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美경제 거물 삼총사 '폭탄 선언'

'도탄에 빠진 美건강보험 구하자'

 

건강.jpg

 

 

미국 헬스케어(의료·건강관리) 산업의 개혁을 위해 미국 경제계 거물 3인이 뛰어들었다. '전자상거래와 유통의 천재'인 제프 베조스 아마존 회장과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미국 자산 규모 1위 은행인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회장. 이 3명이 바로 그들이다. 

 

이들이 지난 2월 초 새로운 헬스케어 회사의 설립을 발표하자, 초대형 건강보험사들과 제약사들, 제약 관련회사들의 주식 시가총액 수십억달러가 사라졌다. 이들의 발표가 그만큼 폭발력이 있었던 것이다. 

 

모두 억만장자이지만, 이들은 뭘 할지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다만 "불어나는 헬스케어 비용이 굶주린 촌충처럼 미국 경제를 삼키고 있다"고만 했다.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18%나 차지하는 헬스케어 비용을 깎겠다는 것이 이들의 성명서였다. 

 

미국의 헬스케어 비용은 말 그대로 엄청나다.  미국 정부와 기업, 개인은 2016년에만 3조3000억달러를 이 분야에 쏟아부었다. 2026년에 이 비용은 5조7000억달러로, GDP의 20%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6년에만 1인당 $10,348를 쓴 셈인데, 이런 GDP 비중은 스위스(12.4%)·일본(10.9%)·한국(7.7%)보다 훨씬 높다. 그런데도 미국인의 기대수명은 78.8세로, 한국(82.1세)은 물론 상위권 35개국 평균(80.6세)보다도 낮다. 미국의 살인율은 다른 나라보다 높지 않은데, 결국 헬스케어 '가성비'가 형편없다는 얘기다.

 

미 기업들엔 이 고비용이 특히 부담스럽다. 미국은 65세 이상 인구에 적용되는 연방정부의 '메디케어'나 영세민·아동에 적용되는 주 정부의 '메디케이드' 등을 빼면, 전 국민에게 적용하는 공적 보험제도가 없다. 따라서 기업마다 민간 건강보험사와 계약을 하거나, 대기업들은 자가보험으로 보험료의 70%를 적립한다. 미국인 중 1억5100만명이 이런 직장 보험에 들어 있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기업들이 근로자 1인을 위해 적립하는 가족 보험료가 2007년 8824달러에서 작년엔 1만3049달러로 치솟았다. 그러고도 작년말 전체 성인의 12.2%는 경제적 형편 탓에 건강보험이 없다.

 

이들 3인이 우선 헬스케어 비용의 10%(3286억달러)를 차지하는 '처방 약(prescription drugs)' 시장을 먼저 개혁하려고 한다. 처방약 시장은 서비스도 불만스럽지만, 고가의 처방약은 '약값 산정' 과정이 매우 불투명해 미국인이 매우 불신하는 시장이다.

 

미 제약사들은 막대한 투자를 통해 신약 개발을 주도하지만 그만큼 약값도 비싸다. 또 의사가 값비싼 약을 처방해도, 웬만한 지식이 없는 환자는 이 약 외에 저렴한 다른 약이 있는지 알 수 없다. 같은 약이라도 약국마다, 환자가 가입한 보험 계약에 따라 가격이 제각각이다.

 

한인노인들이 많이 혜택을 받고 있는 메디케어, 메디케이드의 경우 약값만 노인들의 경우 월평균 $1,000이 넘는다. 약간의 지병이 있는 노인들은 매월 약값만 2~5천달러에 달한다. 

 

이는 미국의 경우, 약값 산정이나 본인 부담 비율을 정부가 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제약사가 '표시 가격' 100달러짜리 약병 한 개를 시중에 내놓아도 협상을 거쳐 보험사와 환자가 내는 약값은 80달러였다. 그런데 제약사가 받는 돈은 38달러에 불과하다. 제약관리회사, 약국이 각각 6-7달러를 가져가고, 약도매상이 1달러를 가져가는 등 등 수많은 중개인이 끼어들기 때문이었다. 제약사는 '깎일 것을 예상해서' 처음부터 표시 가격을 터무니없이 높여 부르면 된다.

 

그런데 베이조스·버핏·다이먼이 연합할 경우 기존 헬스케어 공룡들이 긴장하는 것은 아마존의 가공할 시장 교란·장악 능력과 테크놀로지 때문이다. 

