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4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노스욕 산성교회 김기진목사…김 목사 "성적인 접촉 없었다" 반박

 

120739.jpg

 

 

캐나다 토론토지역의 60대 한인 목사가 지난 수년간 과외 교습을 하면서 11세 여학생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성폭행과 성추행을 해 온 혐의로 기소됐다. 

토론토 경찰은 추가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공개적으로 제보를 요청했다. 

캐나다 매체 ‘내셔널 포스트’ 및 토론토 한국일보에 따르면 토론토시 찰톤 불러바드 인근 노스욕 산성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현직 김기진 목사(61)가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개인 과외교습을 하면서 한 11세 여학생을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어 토론토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목사로 재직하며 개인 과외 교습도 해온 김씨는 성관계를 목적으로 자신이 가르치는 여학생을 초대해 성폭행하거나 교습 중에도 여학생의 신체를 만지는 등의 상습적인 성추행을 해왔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김 목사는 1998년부터 2001년까지 영락교회 주일학교 봉사에 참여했고, 2004년 만민교회에선 부목사로 사역했다.

김 목사는 미성년자 성폭행 등 총 3건의 혐의를 받고 기소됐으며, 현재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상태다. 공판은 내년 1월 9일 온타리오 법원에서 진행된다.

김 목사는 토론토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여학생은 우리 교회 성도이며 지난달 자녀 납치 혐의로 수배됐던 이모(43)씨 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집이나 차에서 공부를 도와주다가 가끔 신체가 닿을 수는 있었더라도 성적인 접촉은 전혀 없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캐나다로 이민간 지 40년 됐다는 김 목사는 부인, 아들과 함께 살고 있는 주택에서 목회 중이다.

김 목사는 "이씨 자녀가 일정한 거처가 없어 우리 집에 자주 머물곤 했다"며 "신고한 아이는 얼마 전까지 같이 예배를 드렸는데 이제와서 2015년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한다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 

변호사를 선임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기생충' 골든글로브상 감독, 각본, 외국어영화상 3개 부문 후보

    미국 양대 영화상…'오스카 전초전' 수상 가능성 높여…세계적 명장들과 경합 영화 '기생충'이 이번 아카데미상(오스카)과 함께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꼽히는 골든 글로브상의 감독상, 각본상,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의...
    Date2019.12.10 Views489
    Read More
  2. 에스퍼 美국방장관, '북한 도발 조짐'

    "오늘 밤이라도 싸워 이길 준비 돼 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북한이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대한 실험을 재개하면 언제든 무력 행사에 나설 준비가 돼있다고 발언했다. 에스퍼 장관은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
    Date2019.12.10 Views467
    Read More
  3. "트럼프는 잘망스러운 늙은이"

    북한 김영철, "우리는 잃을 것 없다" 북한의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 평화위원장(사진)이 “우리는 더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에 반발했다.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적대행위를 재개할 경우 사실상...
    Date2019.12.10 Views549
    Read More
  4. "여행 왔다가 오버스테이해 불법체류자로…이민생활이 힘겹다"

    뉴욕타임스, 미국에 여행왔다가 머물게 된 한인가정 등 문제점 보도 체류기한 넘겨 불법체류자 된 이민자 492만명, 밀입국보다 더 많아 지난 2일자 뉴욕타임스는 전면을 할애해 한인 에디 오씨 가족과 같이 합법적으로 입국해 비자체류 기간이 만료된 오버스테...
    Date2019.12.10 Views491
    Read More
  5. LA-라스베가스를 오가며 상습 성폭행한 40대 한인 체포돼

    LA와 라스베가스를 오가며 상습적으로 성폭행을 자행한 40대 한인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라스베가스 경찰국에 따르면 한인 김도균(46, 미국명 마크, 사진)씨가 지난 11월19일 라스베가스에서 2개의 성폭행 혐의 및 3개의 성문란 혐의 등 총 5개 혐의로 경...
    Date2019.12.10 Views557
    Read More
  6. ACT 제출 폐지됐지만…명문대 등 300여 대학은 필수 또는 권장

    교육 전문가들 "ACT 테스트의 높은 점수로 지원자의 사고력 알아봐" SAT와 함께 표준화 시험의 양대산맥인 ACT의 시험 점수 제출에 대해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변경하는 대학들이 늘고 있지만 여전히 주요 명문대를 비롯 많은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Date2019.12.10 Views461
    Read More
  7. 뉴욕과 LA 등 미국내 대도시에 자율주행 버스 곧 등장

    일부 지역은 시범 운행 중…사고 줄이고 오염 완화…기술적 한계 넘어야 미 전역에서 대도시를 중심으로 대중교통 시스템에 자율주행차 도입을 속도 내고 있다. 코트라 뉴욕무역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미 전역에서 각 주정부와 카운티, 시 정...
    Date2019.12.10 Views434
    Read More
  8. 한인 자살율, 美인종 중 최고

    사망 100명당 3.7%로 인종 별 1위 LA 카운티 정신건강국의 분석 결과 미주 한인이 인종, 민족별로 자살로 인한 사망자 비율이 가장 높은 그룹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최근 수년 간 미국내 한인 자살자 수가 계속 늘고 있는 등 한인사회의 정신건강 실태가 심각...
    Date2019.12.07 Views452
    Read More
  9. No Image

    불체자 고용업체 단속 급증…한인업주 '덜덜'

