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급정거 하지말고, 차 트렁크는 비워라… 주유소 방문 늘지만 판매액 감소…침체기 패턴

A picture containing person

Description automatically generated

미국 평균 유가가 갤런당 5달러를 넘어서는 등 사상 최고치를 이어가고 있다. 미 가구당 자동차 휘발유 구매에 드는 연평균 비용이 지난해 2800달러에서 올해 5000달러로 80% 가까이 늘어날 전망이다.

치솟는 유가에 미국인들은 자동차 운행을 줄이기 시작했다. 6월 첫 주 미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경유 판매액은 지난해 동기보다 8.2% 감소했다. 연료를 조금씩 자주 채우느라 주유소 방문 횟수는 되레 늘었다고 한다. 기름값에 위축된 사람들이 주유소 편의점에 들러 간식거리 사는 것을 자제하면서 편의점 매출이 동반 하락했다. 경제 매체 CNBC는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14년 만에 나타난, 전형적인 침체기의 주유소 소비 패턴”이라고 전했다.

미 공중파 방송과 지역 온라인 매체 등에선 매일 ‘기름값 아끼는 법’ 같은 안내성 기사가 넘친다. 유력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은 신문 한 면을 털었다. ‘주유소별 맞춤 할인 카드를 사용하라’ ‘급정거, 급발진을 피하라’ ‘트렁크를 비워라’ ‘ 등 상식적인 조언부터 ‘신호 대기해야 하는 좌회전은 연비의 적’ ‘타이어 공기압을 확인하라’ ‘기름값은 주말, 특히 토요일이 제일 비싸다’ ‘연료통이 완전히 빈 것보다 4분의 1쯤 남아있을 때 기름을 채우는 게 좋다’ 등의 안내까지 해주었다.

유가 상승에 따른 물가 급등에 지지율이 39%까지 추락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그는 향후 3개월간 휘발유와 디젤에 대해 각각 갤런당 18센트, 24센트씩 연방 유류세를 면제하도록 하는 법안을 처리해달라고 의회에 요청했지만 유류세 면제가 휘발유 수요를 늘려 가격 상승을 더 자극할 것이란 지적도 나왔다. 골드만삭스는 올여름 미 유가가 갤런당 6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보고 있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미국서 집 구하기 어렵다…집값상승+금리부담

    6월 주택구입능력지수, 1989년 이후 최저…내년에 크게 둔화 미국에서 집을 사기가 30여년 만에 가장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중개인협회에 따르면 6월 주택구입능력지수는 98.5로 3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인들이 집을 사기 어려워...
    Read More
  2. 누가 지난해 미국서 집 많이 팔았을까?

    시세 차익 목적(백인·노년층·고소득자) 처분 많아 지난해 집을 판 셀러의 중간 나이는 46세였다. 46세 전후 나이대에 집을 판 셀러가 집중되어 있음을 의미한다. 연령대 별로는 30세~39세가 전체 셀러 중 약 22%로 가장 많았고 40세~49세 연령대...
    Read More
  3. 소셜 시큐리티 내년 연금 9.6% 대폭 인상

    인플레 감안, 월평균 $159올라…40년만의 최대 인상 소셜 시큐리티 연금 수령액이 내년 9.6%나 인상되어 수혜자들이 연 1,900달러를 더 받게 될 전망이다. 이같은 인상은 지난 40년래 최대 규모이다. 시니어 시티즌스 리그는 40여년 만에 가장 높은 인...
    Read More
  4. 美 인플레이션 정점 찍었나...금리인상 속도조절론 확산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8.5%로 둔화…美 평균 휘발유값, 갤런당 3달러대 미국의 물가 상승률이 정점을 찍고 하락세로 접어들었다는 지표가 발표되면서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각국 증시가 일제히 오르고 달러 가치가 급락하는 등 국제 금융시장이 안정...
    Read More
  5. 미국 유학하는 중국학생수 절반 이상 감소…美대학들 재정 타격

    미국으로 유학하는 중국인 학생 수가 코로나19 사태 직전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미 정부는 중국 국적자 3만1천55명에게 F-1 학생비자를 발급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전인 2019년 상반기보다 절반 이상 급감한 수...
    Read More
  6. 뉴저지 식당들, 옥외 영업 2년 더 연장

    뉴저지주 식당들이 옥외 영업을 2년 더 할 수 있게 됐다.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는 식당과 주점, 양조장 등의 옥외영업 허용기한을 2024년 11월까지 연장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아울러 머피 주지사는 식당 옥외영업 영구 허용 가능성도 시사했다. 주의회에서 ...
    Read More
  7. 뉴저지 집값 6개월동안 14%나 상승

    뉴저지 주택 가격이 올 상반기 14%나 상승했다. 뉴저지 주택매매 중간가격은 2022년 1월 44만 달러였는데 6월 51만 달러로 올랐다는 것. 카운티별로는 버겐카운티의 중각가격이 6월 71만1,000달러로 17%나 상승했다. 허드슨카운티는 60만5,000달러로 지난 1월...
    Read More
  8. 미국7월 고용 더 좋아졌다…거침없는 금리 인상 이어질 듯

