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미주한인회장들, ‘국적법 개정안’ 청원서 제출

    선천적 복수국적 한인 2세들, 국적법으로 큰 피해 미국의 주요 한인회 회장들이 모임을 갖고, 최근 재미한인 2세들에게 불리한 국적법을 개정하기위한 청원서를 한국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뉴욕한인회 김민선회장은 최근 미시건주에서 열린 제4차 미주현직회...
    Date2019.04.12 file
    Read More
  2. "멋지게 컸습니다" 친부모•친척 찾는 독일입양아

    평통 해외자문위원 김정빈씨, 석사과정 뒤 독일 대기업서 근무 발견당시의 김정빈씨(왼쪽)과 현재의 김정빈씨 생후 2살 때인 1985년 독일에 입양된 김정빈씨가 "원망하는 마음 없이 잘 성장했다"며 친부모를 찾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자신을 잃어버렸...
    Date2019.04.12 file
    Read More
  3. 한국아빠, 자녀를 장관,의원 만들다

    오영석 교수, "자녀 2년마다 한국 방문…한국어 유창" 아들 세드리크 오, 장관돼…딸 델핀 오, 현 하원의원 목표 지향형 한국교육, 생각 키우는 프랑스교육 접목 오영석 전 카이스트 초빙교수(71)가 아들 세드리크 오(한국명 오영택·37)로...
    Date2019.04.09 file
    Read More
  4. 뉴욕 진출한 상당수 한국업체들, 맨해튼 한인타운서만 영업

    뉴욕이 전 세계의 도시를 대표하면서 한국 기업들 역시 해외 진출이나 미국 진출을 추진할 때 뉴욕의 맨해튼을 첫 손에 꼽는다. 뉴욕에 많은 한국 기업들이 진출해 있지만, 이들 기업들의 한국 제품들은 상당수가 맨해튼 32번가에 있는 한인타운 인근을 중심...
    Date2019.04.09 file
    Read More
  5. 퀸즈 한인사범, '40세 이하 스타' 선정

    플러싱 'Ultimate 챔피언 태권도' 마이클 로 사범 퀸즈 플러싱에 있는 'Ultimate 챔피언 태권도'의 마이클 로 사범이 40세 이하의 비즈니스 및 지역사회 리더에게 부여하는 'Stars Under 40'에 선정됐다. 플러싱 노던블러바드 141가에...
    Date2019.04.09 file
    Read More
  6. No Image

    뉴욕시 공무원 채용 세미나 개최

    한인 위한 세미나…4월 18일(목) 플러싱 한인들을 위한 제 2회 뉴욕시 공무원 세미나가 4월 18일(목) 퀸즈 플러싱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30~12:00까지 진행되는 행사에는 뉴욕시 공무원 채용 담당자와 현직 공무원들이 나와 뉴욕시 공무원 시...
    Date2019.04.09
    Read More
  7. 속눈썹협회, 4월 28일 플러싱 네일쇼 참가

    속눈썹협회가 오는 4월 28일(일)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열리는 네일쇼에 참가, 신제품 세미나 및 속눈썹 전 제품을 75% 빅세일을 실시한다. 또 이번 쇼에서 오후 12시부터 50분간 뉴 케시미어 땅콩모와 요즘 인기있는 러시아 볼륨래시와 1-2층 더블 매직래시...
    Date2019.04.09 file
    Read More
  8. No Image

    캄보디아서 토막으로 발견된 한인사업가…수사답보

    캄보디아에서 하반신이 없는 한국인 시신이 발견됐지만 사건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 캄보디아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얼마 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시에서 박모(59) 씨가 중고 스마트폰 거래를 위해 6만 달러를 갖고 나갔다가 연락이 두절됐다. 그후 캄보디...
    Date2019.04.09
    Read More
  9. 애너하임, 최초로 이중언어반 개설

    학교내 '이중언어반' 점차 확산 학교에서 한국어와 영어를 섞어 수업을 진행하는 '이중언어반'이 점차 확산해 한국어 교육 저변을 넓히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LA 한국교육원과 한국어진흥재단은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초등학교 교육...
    Date2019.04.09 file
    Read More
  10. 한인 성공신화, 이민단속으로 위기

    직원 2천여명, 1억불 매출…조희웅 CVE회장 피소 체포된 서류미비자 직원 280명은 전원 추방위기 CVE에서 불법체류직원들을 체포되고 있다. 사진: Fox4뉴스 캡쳐 미주에서 대표적인 성공기업인 중 한명으로 존경받는 조희웅 CVE회장(76)은 텍사스주 여러...
    Date2019.04.07 file
    Read More
  11. '위기의 성공신화 조희웅' CVE 회장은 누구인가?

