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미국인 4명중 1명은 은퇴할 생각이 전혀 없다

AP 여론조사....실제는 질병, 해고, 가족돌봄으로 인해 은퇴 못해

2019-07-09_08h52_39.png

 

미국인 4명 가운데 1명은 은퇴할 생각도, 계획도 전혀 없다고 말하고 있다. AP통신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의 50세 이상 직장인의 10명중 2명이 넘는 23%가 일을 그만둘 생각은 전혀 예상조차 하고 있 지 않다고 대답했다. 그리고 25% 이상의 응답자는 만 65세가 넘어서도 일을 계속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부 통계로는 65세 이상의 5명중 1명은 실제로 올 6월 현재 일을 하고 있거나 활발 한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사람들은 계속 일하기로 한 원인이 돈과 관련되어 있다고 인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 통계상으로도 은퇴 연 령이 조금씩 더 올라가는 추세"라면서 "사 람들이 은퇴 후에 살아야하는 기간이 점점 길어지고 있는 데 반해, 은퇴후 생계유지 를 할 수 있을 만큼 모아놓은 자산이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뉴욕시의 웹사이트 편집자로 일하다가 63 세에 직장에서 퇴출당한 로니 베네트(78) 는 직장에서 해고당하자 당장 일자리를 찾 아 나서야 했다면서 "갑자기 벽에다 머리 를 쾅하고 부딪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맨해튼에서는 고정 수입 없이 버티기가 어려워서 그녀는 메인주, 오리건주 등으로 계속 이사했다. 췌장암 진단을 받고 투병중에 "세월은 간 다"는 제목의 블로그를 운영하며 자신의 노령화, 이사, 지난 2년간의 삶의 여정과 투병기록을 올리고 있는 그는 "이제 내가 뉴욕에 다시 가서 살려면 복권이라도 당첨 되는 꿈을 꿀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노령인구의 근무가 미국 노동자 전 체에 미치는 영향에 45% 이상은 노령의 근 무가 미국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 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계속해서 오래 근무한다는 것은 예기치 못했던 병이나 부상, 해고를 겪는 사람들에게는 비현실적인 꿈이다. 이들에 게는 거액의 의료비, 빈약한 저축이 매일 의 일상적 소비를 뛰어넘는 미래의 공포로 여겨지고 있다. 질병으로 40대 후반에 메릴린대주의 경찰 관직에서 은퇴한 래리 자르제키는 "나같이 매일 일해서 먹고사는 보통 사람들에게는 거액의 의료비 때문에 갑자기 집과 모든 것 을 잃어버리는 파국이 언제라도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47세에 파킨슨병 진단을 받은 그는 57세인 지금 급하면 지인들에게 돈을 빌리고 또 빌려주기도 하면서 돌려막 기식으로 간신히 살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트럼프 대통령, 종교 박해 생존자 백악관 초대

    트럼프 대통령, 종교 박해 생존자 백악관 초대    트럼프 대통령이 종교로 인해 박해를 받은 생존자들을 만나 박해에 관한 증언을 듣고, 종교자유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밝 혔다고 미국의소리(VOA)가보도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 세계 17개 국의 종...
    Date2019.07.23 Views674
    Read More
  2. 미국 시민권 시험 개정 확정...시험내용 까다로워진다

    미국 시민권 시험 개정 확정...시험내용 까다로워진다     미국 시민권 시험이 개정돼 앞으로 시험내용이 더욱 까다로워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연방이민국은 올 가을부터 미국 시민권 시험을 시범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시험 문제 및 내용도 달라질 것이...
    Date2019.07.23 Views445
    Read More
  3. 美 플로리다 해변서 8명 벼락 맞아

    美 플로리다 해변서 8명 벼락 맞아    미국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 시의 해변에서 8명이 벼락에 맞아 다쳤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클리어워터시에 따르면 사고 당 시 해변 일대는 기상이 악화하면서 해변 구조요원들도 감시탑에서 철수한 상태였다. 구조요...
    Date2019.07.23 Views363
    Read More
  4. 뉴저지 공립교, 아시안인 이유로 왕따당해

