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빈 속에, 음주 후…고쳐야 할 커피 마시는 습관들

    빈 속에 커피 마시기: 빈 속에 마시는 커피는 소화 기관에 악영향을 미친다. 공복 상태에서는 위산이 많이 분비되는데, 카페인이 위산 분비를 더 촉진해 속 쓰림을 유발할 수 있다. 카페인이 하부 식도괄약근을 자극해 식도염을 일으킬 수도 있다. 음주 후 커...
    Date2020.11.25
    Read More
  2. 다양한 사회 활동하는 노인, 우울증 위험이 크게 낮아진다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되며 노인들의 사회활동이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노인들의 사회활동참여가 우울증상의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가 나왔다. 고려대 안암병원 연구팀에 따르면 노인에서 사회활동의 참여가 우울증상의 위험을 뚜렷하게 낮춘다는 사실이 드러...
    Date2020.11.25
    Read More
  3. 콩나물, 시금치…혈관 지키는 채소 반찬

    겨울에는 혈관 건강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낮은 기온에 교감신경이 영향을 받아 혈관이 수축되면 심뇌혈관질환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콩나물: 콩나물에는 ‘이소플라본’이 풍부하다. 이소플라본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비슷한 역할을...
    Date2020.11.25
    Read More
  4. 노인이 되면 아침잠 줄어드는 이유

    '나이 들수록 아침잠이 없어진다'는 말이 있다. 실제 노인들은 아침에 잠이 일찍 깨 새벽부터 활동하는 경우가 많다. 왜 그런 걸까? 주요 원인은 뇌 시상하부가 노화했기 때문이다. 나이 들면 자연스럽게 뇌가 노화한다. 이때 수면과 각성을 담당하며...
    Date2020.11.25
    Read More
  5. 빨라지는 뇌의 노화, ‘젊은 뇌’ 유지하는 습관 7가지

    노인 뿐만 아니라 중년들이 가장 두려워 하는 것이 뇌의 노화일 것이다. 어느 순간 기억력이 감퇴하고 건망증이 깊어지면 “치매 아닐까?” 무서운 생각이 든다. 젊은 뇌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생활습관들을 알아보자. ◆ 치매의 원인이 되는 ...
    Date2020.11.24
    Read More
  6. 심장병 예방하는 작은 습관 5가지

    ◆ 통화 = 벨이 울리면 무조건 일어나 받는 걸 원칙으로 삼을 것. 방에서만 어슬렁거려도 대화하다 보면 백 보, 이백 보는 쉽게 걸을 수 있을 것이다. ◆ 가사 = 장을 볼 때는 차를 몰고 마트에 가는 대신 걸어서 이 가게 저 가게 돌아보는 게 좋다. 마늘을 깔 ...
    Date2020.11.24
    Read More
  7. 나를 더 영리하게 만드는 식단은?

    전 세계 대표 건강 식단은 그리스, 스페인, 이탈리아 등 지중해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즐겨먹는 식단이 꼽힌다. 바로 지중해 식단이다. 채소, 과일, 견과류, 콩류, 통곡물, 해산물, 올리브오일 등의 건강한 지방 등을 주재료로 구성하는 식단이다. 지중해 식...
    Date2020.11.24
    Read More
  8. 머리가 아프세요? 두통 부위를 살펴보면 답이 나옵니다

    뒷머리 아프면 긴장형 두통: 머리 뒤쪽 통증을 다양한 질환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단순한 긴장형 두통이다. 스트레스 등으로 머리 근육이 뭉쳐 발생하는 것으로 해당 부위를 마사지하면 완화되는 경우가 많다. 목(경추) 상태가 좋지 않아서...
    Date2020.11.17
    Read More
  9. 뼈를 튼튼하게 하는 걷기운동법 4가지

    걷기 운동은 체중 감량 뿐만 아니라 심장도 튼튼하게 하며 기분도 좋아지게 한다. 이와 함께 잘 인식하지 못하지만 걷기는 뼈 건강에도 좋다. 1. 중간 중간 속도 높이기: 테니스나 배드민턴, 줄넘기 등 강도 높은 운동은 뼈 건강에 가장 좋다. 하지만 이런 힘...
    Date2020.11.17
    Read More
  10. 손가락이 굵어지면 관절염…부으면?