    조희웅 CVE회장(사진)은 1969년 삼성전자에서 17년간을 일한 후 1984년 아내와 함께 처갓집 식구들이 있는 미국으로 이민왔다. 초창기 뉴저지에서 살면서 TV수리로 일을 시작했고, 비디오기계까지 성실하게 수리해주면서 남다른 기술력으로 신용을 얻기 시작...
    Date2019.04.07 file
    Read More
  12. 2세 변호사들, 거대기업 상대 승소

    한인변호사 5명, 한국기업 SK하이닉스 대변 2억달러 소송 제기한 마이크로소프트 이겨 (왼쪽부터) 티모시 유, 조이스 최, 에머슨 김 변호사. 사진: 미주한국일보 한인 2세 변호사들이 세계 최대부호 빌 게이츠회장이 운영하는 마이크로소프트(MS)로부터 거액의...
    Date2019.04.07 file
    Read More
  13. No Image

    한국은 요즘…자녀 유학비 줄이려 해외입양까지 신청

    "미국서 영주권·시민권 따면 대학까지 학비 절반으로 줄어" 중고생 입양 허가 신청 잇따라… 법원은 대부분 불허 결정 "아이가 미국인이 되면 학비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입양하려고 합니다." 올해 초 미국 시민권자인 김모씨 부부는 A(15)군을 입...
    Date2019.04.07
    Read More
  14. 선천적 복수국적법 개정해야…'한인사회 분노감 높아간다'

    "더 이상 속지말자"…홍준표법 폐지 캠페인에 한인 2800여명 쇄도 선천적 복수국적자들인 한인 2세들이 한국의 병역과 미국의 공직진출에서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되자 한인사회가 한국을 향해 성난 목소리를 쏟아내며 들끓고 있다. 일명 홍준표법으로 불...
    Date2019.04.07 file
    Read More
  15. 美입양한인, 언론 보도로 46년 만에 친부모 찾았다

    연합뉴스 보도 접한 친부가 연락…"DNA 일치" 친부모를 찾는다는 연합뉴스 기사의 사진들. [중앙입양원 제공] 생후 6개월 때인 1972년 미국에 입양된 오순희(미국명 킴벌리 한) 씨가 꿈에도 그리던 친부모를 46년 만에 찾았다. 본명은 알지 모른 채 홀트...
    Date2019.04.07 file
    Read More
  16. 프랑스서 세번째 한국계 장관 탄생

    마크롱 대통령의 측근 37세 세드리크 오 여동생 델핀 오씨도 집권당 현 하원의원 프랑스에서 또 한 명의 한국계 장관이 탄생했다. 한국계 프랑스 남성인 세드리크 오(37한국이름 오영택) 프랑스 대통령실 경제보좌관이 디지털부 장관에 깜짝 기용된 것이다. 그...
    Date2019.04.02 file
    Read More
  17. 미주최대 한미 장학재단 장학생 신청 접수

    재단의 권태진 동북부지역회장, 25만달러 쾌척 미주에서 가장 역사가 오래되고 가장 많은 액수의 장학금을 지급해온 한미 장학재단이 1일부터 장학생 신청을 접수받고 있다. 49년 역사의 한미장학재단은 그동안 6천여 한인학생들에게 약 900만 달러의 장학금을...
    Date2019.04.02 file
    Read More
  18. 보스턴 한인부부 기소…뉴욕서 한인여성 모집, 성매매 시켜

    뉴욕 플러싱 등에서 한인여성들을 모집, 보스턴 인근 일반 주택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해온 20대 한인 부부가 기소됐다. 뉴욕한국일보는 메사추세츠 주검찰의 발표를 인용, 보스턴 인근 비벌리에 거주하는 허모(29)씨와 남모(29)씨를 인신매매와 매춘알선 돈...
    Date2019.04.02 file
    Read More
  19. 예일대 출신 미주한인 2세가 습격 주도

    40대 멕시코국적 에이드리언 홍 창, 미주한인 2세 대학때 북한인권 관심, 탈북자 구출 모금단체 설립 멕시코 국적 에이드리언 홍 창(왼쪽 사진). 오른쪽은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지난달 주스페인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의 범인 10명 중 알려진 것보다 더 많...
    Date2019.03.31 file
    Read More
  20. No Image

    '자유조선' 소속 재미한인들의 신변노출로 위험

    미국 변호사, 이들의 신변보호 위해 미국, 동맹국 등에 도움요청 반북단체 ‘자유조선(옛 천리마 민방위)'의 신변 노출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미국의 유명 로펌 변호사가 대신 나서서 미국과 동맹국에 지원을 요청했다. 자유조선의 변호를 맡은 변호...
    Date2019.03.3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84 Next
/ 8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