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011102.jpg

밥을 먹은 다음에는 쉬는 대신 산책을 하자. 식사 후 걷기는 우리 몸에 쌓이는 '지방량'을 줄이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식사를 하면 위장에서는 음식을 잘게 분해한다. 이 과정에서 음식의 영양소들은 한 번 더 쪼개져 포도당, 아미노산, 지방산 등으로 만들어진다. 문제는 포도당이다.

식사 후에 지방으로 저장되기 전에 가볍게 움직여 포도당을 사용하면, 지방으로 쌓이는 포도당의 양을 줄일 수 있다. 식사 후 20분 정도 가볍게 산책하면 지방 축적을 막는 효과가 있다.

반대로 식사 직후 바로 앉거나 누워서 쉬면 영양소가 지방으로 금세 바뀌므로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밥을 먹고 난 다음 앉아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대사증후군 위험이 커진다. 누워서 쉬는 게 특히 나쁜데, 위산이 역류해 위식도역류증 등 위장병까지 생기기 때문이다.

비만, 대사증후군이 있는 사람들은 일반인보다 포도당이 더 빨리 지방으로 변환되므로 식사 후 꼭 걸어야 한다. 이들은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에 대한 저항성이 커 포도당이 금세 저장된다. 당뇨병 환자는 식사 후 산책이 혈당조절에 도움 되므로 걷는 게 권장된다.

살 빼는 데 좋다고 지나치게 움직여서는 안 된다. 운동량이 너무 많으면 위장으로 가는 혈류량이 줄기 때문이다. 위장으로 가야 할 에너지가 감소하면 소화불량이 생길 수 있으며, 햇빛을 받으며 20~30분 정도 천천히 산책하는 게 가장 좋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무슨 일이든 하루에 1분씩 꾸준히 한다면…

    UCLA 의대 임상심리학자인 로버트 마우어는 비만으로 고혈압과 피로에 지친 환자에게 운동을 권유했다. 달리기, 자전거 타기, 에어로빅과 일찍 일어나기 등을 이야기하자 환자는 한숨을 쉬며 모두 실패했다는 대답을 들려주었다. 그러자 마우어 박사는 다시 ...
    Date2020.01.14
    Read More
  2. 운동 후 찬물 마시면 안좋은 이유

    격렬한 운동으로 땀을 흘리면 갈증 해소를 위해 얼음물 등 찬물을 들이켠다. 하지만 운동 직후 차가운 물 섭취는 소화불량을 유발하거나 근육 피로 해소를 방해할 수 있다. ◇위장 기능 떨어뜨려 문제 운동 직후에는 위장 기능이 떨어진다. 혈액이 근육에 주로...
    Date2020.01.11
    Read More
  3. 식사 후 20분 산책, 지방 안 쌓여

    밥을 먹은 다음에는 쉬는 대신 산책을 하자. 식사 후 걷기는 우리 몸에 쌓이는 '지방량'을 줄이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식사를 하면 위장에서는 음식을 잘게 분해한다. 이 과정에서 음식의 영양소들은 한 번 더 쪼개져 포도당, 아미노산, 지방산 등...
    Date2020.01.11
    Read More
  4. 새해 건강은?…좋은 습관이 '건강한 한 해' 만든다

    건강한 습관이 모여 건강한 삶을 만든다. 일상에서의 실천이 중요하다. 새해를 맞아 중요한 건강 습관을 살펴보자 ■ 걸을 때 등 곧추세우고 10∼15m 전방 주시 걷기 운동이 허리나 관절은 물론 다이어트나 심신에도 좋은 운동이라는 것은 이미 많은 사람들...
    Date2020.01.11
    Read More
  5. 소화 안될 때 콜라?위장 망치는 지름길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안될 때 시원한 콜라 한 잔을 마시면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 든다. 이 때문에 소화가 안 될 때마다 탄산 음료를 찾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이는 위장을 망가뜨리는 지름길이다. 탄산음료를 마시고 속이 뚫리는 것 같은 느낌...
    Date2020.01.11
    Read More
  6. 업무 스트레스, '식물' 키우면 감소

    사무실에서 식물을 키우면 직장 내 스트레스가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효고대 연구팀은 63명의 직장인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책상 위에 놓을 수 있는 식물 화분을 주고, 피곤함을 느낄 때 책상에 앉아 3분 동안 휴식...
    Date2020.01.11
    Read More
  7. 손주 돌보면 우울증 위험 절반 '뚝'

    나이 들어 손주를 돌보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우울증 위험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계명대병원 가정의학과 김대현 교수팀이 45세 이상 4784명을 대상으로 손주 육아와 우울증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 대상 중 148명(3%...
    Date2020.01.11
    Read More
  8. 항상 속 거북한 이유 '다리' 때문?