 

아마존의 베조스회장은 "비용을 낮추기 위한 기술적 해법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아마존은 일단 약값을 내리기 위한 PBM 사업과 의약품 배달 서비스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의사에게 받은 처방전을 인공지능(AI) 비서인 '알렉사'에게 불러주면, 1~2일 뒤 의약품이 드론이나 트럭으로 배달된다는 얘기다. 또 아마존이 지금까지 보여준 빅데이터 활용 능력을 무기로, 권장 의약품 리스트 관리 등 헬스케어에서 어떠한 부가가치를 창출할지 아무도 알 수 없다. 

 

건강2.jpg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가혹한 정책…밀입국자, 가족과 생이별 후 자살

    자살한 무노스 [스타카운티 셰리프 오피스] 미법무부가 어린아이와 함께 밀입국한 가족과 자녀를 격리시키라"는 '무관용 지침'이 비극을 낳고있다. 미국 국경의 '가족 격리' 지침은 많은 시민단체로부터 비판을 받았고, 트럼프 대통령조차도 ...
    Date2018.06.12 Views334
    Read More
  2. 이민법원 70만건 적체…첫 심리 최대 5년 걸려

    이민법원 추방소송 적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적체소송 건수는 이민법원 사상 처음으로 70만건을 돌파했다. 시라큐스 대학교 사법정보센터(TRAC)에 따르면 이민법원 적체소송 건수가 트럼프이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급격한 증가세를 보였다. 소송적체...
    Date2018.06.12 Views430
    Read More
  3. 美, 최저 실업률 계속…3%

    넘쳐나는 일자리에 '구인 전쟁' 실업률이 1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미국에서는 구인 경쟁이 치열하다. 고교 재학생들을 산업 현장으로 불러들여 무료로 직업교육을 시켜주고, 복역 중인 재소자 직업훈련 프로그램으로 일손을 메우는 회사도 있다. 미...
    Date2018.06.09 Views507
    Read More
  4. 수술 도중 춤추고 노래한 美의사 물의빚어

    '합병증' 호소한 환자만 100여명…환자들 단체소송 제기 미국의 한 피부과 의사가 수술 도중 음악에 맞춰 노래하고 춤추는 영상을 촬영한 것도 모자라 이를 동영상 공유 사이트에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100명에 가까운 환자들이 합병증을 겪어...
    Date2018.06.09 Views554
    Read More
  5. 미국의 대학등록금 융자빚 계속 증가

    치과의사 메루씨 특집보도…융자금 106만달러 월스트릿저널, "융자빚 10만불 이상 250만명"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의 대학 학자금 빚이 10만 달러 이상인 대학생 또는 졸업자들이 무려 250만 명이나 되며, 이들은 전체 융자빚을 지닌 사람들의 6%...
    Date2018.06.09 Views544
    Read More
  6. 美 연방대법원 "동성혼 반대 종교적 신념 보호돼야"

    '동성커플에겐 웨딩케이크 못 만들어줘'…빵집주인 손들어줘 미 연방대법원이 ‘동성커플 웨딩케이크’ 사건 항소심에서 “동성애 반대라는 종교적 신념도 헌법이 최우선적으로 보호해야 할 시민의 자유”라고 판결, 웨딩케...
    Date2018.06.09 Views424
    Read More
  7. 美50대남자, 이혼에 불리한 증언한 6명 총격살해 후 자살

    무려 8년 전에 소송을 통해 이혼한 50대 미국인 남성이 재판 과정에서 자신에게 불리한 증언을 했던 법정 정신의학자 등 재판 관계자 6명을 잇따라 총으로 쏴 살해해,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애리조나주 경찰은 56세의 드와이트 존스가 8년 전 당시 이혼 법정...
    Date2018.06.09 Views671
    Read More
  8. 이민자 43만명 2년내 떠날 위기

    국토안보부 임시체류신분연장 불허 트럼프 행정부가 지진이나 비상사태로 인해 미국으로 피신해 와 ‘임시체류신분’(TPS)을 받은 난민들 약 43만명을 2년내로 추방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들 난민들은 임시체류신분을 더 이상 연장받지 못해 미국을 ...
    Date2018.06.09 Views459
    Read More
  9. 뉴욕주 법원내 이민자단속 불허

    뉴욕주하원 '법원 보호법' 상정…영장 필수 미이민국 요원이 앞으로 뉴욕주와 뉴욕시에 있는 법원내에서 범법이민자 단속을 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솔라게스 주하원의원은 최근 ‘법원 보호법’을 상정, 뉴욕주내 ...
    Date2018.06.09 Views449
    Read More
  10. 불법체류자 피자 배달원 체포…불체자 입지 좁아져

