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출전 못한 중국도 4만장 구매…협찬도 최다

 

월드컵.jpg

 

2018 러시아 월드컵 티켓을 가장 많이 구매한 나라는 미국으로 나타났다. 

 

FIFA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이 이번 월드컵 관람 티켓을 약 8만9천장 구매해 개최국인 러시아를 제외한 최다 구매국에 올랐다.  

 

이어 브라질 7만2천장, 콜롬비아 6만5천장, 독일 6만2천장, 콜롬비아 6만장, 아르헨티나 5만4천장, 페루 4만3천장, 중국 4만장, 호주 3만6천장, 영국 3만2천장 순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미국과 중국은 이번에 출전하지 않은 나라다. 

 

중국의 경우 월드컵 기간 러시아 여행자가 지난해에 비해 4% 가량 증가했다. 입장권 소지시 비자가 면제되고 거리도 가깝다는 점이 여행 증가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 20개 협찬사 가운데 7곳이 중국 기업이고 협찬비 3억달러, 광고비 8억3500만달러로 개최국인 러시아를 능가했다.

?

  1. 뉴욕시 922억 달러 규모 임시 예산안 발표

    'NYC 케어' 프로그램에 약 1억 달러 투입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이 922억달러 규모의 2019~2020회계연도 임시 예산안을 발표했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전년대비 3억달러가 늘어난 2020회계연도 예산안을 공개하고, 현재 회계연도의 예산에서 10억달러를 ...
    Date2019.02.12 Views9
    Read More
  2. 쿠오모 주지사 "우리는 아마존이 필요하다"

    아마존 뉴욕 본사 백지화 상황에 뉴욕 당국 비상 아마존의 제2 본사(HQ2) 유치가 백지화될 상황에 부닥치면서 뉴욕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고 언론들이 전했다. 당장 아마존 유치에 힘썼던 쿠오모 주지사는 지역 일각의 반대론을 정면으로 비판하면서 아마존에 ...
    Date2019.02.12 Views10
    Read More
  3. "불법체류자 직원 이민국에 신고하면 오히려 고용주가 징역형"

    뉴욕주 검찰청, 불법체류자 보호 위한 획기적인 관련 법안 제정 추진 뉴욕주에서 고용주가 불법체류자 신분의 직원을 이민당국에 신고하면 오히려 고용주가 징역형 및거액의 벌금형을 선고받는 법안이 제정될 예정이다. 작년 11월 선거에서 당선된 레티샤 제임...
    Date2019.02.12 Views9
    Read More
  4. 민주당 워런 의원 대선 출마 공식 선언

    노동자 보호와 의료보험 제도 개선 핵심 공약 2020년 대통령 선거에서 유력한 민주당 차기 주자로 거론되는 워런 상원의원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워런 의원은 이날 보스턴 북서부 로런스에서 '모든 미국인을 위해...
    Date2019.02.12 Views9
    Read More
  5. 美 샌더스 상원의원, 민주당 대선 유력후보 중 소액후원자 1위

    샌더스 후원자 210만명…다른 후보 다 합친 숫자…2위 워런 의원은 34만명 020년 미국 대통령선거의 민주당 유력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온라인 소액 후원자 집계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Date2019.02.12 Views7
    Read More
  6. 미국·캐나다서 '좀비사슴' 번진다…"사람 감염될수도"

    "감염된 사슴·엘크 공격적…접촉 또는 고기 섭취시 감염 위험" 미국과 캐나다에서 '좀비사슴병'이라 불리는 만성소모성질환(CWD)이 확산되고 있다. 사람도 감염될 가능성이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Date2019.02.12 Views8
    Read More
  7. 또 셧다운 그림자…2월 15일 시한…장벽예산 협상 난항

    트럼프 "민주당, 셧다운 원해"비난…국가비상사태 선포 가능성 미국 연방정부 임시예산안 오는 2월 15일로 다가왔지만 국경장벽 예산을 둘러싼 의회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어 ‘연방정부 업무정지(셧다운)’ 사태의 재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Date2019.02.12 Views7
    Read More
  8. 미국, '흑인분장'에 들끓고 있다

    버지니아 주지사·검찰총장이 촉발…패션업계에 확산 최근 버지니아주에서 시작된 '흑인 분장'(Blackface) 사진 논란이 미국 사회의 가장 예민한 '인종차별', '백인 우월주의' 문제를 건드리며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버...
    Date2019.02.12 Views5
    Read More
  9. GM, "인종차별 정보 주면 2만5천불 사례"

    오하이오 공장에서 발생한 인종차별 정보 필요 미국의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오하이오주 털리도 공장에서 벌어진 인종차별과 관련한 정보를 얻고자 2만5천 달러의 사례금을 내걸었다. 앞서 털리도 공장의 전·현직 직원 9명은 사내에서 인종차...
    Date2019.02.12 Views5
    Read More
  10. 美미성년자 5명, 내쉬빌 가수 살해혐의

