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Madeline77P368526890님이 새글을 등록하셧습니다.Close
  1. 만성피로 돕는 3가지…단백질,운동,햇빛

    노인에게 피로는 정상적인 노화 현상의 일부가 아니다. 나이가 들수록 신체 회복에 걸리는 시간이 길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만성적인 피로에 시달린다는 것은 남들보다 건강이 좋지 않다는 증거다. ◇노인 만성피로, 정상 노화 일부 아냐 노인 만성피로의 원...
    Date2019.11.12
    Read More
  2. 허리둘레 두꺼울수록 '치매' 위험 증가

    허리둘레가 두꺼울수록 치매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대구로병원 내분비내과 류혜진 교수 연구팀은 2009년 1년 동안 국민건강 검진에 참여한 65세 이상 성인 87만2082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갈비뼈의 가장 아랫부분이 배와 ...
    Date2019.11.12
    Read More
  3. 뱃살 빼기 어려운 사람…뜻밖의 이유 4가지는?

    뱃살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복부 깊숙이 장기를 둘러싸고 있는 내장지방 때문이다. 내장지방에서는 세포 손상을 일으키는 화학 물질이 분비된다. 이로 인해 내장 기관과 혈관이 손상을 입는다. 여기에 고혈압, 고 콜레스테롤, 뇌졸중, 심장병, 당뇨병, 암, 치...
    Date2019.11.09
    Read More
  4. 뇌혈관 부풀다가 터지는 뇌동맥류…추워지는 지금이 위험 시기

    날이 추워질 때는 다양한 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지는데, 이중 특히 치명적인 질환 중 하나가 '뇌동맥류'다. 기온이 떨어지고 일교차가 커지는 요즘 뇌동맥류가 터질 위험이 높다. 뇌동맥류는 뇌혈관이 꽈리처럼 부풀어 오른 것이다. 터지면 사망으로 ...
    Date2019.11.09
    Read More
  5. 술이 뇌에 치명적인 이유는?

    알코올은 뇌의 신경을 마비시켜 뇌를 위축시킨다. 기억을 담당하는 부위(시상)는 알코올이 몸에 들어오면 심하게 위축된다. 시상은 뇌의 모든 신경이 거쳐 가는 길인데, 술을 많이 마시면 시상 부분이 망가져 심각한 기억 장애가 생긴다. 흔히 '필름이 끊...
    Date2019.11.09
    Read More
  6. 치아가 찌릿찌릿…시린 이 예방법

    찬물 등을 마실 때 치아가 찌릿해지는 증상이 생기면 ‘시리다’라는 말을 쓴다. 이런 시린 이는 치아를 너무 세게 닦거나 산성 음료를 많이 마시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일반치과학회가 치과의사 700명을 대상으로 시린 이 유발 원인에...
    Date2019.11.09
    Read More
  7. 항암, 다이어트…양파가 좋은 이유

    양파를 다듬을 때 눈물이 날지 모르지만, 이 눈물은 기쁨의 눈물로 바뀐다. 양파는 특히 많은 여성이 건강보조식품으로 챙겨 먹는 성분들을 제공한다. 이와 관련해 ‘헬스닷컴’이 소개한 양파의 건강 효능 5가지를 알아본다. 1. 항산화 물질 풍부 ...
    Date2019.11.09
    Read More
  8. 침대에서 복근 만드는 법이 있다

    복근이 약해지면 걷기, 자세 유지에 문제가 생긴다. 책 '근육이 연금보다 강하다'에 따르면 복근은 상체를 굽히거나 펴고, 비트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복근이 약하면 몸을 힘있게 움직일 수 없다. 또 복근이 약하면 자세가 구부정해진다. 복근과 ...
    Date2019.11.09
    Read More
  9. TV, 스마트폰…아이 뇌 성장 방해

    TV나 스마트폰, 태블릿을 보면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어린이는 뇌 성장에 방해를 받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자기기의 화면을 보면서 지내는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뇌의 백질이 빠르게 발달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백질은 뇌의 회백질 사이...
    Date2019.11.09
    Read More
  10. 혼자만의 시간은…하나님께 나아가고, 생각하고, 자기 성장 위해

    그리스도인에게 혼자 있는 시간이 반드시 필요하다. 첫째, 그리스도인은 예수님이 홀로 새벽 미명에 기도하셨던 것처럼 기도하기 위해 하나님께로 홀로 나아가야 한다. 물론 함께 모여서 합심해서 기도해야 한다. 예수님께서 두 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
    Date2019.11.06
    Read More
  11. 디스크 맞을까, 아닐까? 까치발, 뒤꿈치로 걸어보라

    방치하면 걷지 못하거나 마비 위험도 허리디스크는 위급한 질환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응급상황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신경 손상으로 마비가 와 걷지 못하거나, 손목이나 발목이 안 움직일 수 있다. 특히 소변이...
    Date2019.11.06
    Read More
  12. 피부가 논바닥 갈라지듯...중년의 각질 피부증 아세요?