    브루클린 군부대 배달하다 신분증 없자…인권단체,정치인들 강력 항의 브루클린의 미육군 소속 군부대로 피자를 배달하러 갔던 불법체류 피자배달원이 체포돼 추방 위기에 처했다. ‘Voice of America’는 피자배달원 파블로씨(사진)가 최근 ...
    Date2018.06.09 Views376
    Read More
  11. 물 위를 나는 '플라잉 카' 공개

    일반인도 운전 가능…美 연방항공청 승인 구글 공동창업자 래리 페이지의 지원을 등에 업고 차세대 교통수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플라잉 카(Flyng Car)가 정식 버전을 공개했다. 자율비행 택시회사인 ‘Kitty Hawk’는 ‘플라이어&rs...
    Date2018.06.09 Views429
    Read More
  12. 백인 경찰 총에 사망했는데…

    배심원단, 흑인 유가족에 '4달러 배상' 판결 사진=미국 워싱턴포스트 웹사이트 캡처 플로리다주에서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는데, 경찰은 흑인 남성이 총을 들고 있었다고 주장했고, 총은 사망한 남성의 바지 오른쪽 뒷주머니에 꽂힌 ...
    Date2018.06.06 Views556
    Read More
  13. 신규 주택매물 작년보다 3배 늘어

    남가주 4개 카운티, 매각기간도 길어져 올해 들어 5월 중순까지 캘리포니아 주택시장에 등록된 신규 매물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부동산 정보 전문업체 ‘ReportsOnHousing’이 지난 5개월간 캘리포니아주 남...
    Date2018.06.06 Views381
    Read More
  14. H-1B비자 사기 핫라인 신고 급증

    이민국 산하 수사전담반, 1년간 5,000여건 접수 트럼프 행정부가 최초로 개설한 전문직 취업비자(H-1B) 사기 핫라인이 가동되면서 사기신고 접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이민국(USCIS) 산하 수사전담반(FDNS)이 1년간 이메일 등을 통해 접수한 H-1B 비...
    Date2018.06.06 Views420
    Read More
  15. 남가주대 美의사, 52명에 성범죄

    LA총영사관 "한국인 피해여부 조사" 미국 남캘리포니아대(USC) 소속 부인과 의사였던 조지 틴들(71)이 27년간 1만여명의 여성을 진료하면서 여성 52명에게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 틴들은 남가주 대학 학생 보건소에 근무하면서 진료하던 환자...
    Date2018.06.06 Views364
    Read More
  16. 밀입국 부모,자녀 강제격리 심각

    격리 급증, 미성년 아동 1500명 소재파악 안돼 트럼프 행정부가 국경을 넘는 밀입국 가족들에 대해 부모들은 예외없이 형사기소하고 자녀들은 보호 시설로 보내는 강제격리정책을 본격 시행하면서 밀입국 미성년 아동 1500명이 소재파악이 안돼 인신매매를 당...
    Date2018.06.06 Views360
    Read More
  17. 이민 수속기간 모두 길어졌다

    취업영주권 I-485 신청만 10개월 걸려 트럼프 행정부 들어 이민심사가 까다로워지면서 주요 이민신청서류의 수속기간이 모두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이민 페티션과 취업영주권, 직계가족 이민페티션 등의 전국 평균 수속기간이 올초 현재 전년보다 2~3개...
    Date2018.06.06 Views423
    Read More
  18. 50만달러 투자이민 거부율 2배

    '리저널센터' 투자프로그램 거부 급증 일반적인 100만달러 투자이민의 절반액수인 리저널센터 투자이민(EB-5)의 거부율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저널 센터’는 50만달러만 내면 투자이민을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져 그동안 중국...
    Date2018.06.06 Views449
    Read More
  19. No Image

    美시민권 잘못 신청하면 추방위험

    취업기록, 음주운전, 탈세, 서류작성 실수 등 미국시민권을 신청했다가 기각은 물론 추방될 위험이 있는 경우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즉, 취업영주권을 취득한 후 실제로는 일하지 않았거나 정한 기준대로 일하지 않았을 경우, 또 자동차 벌금이 ...
    Date2018.06.06 Views401
    Read More
  20. "美건강보험 이대론 안돼!"

    美경제 거물 삼총사 '폭탄 선언' '도탄에 빠진 美건강보험 구하자' 미국 헬스케어(의료·건강관리) 산업의 개혁을 위해 미국 경제계 거물 3인이 뛰어들었다. '전자상거래와 유통의 천재'인 제프 베조스 아마존 회장과 워런 버핏...
    Date2018.05.29 Views48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 131 Next
/ 13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