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전에도 수차례 쓰러져백신 자체 문제 아냐

 

1.png

/WTVC 방송화면

 

 

미국 테네시주의 간호사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맞은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지는 모습이 생중계됐다. 소셜미디어

에서는 백신 괴담까지 나오며 논란이 일었으나, 전문가들은 어지럼증이 모든 백신이나 주사 접종 보고되는 일이며 백신 자체의

문제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병원에서는 도버를 포함한 간호사 3명과 의사 3명이 화이자사가 개발한 코로나 백신을 가장 먼저 공개 접종했다.

 

도버가 주저앉는 모습이 생중계되자, 소셜미디어에서는 화이자 백신 안전성에 대한 의혹과 각종 추측이 제기됐다. 대규모 백신

종이대량 학살 이어질 것이라는 괴담까지 나왔다.
 

도버는 잠시 정신을 차리고 돌아와나는 종종 이렇게 쓰러진다. 나에겐 흔한 이라며미주신경계 과민 반응 이력이 있다

해명했다. 그는지난 6 동안 6번이나 의식을 잃었다손거스러미를 뜯거나 발가락을 찧어 통증을 느끼면 그냥 기절할

했다.
 

병원 중환자실 의사 제시 터커 박사는  어떤 백신이나 주사를 맞더라도 매우 빈번하게 일어날 있는 반응이라며백신 자체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홈페이지에 따르면 실신은 많은 의료 과정에서 일어날 있다. 거의 모든 백신에 대해 접종 실신

례가 보고되며, 전문가들은 같은 증상이 백신 접종 과정 때문이지, 백신 자체 때문은 아니라고 본다는 입장이다. 실신 자체는

심각하지 않지만, 추락이나 다른 사고로 이어져 부상을 입을 있다고 경고한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No Image

    미국인들, 기독교인으로 살기 힘들다…무교 급증

    미국 종교에 최근 다양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가장 큰 변화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무교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동시에 불교, 힌두교, 무슬림, 유대교 등 비 기독교 인구가 증가 추세인 반면 백인 기독교인은 급격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 ...
    Date2021.01.04 Views186
    Read More
  2. 뉴욕시 공립교 100곳, 코로나 확산 폐쇄

    뉴욕시 공립학교 100곳 이상이 코로나 확산으로 폐쇄될 예정이다. 뉴욕시 교육청은 학교 건물 128곳을 폐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학군 단위의 광범위한 폐쇄는 없을 예정이다. 지난 달 뉴욕시 공립학교 대면수업이 일부 재개됐지만, 새해들어 중 고...
    Date2021.01.04 Views171
    Read More
  3. 백신맞은 美간호사 털썩…과민 반응 이력

    전에도 수차례 쓰러져…백신 자체 문제 아냐 /WTVC 방송화면 미국 테네시주의 간호사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맞은 뒤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지는 모습이 생중계됐다. 소셜미디어 에서는 백신 괴담까지 나오며 논란이 일었으나, 전문가들은...
    Date2020.12.22 Views260
    Read More
  4. 미국에 3호 백신 얀센, 곧 승인예정…얀센은 한번만 맞으면 돼

    미국이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 백신 접종을 시작한 데 이어 다음 달에는 얀센 백신 접종에 들어갈 전망이다. 미국은 21일부터 모더나 백신 590만 회분 및 화이자 백신 200만분을 이미 배포했다. 미당국은 의료진과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에 이어 식료품 가게 직...
    Date2020.12.22 Views232
    Read More
  5. 美 플로리다주, 비단구렁이 식용 허가 검토

    플로리다주가 비단구렁이의 식용 안전성 여부를 검토하면서, 식용을 허가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버마산 비단구렁이로 알려진 이 뱀은 1980년 플로리다주 남부 늪지역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 비단구렁이는 토착 생태계를 훼손하는 ‘애물단지 외래...
    Date2020.12.22 Views259
    Read More
  6. 코로나에도 미국인들의 가계자산은 역대 최고…증시 급등이 원인

    미국 가정들의 순자산이 역대 최고로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사태에도 뉴욕증시가 유례없는 호황을 보인 결과이다. 연방준비제도이사회 통계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미국의 총 가계 순자산이 123조5,000억달러로, 작년의 같은 기간보다7.6% 증가한 것...
    Date2020.12.22 Views249
    Read More
  7. 뉴욕 명문중학교들도 앞으로는 추첨 입학제

    1년간 입학시험 폐지…부유층 백인지역 입학우선권도 폐지 뉴욕시 8개 명문 고등학교 입학시험은 현행대로 계속 유지 뉴욕의 흑인과 히스패닉 등 소수인종 학생들에게 백인이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상위권 중학교에 더 많이 입학할 수 있는 문이 열렸다....
    Date2020.12.22 Views233
    Read More
  8. 백신 확보 차이로…내년 미국경제, 한국보다 빨리 회복한다

    미국 경제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효과로 한국보다 빠른 속도로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의 경우 정부가 내년 3%대 성장을 전망하고 있지만 코로나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이 불가피하고 백신 확보 또한 여전히 불투명해 달 성이 쉽지 ...
    Date2020.12.22 Views244
    Read More
  9. 8세 어린이 유튜버 수입, 무려 2600만불

