
303 한국 서비스업 겉으로만 성장…경제기여도 후퇴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0
302 학부모 83%-교사 85% "1년만에 촌지 관행 없어져"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1
301 추석연휴 파업?...대한항공 노조...귀성객 피해 우려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1
300 추석 앞두고 임금체불 도주한 악덕업주 구속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0
299 강용석, 김광석 부인 변호 거절…부담되서?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1
298 한국 검사장들, 이틀 기름값이 190만원?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1
297 83세 노인, 손주들 앞에서 외국인 며느리 살해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0
296 뉴욕시, 옐로·그린캡 운전 기사 중 한인 약 500명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0
295 어려움 딛고 초대형 워터 팍 세우는 '킹스파'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1
294 팰팍 유권자협의회 유권자 등록 캠페인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0
293 "청와대, “NLL 준수위해 美B-1B 비행에 한국공군 불참"…논란 진화 벼룩시장01 2017.09.26 0
292 "북한, 전략폭격기 B-1B 출격때 미사일 요격용 레이더 가동" 벼룩시장01 2017.09.26 0
291 "북한 공습 이끌 F-22, F-35 장착 무기·소프트웨어 첨단화"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0
290 한국 국민 100만명, 추석때 해외로… 미국·유럽 항공권 매진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0
289 '2021 미주한인체전', 뉴욕에서 개최 file 벼룩시장01 2017.09.26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