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밀폐된 공간에서 선풍기 틀고 자면 죽는다…정말일까?

    ‘밀폐된 공간에서 선풍기 틀고 자면 죽는다’ 어릴 적부터 들어온 유명한 속설이다. 괜히 찝찝한 마음에 선풍기를 켤 때면 창문을 살짝 열어두게 된다. 정말 방문과 창문을 닫은 공간에선 선풍기를 틀면 안 되는 걸까? 틀어도 된다. 가천대 길병원...
    Date2021.07.23
    Read More
  2. 나도 모르게 먹방 찾아보면…중독 위험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핸드폰 사용도 늘었다. SNS, 유튜브 등에서 쏟아지는 '먹방(먹는 방송)'을 보다 보면 시간이 훌쩍 지나 있기 마련이다. 그런데 나도 모르게 먹방을 계속 찾아보고 있다면 '먹방 중독'을 의심해야 ...
    Date2021.07.23
    Read More
  3. '먹방' 본 후 어린이에게 생기는 변화

    흔히 ‘먹방’이라 불리는 음식을 먹는 방송 콘텐츠가 어린이 건강에 해로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리버풀대 심리학과 연구팀은 유튜브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음식 콘텐츠가 어린이 식습관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
    Date2021.07.23
    Read More
  4. 이런 증상 나타나면 하체 부실하다는 증거가 된다

    하체가 튼튼해야 전신이 건강할 수 있다. 활동할 때 힘을 내는 몸 근육의 대부분이 하반신에 몰려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 근육이 자연스럽게 감소하면서, 하체 근육도 함께 줄어든다. 하체 근육이 부실하면 뼈와 관절에 문제가 생겨 무릎, 허리 통...
    Date2021.07.23
    Read More
  5. 장이 복부벽을 뚫고 탈출하는 탈장… 당신도 고위험군?

    여름에는 장이 사타구니 부위 복벽을 뚫고 나오는 사타구니 탈장 환자가 늘어나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에 탈장 환자가 많아지는 이유가 무엇일까? 활동량이 늘어나면서 복압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특히 중장년 남성이 주의해야 한다. 통계에 따르면 환자의 약...
    Date2021.07.23
    Read More
  6. 일어나자마자 물 한 잔…몸에 좋은 변화

    아침 공복 물 섭취는 여러 면에서 도움이 된다. 첫째로, 자는 동안 땀과 호흡으로 인해 방출된 수분(약 500mL~1L) 때문에 점도가 높아진 혈액을 묽게 만든다. 혈액 점도가 높아지면 심근경색, 뇌경색 위험이 높아진다. 두 번째로, 체내 노폐물 배출을 돕는다....
    Date2021.07.23
    Read More
  7. 햄·소시지 먹을 때마다 심장병 위험 증가

    적색육 및 가공육 섭취가 심장질환 발병 위험을 크게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에 50g 섭취마다 심장질환 위험이 18%씩 높아진다는 것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베이컨이나 햄, 소시지 등 가공육을 하루에 50g 섭취할 때마다 관상동맥심질환 위험이 18% ...
    Date2021.07.23
    Read More
  8. 노인 하체 근육 약하면 뇌졸중 위험 증가

    노년기에 하체 근육을 기르면 질병을 예방하고 질 높은 삶을 누리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근육은 자연스럽게 줄어들기 때문에 신경을 써서 운동을 하지 않으면 하체 근육을 유지하기 쉽지 않다. 노인은 일반적으로 근육량이 매년 10% 정도...
    Date2021.07.16
    Read More
  9. 암 발생 위험 높이는 5가지 음식

    ◇햄·소시지 등 가공육: 핫도그, 소시지, 햄, 육포 등 훈제, 염장, 경화 등으로 보존된 유형의 가공육은 생성 과정에서 발암 물질이 만들어지기 쉽다. 가공육은 대장암의 주요 위험인자이며, 위암, 유방암 발생에 관여한다. ◇튀긴 음식: 전분이 많은 음...
    Date2021.07.16
    Read More
  10. 발효음식, 장내 미생물 늘리고 염증 줄여

    발효 식품을 자주 먹으면 장내 미생물의 다양성이 높아지고 체내 염증이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 연구팀은 36명의 건강한 성인에게 발효 식품 또는 고섬유질 식품을 포함한 식단 중 하나를 무작위로 10주 동안 제공했다. 연구진은 실...
    Date2021.07.16
    Read More
  11. 이미 생긴 지방세포 못 없애…소아 비만이 무서운 이유

    소아 비만은 성인 비만보다 위험하다. 성장기에 한 번 살이 찌면 평생 살 찌기 쉬운 체질이 된다. 그만큼 고혈압·고지혈증·당뇨병 같은 만성질환에 걸릴 가능성도 커진다. 소아 비만이 무서운 건 '지방세포' 때문인데, 어려서부터 살이...
    Date2021.07.16
    Read More
  12. 나이 들어 등 굽고 몸 냄새에.. 바꿔야 할 생활습관은?