    뉴저지 공립교, 아시안인 이유로 왕따당해   뉴저지 공립교에서 아시안 왕따 피해자 10명 중 4명은 단지 ‘아시안’이라는 이유로 왕 따 피해를 당하는 것으로 나타나 우려를 사고 있다. 최근 주교육국이 발표한 ‘2017~2018학년도 학교 안전 보고서’를 분석한 결...
    Date2019.07.20 Views677
    Read More
  5. 국무부, 종교자유 위한 장관급 회의 개최

    국무부, 종교자유 위한 장관급 회의 개최   미국무부가 워싱턴 DC 청사에서 개최한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에 전세계 80여 개국에서 1,000여 명이 참석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보도 했다. 이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서 개막 연설 을 맡은 폼페이...
    Date2019.07.20 Views447
    Read More
  6. 케네스 배 "북한정권은 종교가 가장 큰 위협"

    케네스 배 "북한정권은 종교가 가장 큰 위협"      미국의소리(VOA)는 국무부가 주최한 ‘ 제2회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에 참석한 케네스 배 선교사가 자신이 북한 억류 중 경험한 종교자유의 실태를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배 선교...
    Date2019.07.20 Views382
    Read More
  7. 직장인 행복 느낄때 중요도 '일 35%, 월급 20%'

    직장인 행복 느낄때 중요도 '일 35%, 월급 20%'  CNBC 8천여명 대상으로 한 온라인 조사 결과   미국 직장인 10명 중 4명 가까이는 자신이 맡고 있는 일에서 가장 큰 행복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자신의 일이 급여 인상이나 승진 요소보다 행복감이 더 높게 나...
    Date2019.07.20 Views384
    Read More
  8. No Image

    美인구 60%인 2억명 '폭염 영향권'…뉴욕,뉴저지 비상

    美인구 60%인 2억명 '폭염 영향권'…뉴욕,뉴저지 비상 미국 인구의 60%인 약 2억명이 거주하는 지역에 폭염주의보 또는 폭염 경보가 내려 졌다. CNN은 미국과 캐나다 사이 국경 바로 아래인 북위 48도 이남의 절반 이상 지역이 화씨 95도(섭씨 35도) 이상의 폭...
    Date2019.07.20 Views409
    Read More
  9. 美이민적체 심각...서류지연, 기각급등

    美이민적체 심각...서류지연, 기각급등 영주권신청, 노동허가 등 수속기간 거의 절반 늦어져 취업비자 당첨자 절반은 보충서류 요구, 기각률 32%    연방이민국의 까다로운 이민심사로 이민적체가 갈수록 악화되면서 지연사태가 확대되고 있고, 기각도 급등한 ...
    Date2019.07.20 Views439
    Read More
  10. No Image

    뉴욕 55개 가정, 대법원에 제소 "종교적 이유로 백신접종 거부"

    뉴욕 55개 가정, 대법원에 제소 "종교적 이유로 백신접종 거부"  유대인, 기독교인, 무슬림 2만6천여 가정에 큰 타격...수정헌법1조 권리 침해받아   종교적 이유로 백신접종을 거부해서는 안된다는 지시를 받은 뉴욕 거주 55개 가정이 뉴욕주 대법원에 소송을...
    Date2019.07.20 Views400
    Read More
  11. 총격당해 순직한 신시내티 한인경관 아들, 소방대원 됐다

    총격당해 순직한 신시내티 한인경관 아들, 소방대원 됐다  지역언론, 지역주민들 안전위해 경찰관,소방관 된 한인 부자 조명     오하이오주의 한 도시에 근무 도중 총에 맞아 순직했던 한인 경찰관의 아들이 그 지역의 소방대원이 되어 지역 언론에 크게 보도...
    Date2019.07.20 Views583
    Read More
  12. 뉴욕시 위법 토잉업체 130곳(전체의 25%), 면허 취소