    미국의 고용 상황이 예상보다 좋은 것으로 발표되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공격적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7월 고용자 수(농업 부문 제외)가 52만8000명 증가했다. 6월보다 크게 늘어났고 전문가 예상치의 2배를 넘는 수준이다. 이...
    Read More
  9. 거품 빠지는 美 집값…일부는 크게 하락

    지난 달 주택 계약 취소건수 6만여건 달해 1년 넘게 집값이 고공 행진 중인 미국에선 요즘 주택 매매 계약을 진행하다가 취소하는 이가 속출하고 있다. 온라인 기반 부동산 중개업체 레드핀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 매매 가계약 체결 후 취소한 건수는 6만여 건...
    Read More
  10. 미국 금리 2.25~2.50%로 인상…9월에도 큰 폭 금리 인상 가능성

    40년여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허덕이는 미국이 물가를 잡기 위해 두 달 연속 기준금리를 0.75% 올렸다. 이에 따라 미국과 한국의 기준 금리가 역전, 한국내 경제에도 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미국 기준금리는 기존 1.50~1.75%에서 2.25~2.50% ...
    Read More
  11. 미국, 경기 침체 진입... 2분기 성장률 -0.9%, 두 분기 연속 역성장

    미국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0.9%%(연 환산 기준)를 기록했다. 시장 전망치(0.5%)를 크게 밑도는 수치로, 지난 1분기 마이너스(-1.6%) 성장을 한 데 이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이다. 심각한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미 연방준비제도가...
    Read More
  12. 미국 주택시장에서 <경기 하강> 조짐

    6월 착공 건수 155만채 그쳐...9개월 만에 최저 미국 주택 시장에 경기 하락 흐름의 조짐들이 나타나고 있다. 미 상무부가 최근 발표한 6월 주택 착공 건수는 전월 대비 2.0% 감소한 155만 9000채로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
    Read More
  13. 세계 최강 미군, 심각한 구인난 겪어

    세계 최강 전력을 자랑하는 미군이 베트남전쟁 막바지인 1973년 모병제로 전환한 이후 49년 만에 최대 규모의 신병 모집 미달 사태에 직면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육해공군과 해병대는 오는 9월 말까지 신병을 모집하는데 지난 6월 ...
    Read More
  14. 실업수당 청구 3주 연속 증가…25만건

    미 연방노동부는 지난주(7월 10∼16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5만1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주보다 7천 건 늘어 3주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많은 수치로,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24만 건을...
    Read More
  15. 美 6월 생산자물가 11.1% 급등… 6월 소비자물가 역대 최대 9.1%

    연방준비제도, 1% 인상 가능성 …미국, 80년만에 가장 빨리 성장둔화 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가 시장 예상보다 높은 9.1%를 기록하고, 하루 뒤 6월 생산자물가까지 월가 전망치를 웃돈 11.1%를 기록했다. 이는 40년만에 최대 인상폭이다. 이로 인해 미 ...
    Read More
  16. 연방정부, 학자금 부채 탕감 수혜자격 확대

    학자금 융자제도 개편안 발표…공무원, 장애인에 혜택 바이든 행정부가 공무원 및 장애인 대상으로 학자금 융자 부채를 더 쉽게 탕감받을 수 있게 하는 등 연방정부 학자금 융자제도 개편안을 발표했다. 연방 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정부기관 또는 특정 ...
    Read More
  17. 美 460만명 강제퇴거, 주택압류 위기

    렌트비 급등, 인플레 속 취약계층 올해 32% 늘어 전국적으로 기름값, 식료품값이 연일 오르는 상황에서 주택 렌트비도 치솟으며 취약계층이 거리로 내몰리고 있다. 연방 인구조사국 조사에서 지난달 초 기준 1,370만명의 미국인들이 렌트비 및 주택담보대출(...
    Read More
  18. 상반기 美 증시, 52년만의 최대 하락

    <닥터 둠> 루비니 교수, “50% 더 떨어질 것”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를 예측해 대표적인 ‘닥터 둠(doom·파멸)’으로 알려진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사진)가 “세계 경제가 위기를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침체...
    Read More
  19. 개스비 급등했는데…美 셰일업계 요지부동

    바이든의 원유 증산 압박에도 美셰일업계가 꿈쩍않는 이유 “석유 회사가 왜 시추를 하지 않을까요? 생산을 하지 않아야 더 많은 돈을 벌기 때문입니다.”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0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작심하고 석유 ...
    Read More
  20. 미국인들, 기름값 절약위해 안간힘…기름값 1년새 78% 올라

    급정거 하지말고, 차 트렁크는 비워라… 주유소 방문 늘지만 판매액 감소…침체기 패턴 미국 평균 유가가 갤런당 5달러를 넘어서는 등 사상 최고치를 이어가고 있다. 미 가구당 자동차 휘발유 구매에 드는 연평균 비용이 지난해 2800달러에서 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