    ◆ 중년 이상의 몸 냄새...본인만 모른다 중년 이상이 되면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진다. 노폐물의 배출 속도도 뚝 떨어진다. 피지 속의 여러 물질들도 밖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겹겹이 쌓일 수 있다. 퀴퀴한 냄새를 유발하는 ‘2-노네랄’이라는 물질...
    Date2021.07.16
    Read More
  13. 내 코어근육은 강할까? 간단한 확인 방법

    척추근육 강화운동…매일 3분간 플랭크, 브릿지 실시 코어근육이 강해야 척추 관절질환을 극복할 수 있다. 허리와 골반 부위의 몸 깊숙한 곳에 있는 근육을 코어근육이라 한다. 척추 주위의 흉극근·흉최장근·회선근·다열근과 골반...
    Date2021.07.11
    Read More
  14. 유산소 운동 기초…걷기 제대로 하려면?

    ◇바른 자세로 정면 보고 걸어야 걷기만으로 충분한 유산소 운동 효과를 얻고 싶다면 올바른 걷기 자세부터 알아야 한다. 걸을 때는 우선 상체를 곧게 펴고 턱은 당겨 목을 바로 세워야 한다. 가슴은 펴고, 배는 등 쪽으로 집어넣어야 바른 자세가 완성된다. ...
    Date2021.07.11
    Read More
  15. 마늘이 중년 여성에 좋은 이유 5가지

    1) 매운데도 위궤양에 좋은 이유: 매운맛의 근원인 알리신성분은 강력한 살균·항균 작용을 해 식중독균을 없애고 위궤양을 유발하는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까지 죽이는 효과를 낸다. 알리신의 살균력은 소독약보다 항균 능력이 몇배나 뛰어나다. 2) 노...
    Date2021.07.11
    Read More
  16. 대장 내에 가스 만드는 주범 음식은?

    유독 장에 가스가 잘 차는 사람이 있다. 배가 빵빵하고 수시로 방귀가 나올 것 같다. 막상 시원하게 배변을 하는 것도 아니다. 여러모로 생활을 불편하게 하는 장 내 가스. 장 내 가스를 잘 만드는 식품이 있다. 바로 장에서 흡수되지 않고 발효되는 포드맵(F...
    Date2021.07.11
    Read More
  17. 떡볶이가 갑자기 당기는데…<가짜 배고픔>에 속지 말아야

    식사하고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도 배고픔이 느껴진다면 '가짜 배고픔'은 아닌지 구별해보자. 가짜 배고픔은 혈당이 저하되고 신체 에너지원으로 사용될 영양분이 부족해 나타나는 진짜 배고픔과 달리, 스트레스가 주된 원인이다. 가짜 배고픔을 진짜 ...
    Date2021.07.11
    Read More
  18. 체내 수분 적으면 비만·암 위험…하루 물 5컵 이상 마셔야

    발암물질 접촉 늘어 암 위험 증가…물은 커피, 음료수, 술로 대체 안된다 수분 섭취는 더운 여름철이나 땀을 많이 흘리는 운동을 할 때만 신경쓰면 안된다. 일상생활에서 체중 1~2%의 수분이 손실되는 경미한 탈수 상태가 지속되면 건강에 이상이 생길 ...
    Date2021.07.11
    Read More
  19. 차 닦는 거리 소년에 장난감 선물 주고 떠난 아이

    전세계 네티즌, 인도의 거리에서 꽃핀 감동적인 모습에 찬사 한 소년이 자신이 타고 있는 차량을 청소해주는 또래의 소년에게 자신의 장난감을 선물로 주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공개돼 네티즌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인디안타임스 등 인도 현지 매체에 따...
    Date2021.06.29
    Read More
  20. 양파·마늘, 이렇게 먹으면 영양 흡수 ↑

    ◇마늘, 익혀서 먹으면 항산화 성분 증가 마늘은 열을 가하면 알리신, 수용성 비타민B·C 등이 감소하지만 노화를 방지하는 항산화물질의 활성도와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 등의 함량이 오히려 증가한다. 단맛이 증가해 생마늘보다 더 많이 먹을 수도 있...
    Date2021.06.2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 Next
/ 7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