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6.png

 

스트레스를 받으면 냄새가 심해지는 경험해본 사람이 있을 것이다. 과학적으로 가능한 일일까?
 

그렇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수록 분비가 줄어드는 것이 원인이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서 심장이 빨리 뛰고 근육이 긴장되는 등의 신체 변화가 나타난다. 반면에 부교감신경 활동은 줄어들어 분비량이 줄어든다. 침은 입속 세균을 제거하는 기능을 하는데, 침이 줄면서 냄새를 유발하는 세균이 자라게 된다. 아침에 일어났을 냄새가 심한 이유도 자는 분비가 줄어드는 탓이다.
 

그렇다면 자기 냄새를 가늠해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손등이나 팔에 혀로 침을 묻히고 1~2 냄새를 맡아보면 된다. 손이나 종이컵에 입김을 불어 냄새를 맡거나, 혀의 가장 안쪽을 손가락으로 찍어 냄새를 맡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혀의 백태를 면봉에 묻히고 냄새를 맡아도 확인 가능하다.
 

 

스트레스로 인한 냄새를 극복하려면 운동, 명상 등으로 스트레스의 원인을 없애는 것이 좋다. 입이 마르지 않도록 평소 적당량의 물을 섭취해야 한다. 양치할 사이사이를 깨끗이 닦고 혀까지 닦는 것도 중요하다. 그래도 냄새가 없어지지 않는다면 냄새를 유발하는 뜻밖의 질환이 있는 아닌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소화기질환, 폐질환, 당뇨병도 냄새의 원인이 된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직장인 또는 일하는 분들 주목! 업무 능률 높이는 음식 성분

    오메가3: 오메가3는 필수 지방산으로, 뇌세포 생성을 도와 기억력과 집중력을 향상하는 효과가 있다. 또, 우울증에도 좋다. 오메가3는 체내 생성이 되지 않아 반드시 음식으로 섭취해야 한다. 오메가3가 풍부한 음식으로 ▲청어 ▲연어 ▲고등어 ▲들기름 등이 있...
    Date2021.05.17
    Read More
  2. 머리 빠지는 중년 여성, 청국장 드세요

    생 청국장 12주 섭취 후 모낭당 모발개수 14% 증가 청국장 섭취가 중년 여성의 모발·손톱·눈썹 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나이가 들면서 모발이나 눈썹의 숱이 적어지고 눈썹 짙기가 점점 옅어지고, 손톱이 ...
    Date2021.05.17
    Read More
  3. 20대부터 60대 이상까지…연령대별 먹어야 할 음식들

    나이가 들어갈수록 몸이 필요로 하는 것이 조금씩 달라진다. 기본이 되는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은 당연하다. 여기에 연령대에 따라 필요한 식품을 충분히 챙겨 먹으면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된다. ◊ 20대가 먹으면 좋은 식품 1. 단백질 함유 음식 = ...
    Date2021.05.17
    Read More
  4. 돈 한 푼 안 들이고 면역력 높이는 법…자주 웃기

    감염병이 널리 퍼지면서 어느 때보다 '면역력' 강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시기이다.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그중 가장 쉬운 것이 '웃기'다. 웃음은 병원체를 죽이는 백혈구를 증가시키고, 면역 기능을 떨어뜨리는 코르티솔 분...
    Date2021.05.17
    Read More
  5. 껌 삼키면 7년간 대장에 쌓인다고?

    “껌 삼키면 7년 동안 몸 안에 쌓인다.” 사실일까? 다행히도 아니다. 껌은 향을 내는 감미료와 향료, 방부제 그리고 고무 재질의 기초제 등으로 구성된다. 나머지 성분은 소화 과정에서 쉽게 배출되죠. 문제는 인공적으로 합성한 고무 재질의 기초...
    Date2021.05.17
    Read More
  6. 중년 남성이 아파요…가족의 이해가 중요한 이유

    갱년기는 여성 뿐만 아니라 남성에게도 나타난다. 폐경을 겪는 여성에 비해 덜 알려졌지만 증상이 더 심한 경우도 있다. 여성은 호르몬 수치가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갱년기가 쉽게 드러난다. 하지만 남성은 호르몬(테스토스테론)이 점진적으로 떨어져 증상이 ...
    Date2021.05.10
    Read More
  7. 몸에 잡힌 멍울…이때 암 의심해야

    몸에 생기는 멍울은 크게 세 가지로 분류한다. 세균에 감염되거나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림프절이 커지는 '림프절비대'이거나, 세포가 과하게 증식해 뭉쳐있는 종양 중 '양성(良性) 종양', 혹은 '악성 종양(암)'이다. 양성 종양...
    Date2021.05.10
    Read More
  8. 설탕 음료 즐기면 대장암 위험 2배 급증

    설탕이 첨가된 단 음료를 많이 마시면 비교적 젊은 나이에 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의대 연구팀은 1991년부터 2015년까지 약 11만6500명의 여성 간호사의 건강을 추적한 대규모 연구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
    Date2021.05.10
    Read More
  9. 트림이 자꾸 나오는 이유 4가지는?