    뉴욕시 위법 토잉업체 130곳(전체의 25%), 면허 취소   뉴욕시 소비자보호국이 면허를 소지한 정식 등록 토잉업체 중 25%가 불법적인 영업행 위를 했으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들 뉴욕시 토잉업체 130여곳의 면허를 취소했다. 소비자보호국은 책임보험 증명...
    Date2019.07.20 Views462
    Read More
  13. 업스테이트 뉴욕에 스포츠 도박장 2곳 첫 오픈

    업스테이트 뉴욕에 스포츠 도박장 2곳 첫 오픈   뉴욕주에 스포츠 도박장 2 곳이 오픈했다. 연방대법원이 지난해 스포츠 도박 허용을 각 주의 판단에 맡긴다고 판결한 이후 뉴저지도 올해 초 첫 스포츠 도박장을 오픈 한 바 있다. 뉴욕주는 뉴저지주에 이어 9...
    Date2019.07.20 Views390
    Read More
  14. 페이스북, 트위터, SNS 서밋 초대 받지 못해

    페이스북, 트위터, SNS 서밋 초대 받지 못해 백악관 측 아직 초대 명단 공개 안해 CNN은 소식통들을 인 용,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백악관에서 열리는 트럼 프 대통령이 주최하는 소 셜 미디어 서밋에 초대받 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들은 CNN에 백악 관이 ...
    Date2019.07.09 Views433
    Read More
  15. 뉴욕, 렌트 비싼 도시 2위...1베드룸 중간렌트 $2,940

    뉴욕, 렌트 비싼 도시 2위...1베드룸 중간렌트 $2,940 1위 샌프란시스코...3위 샌호세, 4위 보스톤, 5위 워싱턴DC, 6위 LA   뉴욕시가 전국에서 렌트 비가 비싼 도시 2위에 이름 을 올렸다. LA 데일리뉴스는 아파트 렌트 정보업체 ‘Zumper’의 보고서를 인용, ...
    Date2019.07.09 Views423
    Read More
  16. 뉴저지 등 41개주 수영장서 설사 유발 기생충 발견돼

    뉴저지 등 41개주 수영장서 설사 유발 기생충 발견돼    지역 수영장이나 물놀이 공원에서 설사를 유발하는 기생충이 발견됐다고 연방질병 센터가 밝혔다. ‘Cryptosporidium’이라 명명된 해당 기 생충에 감염되면 수주간 설사에 시달릴 수 있다고 연방 당국은 ...
    Date2019.07.09 Views453
    Read More
  17. 보수성향 여론조사에서도 "바이든, 트럼프에 우세"

    보수성향 여론조사에서도 "바이든, 트럼프에 우세" 양자 대결서 바이든 48% 대 트럼프 44%…지난 3월과 유사   미국의 보수성향 라스무센 여론조 사에서도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이 도널 드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
    Date2019.07.09 Views408
    Read More
  18. "미국은 세계 최고 쓰레기 생산국…1인당, 세계 평균의 3배"

    "미국은 세계 최고 쓰레기 생산국…1인당, 세계 평균의 3배" "미국은 세계 최고 쓰레기 생산국…1인당, 세계 평균의 3배" 1인당 쓰레기 생산량 773㎏ …중국의 3배 넘고, 에티오피아의 7배   미국의 1인당 쓰레기 생산량이 전 세계 평균보다 3배 이상 많은 것으 ...
    Date2019.07.09 Views384
    Read More
  19. 미국인 4명중 1명은 은퇴할 생각이 전혀 없다

    미국인 4명중 1명은 은퇴할 생각이 전혀 없다 AP 여론조사....실제는 질병, 해고, 가족돌봄으로 인해 은퇴 못해   미국인 4명 가운데 1명은 은퇴할 생각도, 계획도 전혀 없다고 말하고 있다. AP통신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의 50세 이상 직장인의 10명중 2명이...
    Date2019.07.09 Views450
    Read More
  20. 미국 자살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높아…왜?

    미국 자살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높아…왜?  특히 2000년에서 2017년 사이 15~24세 자살률 현저히 증가 미국의 자살률이 계속 상승하고 있으며, 2017년 자살률은 1999년 보다 무려 33% 높 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미국의 자살 률은 2차 세계대전 이...
    Date2019.07.09 Views38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 144 Next
/ 14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