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Picture36.png

 

 

몸에 좋은 비싼 음식을 자주 먹어도 치매에 걸리면 건강의 의미를 찾을 없게 된다. 힘이 좋은 치매 환자는 간병하는 사람을 힘들게 한다. 장기간 치매 환자를 돌보는 가족의 고통은 상상을 초월한다. 건강수명(건강하게 장수) 위해서는 치매 예방이 우선이다. 뇌도 나이를 먹는다. 건강한 사람도 기억력 감퇴를 피할 없다. 일상에서 뇌를 젊게 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꾸준한 운동.. 손동작이 필요한 취미도 도움

치매 예방법으로 다양한 방법이 나왔지만 지금까지 의학적으로 검증된 것은 운동이다. 질병관리청 의학정보에도 치매 예방을 위해 알맞은 운동 종목을 선택해 꾸준히 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즐거운 마음으로 운동하는 것이다. 억지로 운동에 나서면 스트레스가 가중되어 오히려 건강에 해롭다. 손을 자주 움직이는 것도 도움이 된다. 그림 그리기, 서예, 자수 세밀한 손동작이 필요한 취미가 치매 예방에 좋다.

 

뇌를 자극하는 생활습관.. 외국어 배우기가 1순위

우리 몸의 근육은 근력운동을 해야 튼튼해진다. 뇌도 마찬가지다. 나이가 들어도 뇌를 자극하는 활동을 꾸준히 하면 인지기능 저하를 늦출 있다. 특히 외국어 배우기는 수많은 국제학술지에서 다뤄지고 있는 치매 예방법이다. 60 이후 5년마다 치매 발병 위험이 2배씩 증가하나 평생 2가지 언어를 쓰면 치매 위험을 절반으로 줄일 있다(미국신경의학회지). 모국어 외에 외국어를 배우면 조직이 굵어지고 노화와 치매에 저항성이 생긴다는 것이다. 중년이라도 늦지 않다. 외국어 학습에 몰두하면 평소 사용하지 않던 부위가 활성화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

 

즐겁게 공부하는 외국어영화, 자막 보지 말고 들어라

책으로 공부하는 정통 학습법은 금세 싫증이 나기 쉽다. TV 유튜브의 외국어 영화에서 즐거움을 찾아보자. 가능하면 자막을 보지 않고 듣기, 이해력을 높이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쉬운 말은 따라 해보자. 물론 처음에는 쉽지 않다. 오랫동안 이런 습관을 들이면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 모국어를 사용할 때의 영역과 외국어를 활성화되는 영역이 다르다. 중년이라도 외국어를 배우면 평소 사용하지 않던 부위를 사용해 뇌를 크게 자극한다. 대뇌 피질 두께가 증가하거나 인지 기능 관련 부위의 구조적 변화도 이뤄질 있다.

 

우울감, 스트레스 해소에 노력하라

우울감은 중년, 노년의 적이다. 우울증으로 발전하면 치매 위험도 증가한다. 스트레스에 시달리면 혈관이 수축하고 혈압이 상승한다. 속을 터놓고 얘기할 있는 친구들과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중년이상은 음주도 절제해야 한다. 알코올성 치매의 위험도 있다. 술을 마시면서 남을 원망하는 태도는 오히려 자신에게 해롭다. 가까운 사람의 배신에 치를 떨며 괴로워하다 도리어 자신이 몸을 망치는 경우가 많다. 이제 원망과 화를 거두고 긍정적인 시각을 가져야 한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청소년들 밤잠 설치게 하는 음식들?

    청소년이 패스트푸드와 탄산음료를 자주 섭취하면 수면장애를 겪을 가능성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가 2009~2016년 64개국 12~15세 학생 17만 5천명에 시행한 설문 조사를 분석했다. 7.5%가 수면장애를 겪고 있었고, 남성보다 여성 청소년에게...
    Date2021.09.10
    Read More
  2. 배만 불룩…남성들의 <마른 비만> 원인 3가지