    각질이 점점 두꺼워지는 각질 피부증은 중년 여성들이 흔히 호소한다. 각질 피부증은 피부에 반복적인 압력이나 마찰 때문에 발병하며 ‘굳은살’로도 불린다. 주로 발에 생긴다. 각질 피부증은 압력•마찰 외에 호르몬 변화와도 관련이 있다. ...
    Date2019.11.06
    Read More
  13. 살짝 넘어져도 뼈 다칠수 있다

    골다공증 조심…내 뼈는 충분히 단단할까 검진해야 나이 들면 뼈 건강에도 신경 써야 한다. 뼈 건강 관리를 하지 않으면 자신도 모르는 새 뼈가 약해지고, 조금만 힘이 가해져도 부러지기 쉽다. 이를 '골다공증'이라 한다. 하지만 골다공증은 눈...
    Date2019.11.06
    Read More
  14. 병 걸리기 쉬운 환절기에 건강하기

    감기 잘 걸리고 낫지 않으면 면역력 저하 상태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는 요즘같은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약해지기 쉽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몸이 병원체에 쉽게 감염된다. 따라서 감기에 잘 걸리고, 한 번 걸리면 쉽게 낫지 않는다. 몸 여기저기 염증이 생기기...
    Date2019.11.06
    Read More
  15. "김치유산균, 발모 촉진 효과"…연구 결과

    김치유산균이 탈모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을 밝힌 연구 결과가 한국에서 나왔다. 탈모증이 있는 남성 23명, 여성 23명에게 김치에서 추출한 김치 생유산균을 4개월 복용하게 하고, 모발 개수, 굵기에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김...
    Date2019.11.06
    Read More
  16. 탈모의 계절...가을에 꼭 지켜야 하는 생활습관은?

    탈모의 계절 ‘가을은 탈모의 계절’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이 시기에는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다. 왜 가을만 되면 머리카락이 더 잘 빠질까. 탈모는 비정상적으로 머리카락이 많이 빠져 모발이 정상적으로 존재해야 할 곳에 모발이 없는 상태를 ...
    Date2019.11.06
    Read More
  17. 교육패러다임의 변화...개인의 Resilience(회복력)이 중요하다.

    세계 테니스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서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이 우승했다. 테니스 애호가와 스포츠에 관심이 많은 국민은 그저 유명한 선수가 ‘또 한 번 우승을 했구나’라고 단순히 생각하고 넘어갈지 모르지만, 교육적인 관점에서 생각할 때 부상...
    Date2019.10.30
    Read More
  18. 인삼 5년 먹은 노인, 인지 기능 좋아

    인삼 추출물을 5년 이상 섭취한 노인의 인지기능이 비 섭취군에 비해 좋다는 연구 결과가 한국 의료진에 의해 발표됐다. 인삼은 약 2000년 전부터 아시아 전역에 널리 사용되는 약초 중 하나로써 면역기능 증진, 피로 회복, 인지기능 강화 등의 효과를 지닌다...
    Date2019.10.30
    Read More
  19. 면역력 높이는 '인삼', 색다르게 먹어볼까

    아침, 저녁으로 온도 차가 커 면역력이 떨어질 때 먹기 좋은 음식이 인삼이다. 인삼에는 진세노사이드, 폴리페놀 같은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다. 항산화 물질은 체내 활성산소를 없애 노화를 늦추고 질병 예방을 돕는다. 이런 항산화 성분 때문에 항암 효과가 ...
    Date2019.10.30
    Read More
  20. 환절기, 가을에 늘어나는 '코딱지' 고민…해결책은?

    날이 건조한 환절기에는 코딱지가 잘 생겨 불편을 겪는 사람이 많다. 이런 불편한 코딱지를 줄이는 방법은 없을까? 코딱지를 줄이려면 코 점막에 바셀린이나 파라핀 성분 연고를 얇게 바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코딱지는 콧속이 건조할 때 코 내부의 점액과 ...
    Date2019.10.3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60 Next
/ 6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