    지난해 세계 ‘최고 수입 유튜버’는 미국의 8세 어린이 유튜버 라이언 카지(사진)였다. 그의 한 해 수입은 2600만달러(약 303억원). 한국의 최다 구독자를 보유한 어린이 채널 보람 튜브의 보람이는 지난해 서울 청담동의 95억원짜리 빌딩을 샀다....
    Date2020.12.22 Views201
    Read More
  10. 월세 못내던 39세 디자이너, AIRBNB로 12조원 돈방석에

    AIRBNB 공동 창업자 브라이언 체스키, 주식 상장되자 12조 억만장자 등극 '에어 매트리스와 아침식사 제공(Airbed and Breakfast).' 12년 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산업 디자인 박람회에 참석하기 위해 숙박업소를 찾던 사람들은 희한한 웹사이트 ...
    Date2020.12.22 Views243
    Read More
  11. 베이조스 전처, 올해 6조 5천억 기부…통 큰 기부가 더 특별한 이유

    미전역에서 취약계층, 소수민족, 저소득층 가정과 학생 돕는 단체, 대학 384개 기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회장(사진)의 전 부인 매켄지 스콧(사진)은 지난해 이혼 후 잇따라 ‘통 큰 기부'를 이어오며 주목을 받았다. 세계 18위 부자인 그녀는 올해...
    Date2020.12.22 Views235
    Read More
  12. No Image

    미국의 대형교회들 다인종 교회로 변모한다

    미국의 대형교회들이 다인종 교회로 변모하고 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또한 소형 교회도 인종 다양화 추세를 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음주의교회의 한 기관은 미국 내 출석 교인 2,000명 이상 교회 582곳을 대상으로 대형 교회 트렌드를 분석한 보...
    Date2020.12.15 Views305
    Read More
  13. 미국, 내년 3월까지 1억명 면역 접종 기대

    1차 290만 명분 13일 수송완료…의료진 우선 접종 미국은 내년 3월까지 1억 명이 면역력을 갖도록 하고 5∼6월 사이에는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백신 개발을 총괄하는 ‘워프스피드’는 “우리는 내년 3월...
    Date2020.12.15 Views293
    Read More
  14. “파우치 소장처럼 코로나와 싸울 것”

    올해 美 의대 지망생 18%나 급증…일반 경쟁율은 감소 미국의 의대 지원률이 예년보다 18%나 증가했다. 일부 유명 의대의 경쟁률은 더 치열해졌다. 스탠포드 의대의 경우 올해 90명을 선발하는데 지원자는 1만1000명 이었다. 지난해보다 50%가 늘어났다...
    Date2020.12.15 Views219
    Read More
  15. 美서 판매 급증…크리스마스 트리와 소화제

    코로나로 미국인들 소화불량… 속쓰림약 동나 못살정도 코로나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는 미국에서 수요가 폭발하는 두 가지 아이템이 있다. 크리스마스트리와 속쓰림 치료제다. 팬데믹으로 고립된 이들의 불안을 반영하는 동전의 양면 같은 현상이다. ...
    Date2020.12.15 Views225
    Read More
  16. 美국민 56%, 트럼프는 차기 출마 말아야

    대선불복, 민주주의 약화…최악의 대통령 중 한 명 될 것 미국 유권자의 과반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 행보가 민주주의를 약화하고 있다고 우려했으며, 그가 차기 대선에 출마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4명은 트럼프 ...
    Date2020.12.15 Views243
    Read More
  17. 옥중살해·강간·뇌물 줄잇는 美교도소…죄수 자살도 급증

    연방 법무부, 교도소 관리 소홀히 한 2개주에 강력 경고 뇌물수수, 폭행, 성범죄 저지른 교도관 체포도 급증현상 죄수들을 가두고 관리하는 미국의 교도소가 새로운 강력 사건의 온상으로 떠오르고 있다. 교도관들이 직무 태만 차원을 넘어 직접 범죄에 가담...
    Date2020.12.15 Views233
    Read More
  18. No Image

    맨해튼 대성당 앞 성가대 공연 후 총격

    수차례 총쏜 용의자 사살…사상자 없어 다행 미국 뉴욕 맨해튼의 대성당 앞에서 성탄절 성가대 공연이 끝난 직후 총기를 수차례 쏜 남성이 경찰 총격으로 사망했다. 이 남성 외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은 13일오후 4시께 맨해튼의 세인트 ...
    Date2020.12.15 Views298
    Read More
  19. 전직 비서관,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성희롱…美법무장관 후보 자격 없어

    미국 민주당 소속 유력 정치인인 앤드루 쿠오모(63) 뉴욕주지사로부터 수년간 성희롱을 당했다는 주장이 전직 보좌관 으로부터 제기됐다. 쿠오모는 이같은 주장을 부인했다. 쿠오모 주지사의 보좌관으로 일했던 린제이 보일런(36.사진)은 트위터에 성희롱을 ...
    Date2020.12.15 Views233
    Read More
  20. 러시아 해커들, 1년간 미국 재무부와 상무부 공격

    러시아가 배후에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해킹 단체가 미국의 연방 정부 기관을 공격했음을 트럼프 행정부가 시인했다. 재무부와 상무부 등이 공격에 당한 것으로 보이며, 이곳에서 근무하는 여러 요원들의 이메일 시스템에 접근했다. 현재까지 밝혀진 바에 의...
    Date2020.12.15 Views23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8 Next
/ 15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