    체중은 정상이지만 체지방이 과도한 것을 ‘마른 비만’이라고 부른다. 겉으로 보면 뚱뚱한 체형이 아닌데도 허리 주변에 두툼한 뱃살이 보인다. 1. 단백질 섭취 부족: 다양한 연구에서 양질의 동물성 단백질과 날렵한 복부 사이의 연관성이 드러났...
    Date2021.09.10
    Read More
  3. 젊은 위암 환자들의 후회…음식 가려 먹었어야…

    “식당에서 설렁탕이 나오면 소금부터 듬뿍 넣었어요. 어릴 때부터 짠 음식을 유난히 좋아했지요. 고기도 바짝 구워 시커멓게 탄 부위도 먹고, 채소나 과일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아직 젊고 건강을 자신했기에 건강검진도 소홀히 했어요. 위암 ...
    Date2021.09.10
    Read More
  4. 저질 체력 안되려면 어릴 때부터 <이것>부터 키워라

    요즘 아이들, ‘체격’은 좋지만 ‘체력’은 떨어져 있다. 키도 크고 체형과 체격이 커진 것과는 달리 몸의 에너지 상태인 체력은 저하돼 있다. 갈수록 신체활동과 수면 시간은 줄고, 불규칙적인 생활습관과도 관련이 깊다. 최근엔 코로...
    Date2021.09.10
    Read More
  5. 코로나 백신 3회 접종이 정규 투약법 예상”

    파우치 소장…일부 화이자 접종자부터 시작할 수도 코로나19 백신을 3회 접종하는 것이 정규 투약법이 될 수도 있다고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사진)이 밝혔다. 3회차 백신, 즉 부스터샷(면역 효과의 연...
    Date2021.09.04
    Read More
  6. 근력운동, 매일 하면 오히려 안 좋다?

    근력운동이 중요하다는 건 매우 잘 알려진 사실이다. 실제로 근육량을 늘리면 면역력, 체력 강화, 노화 방지 등 긍정적인 건강효과를 누릴 수 있다. 하지만 근력운동도 지나치면 안 좋다. 매일 근력운동을 하면 오히려 근육이 제대로 커지지 않는다. 근육은 ...
    Date2021.09.03
    Read More
  7. 운동 후 탄산음료 마시면 콩팥 손상 위험

    운동 후 청량음료를 마시면 탈수증이 생기고 콩팥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버팔로대 연구팀은 평균 연령 24세의 건강한 성인 12명을 대상으로 운동 중 혹은 운동 후의 청량음료 섭취가 신장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청량음...
    Date2021.09.03
    Read More
  8. <이곳>이 퉁퉁 부었다면, 암 위험 신호…65세 이상은 절반이상

    하지 부종(다리·발이 붓는 것)이 일주일 이상 지속되는 65세 이상 노인은 '병'을 의심하는 것이 좋다. 노인 하지 부종을 유발하는 대표 질환은 암, 신부전(신장기능 이상), 심부전(심장의 펌프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 등이다. 하지 ...
    Date2021.09.03
    Read More
  9. 달리는 운동 전, 꼭 알아두고, 실천해야 할 '3가지는?

    ◇달리기 속도는 점진적으로 빠르게 달리기를 처음 시작한다면 느린 속도로 가볍게 뛰는 것이 좋다. 속도는 점진적으로 높인다. 특히, 중년층인 경우 빨리 달리는 것을 더욱 조심해야 한다. 빨리 달리기 시작하면 심장 박동이 분당 70회에서 180회 이상으로 빨...
    Date2021.09.03
    Read More
  10. 술 한 잔만 마셔도 부정맥 위험 상승

    단 한 잔의 술을 마셔도 가장 흔한 형태의 부정맥인 심방세동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심방세동은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 마치 그릇에 담긴 젤라틴처럼 가늘게 떠는 상태가 되면서 심박수가 급상승하는...
    Date2021.09.03
    Read More
  11. 커피 3잔, 심장에 유익?…1잔은 작은 컵

    최근 유럽심장학회가 연례회의에서 새롭게 발표한 연구에 의하면 하루 커피 3잔은 심장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매일 커피를 반잔에서 3잔 마시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심장병과 뇌졸중 사망 위험이 낮았다. 연구팀은 46만 8000명의 유전...
    Date2021.09.03
    Read More
  12. 어린이들 중 코로나 19 중증 환자는 왜 적을까?