    1. 빠른 식사 속도: 벌컥벌컥 음료를 마신다거나 급하게 음식을 먹어치우면 평소보다 트림이 자주 나오게 된다. 상부 식도 괄약근이 이완되면서 공기가 빠져나오는 현상이 트림이기 때문에 음식과 함께 많은 공기가 넘어가면 그 만큼 트림의 양 역시 많아질 ...
    Date2021.05.10
    Read More
  10. 눈의 노화를 예방하는 좋은 생활습관 9가지

    1) 긴 챙 있는 모자, 선글라스 착용: 자외선(햇빛)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백내장, 황반변성의 원인이 된다. 야외에서 활동할 경우 반드시 긴 챙이 있는 모자나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게 좋다. 눈의 노화는 20대부터 시작된다. 2) 담배 끊기 : 흡연은 안압을 상...
    Date2021.05.10
    Read More
  11. 허리통증 일으키는 생활 속 나쁜 습관…잘못 자면 척추 망가진다

    ◇ 잘못된 수면 자세 천장을 보고 바르게 누워 자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수면자세다. 그러나 척추관협착증이나 전방전위증, 전만 변위가 있으면 똑바로 누웠을 때 허리가 뜨면서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이럴 땐 무릎밑에 베개를 넣어 허리압력을 낮추는게 좋다...
    Date2021.05.10
    Read More
  12. 화려한 연장 네일아트가 좋은데… 손톱 밑에는 세균 많아

    손톱 밑은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공간이다. 손을 씻어도 세균이 잘 씻겨나가지 않을 뿐 아니라, 습기가 쉽게 마르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손톱이 길수록 세균이 번식할 수 있는 공간이 늘어나 더 많은 세균이 서식하게 된다. 미국 미시간 의과대학에서 직원...
    Date2021.05.03
    Read More
  13. 양파로 혈관 청소..익혀서 자주 먹어야

    평생 돼지고기 등 육류를 즐긴 사람이 혈관 질환에 걸리지 않은 이유가 양파를 많이 먹었기 때문이라는 말이 사실일까? 이는 일부 맞는 말이다. 양파가 동물성 지방 과다 섭취 등으로 인한 심장병, 뇌졸중 등 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양...
    Date2021.05.03
    Read More
  14. 은퇴 후 삶, 이렇게 하면 패가망신!...노후 준비 망치는 착각 6가지

    ① 경제적 안정이 영원할 줄 안다 은퇴와 함께 소득은 사라진다. 그 동안 모아온 자산으로 여생을 꾸려나가야 하지만, 자산은 한정적이며 소비를 줄이는 데에도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누구나 언젠가 은퇴의 시기를 맞이한다. 노후의 멋진 취미 생활과 여행을 ...
    Date2021.05.03
    Read More
  15. 혈관의 기름때를 씻어내는 식습관 2가지는?

    혈관이 탄력 있고 건강하게 유지되려면 혈중 지질 수치가 높아지는 이상지질혈증을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 혈액에 기름때가 끼지 않게 하려면 다음 2가지 식습관을 기억하는 게 좋다. ▷콩·과일 먹기=콩에 든 단백질은 혈관을 손상시키는 주범인 LDL 콜...
    Date2021.05.03
    Read More
  16. 늘 먹던 반찬이 '혈관 효자'… 마늘·무 어떻게 먹을까?

    혈관이 건강해야 혈액이 온몸에 잘 전달된다. 혈관을 튼튼하게 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먹는 게 중요하다. 반찬으로 만들어 먹기 좋은, 혈관 건강 개선에 효과적인 채소를 알아본다. ◇콩나물 콩나물과 숙주나물에는 이소플라본이 풍부하...
    Date2021.05.03
    Read More
  17. 매일 아침 바나나 반 개.. 116세 할머니가 먹은 이유

    116세로 최근 세상을 떠난 미국 최고령자 헤스터 포드 할머니는 매일 아침식사 때마다 바나나 반개씩을 먹었다고 한다. 또 소식 위주로 굵게 빻은 옥수수를 즐겨 먹었다. 포드 할머니는 운동, 가족의 화목을 강조했다. 젊었을 때 농장 일을 하며 자녀 12명을 ...
    Date2021.04.26
    Read More
  18. 달달한 것 많이 먹으면…심혈관질환 위험

    고당분 음식을 많이 먹으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은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이는 식습관을 알아보기 위해 영국에 거주하는 성인 11만680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이 하루 동안 먹...
    Date2021.04.26
    Read More
  19. 혈관 탄력 지켜주는 재미있는 생활요법

    혈액이 머리·심장·팔·다리 등 각 장기의 혈관 곳곳까지 잘 통해야 혈관벽이 좁아져 막히지 않는다. 유산소 운동을 하면 혈액순환이 원활해져 혈관 노화 방지에 도움된다. 자전거나 달리기를 매일 30~45분 하면, 동맥 내피세포에서 산화...
    Date2021.04.26
    Read More
  20. 스트레스 받으면 왜 입 냄새 심해질까?

    스트레스를 받으면 입 냄새가 심해지는 걸 경험해본 사람이 있을 것이다. 과학적으로 가능한 일일까? 그렇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수록 침 분비가 줄어드는 것이 원인이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몸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서 심장이 빨리 뛰고 근육이 긴장...
    Date2021.04.2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3 Next
/ 7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