    지갑과 자동차 열쇠 빼앗으려다 총 쏴 5명의 10대 미성년자들이 테네시주에서 총격으로 사망한 내쉬빌의 한 음악가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내쉬빌 경찰은 이날 "12살부터 16살사이의 용의자 5명을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며 "이들을 체포했을 당시 도난...
    Date2019.02.12 Views5
    Read More
  11. LA 공식적인 '피난처 도시' 지정

    불체자 단속 작전 협력치 않을 것 로스앤젤레스(LA) 시의회가 LA를 공식적인 '피난처 도시'로 지정했다고 LA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반 이민 정책에 맞서 불법 이민자들을 이민세관단속국 등 연방기관의 구금·추방 위협으로부터...
    Date2019.02.12 Views5
    Read More
  12. UC 버클리 화웨이와 공동 연구 금지

    앞으로 화웨이 등으로 재정 지원 받지 않을 것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버클리)이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와의 공동연구를 금지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UC버클리는 화웨이와 공동연구를 금지했으며, 앞으...
    Date2019.02.12 Views5
    Read More
  13. 미국 내 중국 유학생 반중 정서와 취업난 고심

    지난 해 처음으로 중국 유학생 감소 대중 강경책을 고수하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미국 내 중국 유학생들이 반중 정서와 취업난으로 고심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의 개혁개방 이후 미국으로 향하는 중...
    Date2019.02.12 Views5
    Read More
  14. 뉴저지 공립학교 교사 인종적 다양성 부족

    전체 공립학교 교사 중 16%만이 유색인종 뉴저지 공립학교 재학생중 아시안 등 유색 인종이 절반이 넘지만 교사 대부분은 백인으로 구성돼 인종적 다양성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정부 자료에 따르면 뉴저지 공립학교 재학생 140만 명 중 56%가 비백인 학...
    Date2019.02.12 Views7
    Read More
  15. 스타벅스회장, 무소속 대선 출마

    트럼프 재선에 결정적 공헌 가능성 민주당 표 갈려 공화당후보에 이득 하워드 슐츠 전 스타벅스 회장이 내년도 미 대통령 선거에 무소속 후보로 출사표를 던져 비상한관심을 모으고 있다. 평생 민주당원이라고 자처했던 그의 돌발 선언에 워싱턴 정계, 특히 민...
    Date2019.02.10 Views19
    Read More
  16. 맨해튼 랜드마크 빌딩 매각 붐

    콘도 매물도 쏟아져…부동산 하락세 건축비 최고치…건설 인건비도 상승 미국 젊은이들 내집마련 포기 늘어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과 함께 맨해튼의 상징적 건물 가운데 하나인 크라이슬러빌딩은 글로벌 금융 위기 때인 2008년, 아랍에미리트(UAE...
    Date2019.02.10 Views20
    Read More
  17. 사상 최고 2억4천만불에 팔린 맨해튼 펜트하우스

    사진=맨해튼 센트럴파크펜트하우스가 최고가격인 2억3800만달러에 팔렸다./ Street Easy 미국 주택 거래 역사상 최고가에 팔린 주택이 나왔다. 켄 그리핀 시타델 최고경영자가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에 있는 초고층 신축 펜트하우스를 2억3800만달러에 사들...
    Date2019.02.10 Views17
    Read More
  18. No Image

    "美경제 향후10년은?…생산둔화·소득불평등 직면"

    美연방준비제도의장 "중·하위 임금, 상위 임금보다 느리게 상승"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향후 10년 간 미국이 직면할 어려움은 생산성 둔화와 빈부격차 확대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CNBC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워싱턴 DC에서 열...
    Date2019.02.10 Views17
    Read More
  19. No Image

    美 20대 남성 전자담배 피우다가 폭발해 사망

    미국 텍사스주의 한 남성이 전자담배(e-cigarette)를 피우다 폭발 사고로 사망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텍사스주 타런트 카운티 검시소는 윌리엄 브라운이라는 이름의 24세 남성이 전자담배 폭발에 따른 경동맥 파열로 숨졌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전자담배 가...
    Date2019.02.10 Views17
    Read More
  20. 美국경 이민자들, 신청까지 수개월 대기

    텍사스 국경초소 하루 처리속도 '20명 미만' 미국 국경에 도착한 수백만명의 이민자들이 더딘 이민 처리 속도와 이민 신청 인원을 제한으로 인해 멕시코 북부 지역에서 수개월간 기다려야 될 수 있다고 NBC 뉴스가 보도했다. 그러나 미 텍사스 이글패...
    Date2019.02.10 Views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7 Next
/ 97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