    ▲퇴행성관절염=손가락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을 보면 퇴행성관절염인 경우가 가장 많다. 손가락 관절을 과도하게 사용해 연골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손을 자주 쓰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 잘 나타난다. 손가락 끝마디가 예전보다 굵어지고 돌출된다...
    Date2020.11.17
    Read More
  11. 40대인데…벌써? 노화가 빨라지고 있다는 증상 6가지

    노화는 중년, 노인에만 해당하는 말이 아니다. 빠르면 30-40대부터 진행되는 사람이 있다. 엄격한 의미의 노화란 질병과 무관하게 나이가 들어 신체의 전반적인 활력이 떨어지고 생리적 기능이 저하되는 과정을 말한다. 면역 기능이 저하되고 근육은 작아진다...
    Date2020.11.17
    Read More
  12. 몸의 염증을 줄이는 식품 5가지

    녹차·홍차: 녹차와 홍차 속 카테킨 성분은 체내 활성산소를 제거한다. 활성산소가 많으면 염증을 유발하는 사이토카인이 많이 분비된다. 양파: 양파에 든 케르세틴이라는 성분이 만성염증을 예방한다. 케르세틴이 혈관 내부에서 지방과 콜레스테롤이 ...
    Date2020.11.17
    Read More
  13. 심장병 예방에 도움주는 견과류는?

    호두를 정기적으로 섭취하면 몸속 염증이 줄어 심혈관질환에 걸릴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로마린다대학 연구팀은 60~70세 600명을 대상으로 호두 섭취에 따른 몸속 염증 수치의 변화를 2년간 조사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두...
    Date2020.11.17
    Read More
  14. 어릴 때부터 자녀에게 책 읽어주기는 자녀 성공 지름길

    자주 책을 읽는 자녀로 키우고 싶다면 먼저 그에 걸맞은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집안 곳곳에 책과 매거진 등을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도록 하고 부모부터 솔선수범해 독서를 생활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자주 책을 읽어주는 것은 아이의 언어 능력을 ...
    Date2020.11.10
    Read More
  15. 낙관적 생각하며 살면 수명 최대 15% 늘어난다…美 연구 결과

    낙관적인 생각을 하면 오래 살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학 연구팀은 성인 약 7만 명을 대상으로 생활 및 건강습관을 알아보기 위해 설문조사를 시행했고 10~30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낙관적인 생각을 자주 하는 그룹은 그...
    Date2020.11.10
    Read More
  16. 끓어오르는 분노, 유연하게 참는 법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코로나로 인한 분노감에 시달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과거와 같이 여유 있는 대 인관계를 유지하지 못하고, 활동량도 줄어들면서 스트레스를 풀 곳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평소 남들보다 과하 게 분노하는 경향이 있다면 다음 4가...
    Date2020.11.10
    Read More
  17. 건강 수명 늘리는 식사 습관은?

    건강수명을 늘리려면 평소 식습관을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 건강에 해로운 음식을 피하는 것 외에 도움 되는 식습관을 알아두고 지켜야 한다. 건강 수명을 늘리는 식습관에는 어떤 게 있을까? ▷젓가락으로만 식사하기=숟가락을 자주 쓰면 과식이나 폭식을 하기...
    Date2020.11.10
    Read More
  18. 뱃살 고민?...내장지방 빼는 법 4가지

    내장지방은 피부밑(피하)에 지방이 쌓인 것이 아닌, 뱃속에 쌓인 상태를 말한다. 1. 정제 탄수화물을 끊어라!: 탄수화물이 체중감량에 좋지 않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특히 탄수화물 중에서도 '정제 탄수화물'을 주의해야 한다. 설탕, 액상...
    Date2020.11.10
    Read More
  19. 계단 오르기 등...일상 건강 유지법

    건강수명을 누리려면 먼저 치매, 만성질환, 암 등 치료가 어렵고 투병기간이 긴 질병부터 예방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내 몸의 근육부터 지키고, 더욱 키우는 노력이 필요하다. 근력이 이런 질병들을 예방하고 빨리 치유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운동이 ...
    Date2020.11.10
    Read More
  20. 운동 안 한 할머니가 남편보다 오래 사는 이유는?

    여자는 남자보다 오래 산다. 한국은 물론 미국, 유럽 등 다른 국가들도 여자는 남자보다 평균 6-8세 더 산다. 자식, 남편 뒷바라지하느라 평생 고생한 할머니들이 남편보다 오래 사는 이유는 무엇일까? 유전자의 힘일까? 아니면 좋은 생활습 관 때문일까? ◆ ...
    Date2020.11.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