    바이러스 감지 콧속 세포, 어른보다 많아 면역반응 강해 어린이가 어른보다 코로나에 덜 걸리고 감염돼도 중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적은 것은 어린이 콧속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감지할 수 있는 수용체가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
    Date2021.08.28
    Read More
  13. 뇌도 나이 든다...뇌 젊게 하는 법 쓰면 어떤 변화가 올까?

    몸에 좋은 비싼 음식을 자주 먹어도 치매에 걸리면 건강의 의미를 찾을 수 없게 된다. 힘이 좋은 치매 환자는 간병하는 사람을 더 힘들게 한다. 장기간 치매 환자를 돌보는 가족의 고통은 상상을 초월한다. 건강수명(건강하게 장수)을 위해서는 치매 예방이 ...
    Date2021.08.28
    Read More
  14. 운동 전 반드시 피해야 하는 음식들은 어떤 것?

    우선 정제된 탄수화물로 만든 음식을 피하는 게 좋다. 대표적인 것이 백미, 흰 밀가루, 백설탕인데 사탕, 과자, 초콜릿, 케이크에 많이 들었다. 정제된 탄수화물은 몸에 소화·흡수되는 시간이 빨라 체내 혈당 수치를 급격히 높인다. 이는 당을 분해하...
    Date2021.08.28
    Read More
  15. 운동 후 찾아오는 허기를 달래는 방법은?

    열심히 운동하고 나면 배고픔을 느껴 오히려 더 먹게 되는 경우가 있다. 운동 후 찾아오는 허기짐을 달래는 것이 운동보다 더 어렵기도 하다. 운동 후 허기짐을 어떻게 달랠 수 있을까? 운동하면 식욕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운동을 하면 몸에서는 저장돼 있...
    Date2021.08.28
    Read More
  16. 먹는 양 줄이기 전 이것부터 해야…살이 쭉쭉 빠진다

    살을 빼기 위해 보통 식사량을 먼저 조절하는데, 다이어트 효과를 제대로 보려면 식사량을 줄이기 2주 전부터 몸을 '에너지 소모 체질'로 바꾸는 게 좋다. ◇식사량부터 줄이면 낭패 살을 빼려면 몸을 에너지 소모 체질로 만들어야 한다. 에너지 소모 ...
    Date2021.08.28
    Read More
  17. 건강에 좋은 줄 알았는데…피로 부르는 습관

    식물성 위주 식단에 고기는 줄이고 빵 쿠키 케이크는 안먹는다. 이렇게 건강한 생활방식을 추구하는데 늘 에너지는 고갈되고 피로하다면? 표면적으로 건강증진을 위한 라이프스타일처럼 보이는 것이 오히려 목표 달성을 가로막는 습관일 수 있기 때문이다. 미...
    Date2021.08.20
    Read More
  18. 40대 이후에 꼭 먹어야 할 7가지 식품

    1. 닭고기: 닭고기는 단백질이 풍부하다. 단백질을 적당히 섭취하면 효과적인 체중 관리와 근육 형성에 좋다. 특히 닭 가슴살은 닭고기에서 가장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많이 함유된 부위이다. 2. 토마토: 토마토에는 라이코펜이라는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다. ...
    Date2021.08.20
    Read More
  19. 살 뺀다고 현미밥만 먹으면 미네랄이 결핍될 수도

    살을 빼거나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쌀밥 대신 현미밥을 먹는 사람이 많다. 현미밥은 쌀밥보다 혈당 지수가 낮아 살을 덜 찌게 하고, 혈당도 천천히 올려 당뇨병 환자에게도 좋다. 여기에 항암 효과뿐 아니라 항산화 작용까지 한다. 이는 '피트산'이라...
    Date2021.08.20
    Read More
  20. 남녀 다르게 나타나는 질병 증상 9가지

    같은 질환을 앓더라도 신체에 미치는 영향은 남녀가 다를 수 있다. 증상이 어떻게 나타나는지가 다르고 치료방법도 제각기다. 얼마나 병과 잘 싸우는지에 대해서도 정도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다음은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WebMD가 소개한 남녀 간 다르게 나...
    Date2021.08.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7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