    이민국 감사업체 6,812곳 3년 전보다 4배나 늘어 마켓, 봉제, 의류업에 집중, "장사 힘든데 걸릴라" 불안 미 전국적으로 불법 체류자 고용업체 단속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는 가운데 올들어 단속 건수가 4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가주 일원 한...
    Date2019.12.07 Views720
    Read More
  10. No Image

    美 플로리다 해군기지서 총격, 11명 사상…이틀간 두 번째 발생

    미국 플로리다의 펜서콜라에 위치한 해군 항공 기지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1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지난 4일 미 하와이의 진주만 해군 기지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한 지 이틀 만이다. 이날 AP, 로이터 등에 따르면 펜서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총격범...
    Date2019.12.07 Views536
    Read More
  11. 30대 한인, 캘리포니아주 라팔마 시장에 선출돼

    30대 한인이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의 한인 밀집 도시 중 하나인 라팔마시 시장에 선출됐다. 라팔마 시의회는 최근 정기회의에서 피터 김(36, 사진) 시의원을 1년 임기의 시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 시의원은 내년 1월 1일부터 라팔마 시...
    Date2019.12.07 Views406
    Read More
  12. 이민청원서와 영주권 신청서의 동시 접수가 폐지된다

    미 이민국, 내년도 입법 아젠다에 포함시켜…영주권 수속 더 늦어질듯 연방이민서비스국(USCIS)이 이민청원서와 영주권 신청서(I-485)의 동시접수 폐지를 추진하고 나서 향후 영주권 수속이 대폭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그레이션로닷컴에 따르면 연...
    Date2019.12.07 Views476
    Read More
  13. 웨체스터 70대 한인여성 뺑소니 사망

    추수감사절 길 건너다 픽업트럭에 치여 웨체스터카운티 용커스시에 거주하는 70대 한인 여성이 추수감사절 당일 뺑소니 사고로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용커스경찰 및 뉴욕한국일보에 따르면 추수감사절이었던 지난 달 28일 용커스 애비뉴에서 길을 건...
    Date2019.12.07 Views486
    Read More
  14. 동성애 대선 주자가 美 보수 중년, 장년층을 사로잡았다?

    부티지지, 민주당 후보 대선 2위 오르기도…아이오와선 1위 달려 하버드 출신에 독실한 기독교 신자… "동성애, 결국 발목 잡을 것" 미국 민주당의 최연소 대선 주자 피트 부티지지(37)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의 인기가 치솟자 미국 안팎에서...
    Date2019.12.07 Views475
    Read More
  15. 자동차 후진할 때 사고 위험 높다

    'P.C. Richard&Son' 83세 대표, 아내 사망케 해 미동북부에서 대형 가전 소매체인으로 유명한 ‘P.C. Richard & Son’의 피터 리차드(83) 대표가 롱아일랜드 자택에서 차를 몰고 후진을 하던 중 자신의 아내를 치여 숨지게 하는 일이 ...
    Date2019.12.07 Views534
    Read More
  16. 좋은 항공좌석 앉으려고 아픈 척 하는 것도 범죄에 해당

    美 여자승객 쇠고랑…항공기 회항하면서 환자 흉내 내다가 발각돼 한 미국여성이 비행기에 탑승해 좋은 좌석을 얻기 위해 몸이 아파 쓰러지는 척했다가 체포됐다. 플로리다주 펜사콜라 공항에서 이륙한 마이애미행 아메리칸 이글 항공기는 40분뒤 갑자기...
    Date2019.12.07 Views602
    Read More
  17. 美 비행기 추락사고로 건강업체 창업자 가족 4대가 참변

    최근 미국 사우스 다코타주에서 발생한 소형 비행기 추락 사고로 건강, 의료 업체 '카야니'의 창업자 가족 4대가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추락 사고로 카야니의 창업자인 짐과 커크 핸슨 형제가 숨졌고, 이들 형제의 아버지도 함께 비행기에 탔다가...
    Date2019.12.07 Views430
    Read More
  18. 60대 토론토 한인목사, 11세 여학생 성폭행 혐의로 피소

    노스욕 산성교회 김기진목사…김 목사 "성적인 접촉 없었다" 반박 캐나다 토론토지역의 60대 한인 목사가 지난 수년간 과외 교습을 하면서 11세 여학생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성폭행과 성추행을 해 온 혐의로 기소됐다. 토론토 경찰은 추가 피해자가 있을...
    Date2019.12.07 Views1349
    Read More
  19. No Image

    음주운전으로 한인 10대 5명 대형사고로 중상입어

    캘리포니아주의 한인 밀집지역인 샌퍼난도 밸리 포터랜치에서 최근 발생한 10대 한인의 음주운전 사고로 한인 탑승자 5명 전원이 중상을 당했으며, 특히 여학생 2명은 척추를 심하게 다치는 중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말을 맞아 한인 청소년들의 음주나 ...
    Date2019.12.07 Views486
    Read More
  20. 우버 관련 성범죄, 미국서 연 3천건 발생…승객 56%가 가해자

    세계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인 우버의 운전기사나 승객과 관련된 성범죄 사건이 지난해 미국에서만 3,000건 넘게 발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우버는 자체 보고서에서 2018년 13억 건의 운행 건수 가운데 3,045건에서 성폭...
    Date2019.12.07 Views43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148 Next
/ 14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