    늘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잘 안 되는 사람이라면 자신의 '다리 습관'에 주목하자. 평소 다리 두는 습관에 따라 장 기능이 달라질 수 있다. 다리를 꼬는 습관을 가진 사람은 소화불량에 시달리기 쉽다. 특히 오른쪽 다리를 위로 꼬아 앉으면, 위에서...
    Date2020.01.11
    Read More
  9. 집에서 하는 '가슴근육 스트레칭'

    겨울에는 실내에서 운동을 하면 보완이 될 수 있다. 특히 어깨나 허리 통증이 있는 사람은 가슴근육을 이완시키는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는 게 좋다. 어깨질환자는 대부분 등과 어깨가 앞으로 굽어있는데, 가슴 앞쪽 근육을 이완시키면 어깨 관절이 올바른 위...
    Date2020.01.11
    Read More
  10. "20년 전과 성격 달라졌다"… '남이 보는 나'는 그대로일 수도

    30대~60대 남녀 4029명에 설문조사한 결과…3명 중 1명 '성격 완전히 변해' "사람은 안 변한다?" 그동안 우리들은 시대가 바뀌어도 “사람은 안 변한다”는 말을 계속 들어왔다. 사람 성격은 좀처럼 변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30~60대 ...
    Date2020.01.11
    Read More
  11. 최고의 식단은 '지중해식 식단'…3년 연속 1위 자리지켜

    건강과 지속가능성, 가족 친화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좋은 평가 받아 매해 ‘최고의 식단’을 발표하는 미국의 US뉴스&월드리포트가 ‘2020년 최고의 다이어트 식단’ 순위를 발표했다. 상위권 리스트는 지난해와 비슷한 결과를 보였...
    Date2020.01.11
    Read More
  12. 내 성격을 고칠 수 있을까?

    변광호 교수가 개발한 ‘3•·3·•3 정수법’ 10분 명상하면 느긋하고 유연한 성격 한국에서 스트레스 면역학의 선구자로 일컬어지는 변광호 전 가톨릭 의대 교수는 기존의 4가지 성격 유형, 즉 ▲A형 (완벽형) ▲B형 (낙천형) ▲...
    Date2020.01.07
    Read More
  13. 새해에 모든 기독교인들에게 필요한 결단 3가지는?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새해를 맞이하는 모든 기독교인들에게 필요한 결단 3가지’라는 제목의 칼럼을 소개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이다. 1. 죄를 짓지 않도록 하나님의 말씀을 우리의 마음에 둔다. “청년이 무엇으로 그의 행실을 깨끗하게 ...
    Date2020.01.07
    Read More
  14. 적정 체온 사수해야 건강…'체온 올리는 법' 7가지

    운동, 명상 등이 도움된다 겨울철에는 '체온' 유지에 신경 써야 한다. 우리 몸의 적정 체온은 36~37.5도 인데, 이보다 낮아지면 다양한 이상 증상이 발생한다. 전반적인 체내 대사 기능이 떨어지면서 면역력마저 저하되기 때문이다. 추위 속에서 적정...
    Date2020.01.07
    Read More
  15. 멋진 근육 원한다면…운동 후 스트레칭 하면 좋다

    스트레칭 자세 15초 유지해야 피로 풀리고 근육 균형 잡혀 스트레칭은 운동한 다음에도 중요하다. '쿨다운'이라 불리는 운동 후 스트레칭은 근육 기능을 끌어올리고 근육 피로도를 낮추며, 근육 모양도 균형 있게 만드는 프로들의 비법이다. 운동은 일...
    Date2020.01.07
    Read More
  16. 등 근육 길러 허리 보호하려면 '이 동작' 따라하세요

    허리디스크는 고령층은 물론 젊은층에게도 잘 생겨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질환이다. 허리 건강을 지키려면 복근과 함께 허리를 보호하는 등 근육인 '척추주변근'을 길러야 한다. 등 근육은 척추주변근뿐 아니라 척추에서 시작해 견갑골(날개뼈)...
    Date2020.01.07
    Read More
  17. 팔굽혀펴기 주 3회 이상, 혈중 중성지방 10% 낮춘다

    팔굽혀펴기 등 근력운동을 주 3일 이상 하면 근력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사람보다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10% 이상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가정의학교실 박재서 박사가 이 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박재서 박사 연구팀은 2016∼2...
    Date2020.01.07
    Read More
  18. 지방·설탕 정신건강에 악영향

    나이 들수록 악영향은 더 심해진다 지방과 설탕을 줄이는 등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면 정신건강과 인지기능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고텐버그대 연구팀은 수십 개의 연구에서 나온 결과를 토대로 식습관이 정신건강과 인지기능에 미치는 ...
    Date2020.01.07
    Read More
  19. 체온 1도만 내려가도 몸속 효소 기능 50%이상 저하

    신진대사 효율 12% 감소…혹한기 속 체온 높이는 '식품'은? 우리 몸은 체온이 1도만 내려가도 신진대사 효율이 12% 떨어지고 몸속 효소 기능이 50% 이상 저하된다고 알려졌다. 따라서 외부에서 세균이 침입했을 때 잘 대처하지 못해 각종 질환 ...
    Date2020.01.07
    Read More
  20. 잠자는 뇌 활성화…집중력,기억력,암기력 높여 공부걱정 끝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뇌에 대한 관심은 더욱 클 수밖에 없다. 아이를 똑똑하고 현명하게 키우고 싶은 건 모든 부모의 마음이기 때문이다. '초고속전뇌학습법'이 학부모와 학생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 학습법은 기계적인 학습이 아닌 잠자고 ...
    Date2020.01.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60 Next
/ 6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