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동부 최대 생활정보지 벼룩시장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연방검찰, 지난 1 의회 의사당 난입 혐의로 무장단체 리더 베트남계 미국인 기소
 

1.png

수사당국의 공소당에 담긴 복면 사진

 

수도 워싱턴DC 근교의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의 주택가에서 있었던 성경 공부 모임' 미국으로부터의 분리 독립까지 구상하던 무장단체의 회합장소였다는 사실이 FBI잠입 수사' 드러났다.

 

무장단체를 이끈 것은 27세의 베트남계 미국인 두엉이다. ‘몽키 '이란 별명으로 통하던 두엉의 사건 기록은 그가 연방법원에 출석하면서 처음 공개됐다. 검찰은 그를 지난 1 6 의회 의사당에 난입하고 사법당국의 수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조선일보가 입수한 공소장에 나온 사건 내용은 잠입 수사를 다룬 영화 시나리오 같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대선 불복 시위를 위해 워싱턴DC 집결한 지난 1 6, 두엉은 그를 체포한 경찰의 잠복 수사관과 처음 만났다. 트럼프 지지자들이 자주 모이는프리덤 플라자' 근처에서 두엉은 동료 시위 참가자처럼 위장한 경찰에게당신은 애국자냐 물었다. 잠복 수사관은 그렇다고 답하며 두엉에게도애국자냐 물었다. 그는작전가라고 답했다.
 

두엉과 잠입 수사 요원이 다시 만난 것은 일주일 후인 지난 1 13일이었다. 이때 두엉은 잠입 수사 요원에게 자신이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만든 일종의 무장단체에 속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단체의 미션은공개할 없다 말했다.
 

베트남계 미국인인 두엉은 트럼프 대통령을자유의 수호자' 미국 민주당을 공산당 세력으로 인식했던 것으로 보인다.
 

우리 가족은 세대에 걸쳐 공산주의자들로부터 도망쳤어. 처음엔 중국에서, 다음엔 베트남에서. 그리고 지금 여기(미국) 있지. 언젠가는 저항을 해야만 .”

 

두엉은새로운 동료' 인식한 잠입 수사 요원이 경찰인 줄도 모르고 자신이 했던 행동을 얘기했다. 1 18 잠입 수사 요원이 두엉에게 암호화된 메시지앱으로 연락을 취했다.
 

2 12 두엉은 잠복 수사관을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의 자택에서 열린성경 공부 모임' 불렀다. 두엉이 이끄는 무장단체 일원들은 자신들의 모임을성경 공부 모임라고 표현했지만, 성경 구절을 논의한 뒤에는 어떻게 단체를 조직해서 앞으로 어떤 활동을 할지 의논했다. 체력 훈련과 전투 훈련 등을 논의했다. 2~3월에 걸친 모임에서 두엉은 자신에게 AK-47 소총이 있으며 소음기를 구했다는 얘기도 했다.
 

이날 모임에서 두엉은 다른 조직원과스테이트 오브 애팔래치아' 버지니아주의 분리 독립 운동에 대해 얘기했다. 두엉은 그것이 정부로부터 버지니아주를 분리하는 가장 평화로운 방법일 것이라고 말했다.

 

두엉은 다른 무장 과격 단체인쓰리 퍼센터스'와도 연계가 있었다. 그는 의회 의사당 주변에 경비병력이 없는지 수시로 확인했다. 4월의 어느 두엉과 함께 무장단체 활동을 하던 다른 조직원이 동영상 공유사이트에 의회 난입 당일의 영상을 올렸다. 두엉은 잠복 수사관에게 복면을 폭동은 양파 껍질의 일부일 뿐이야. 우리에게는 수백 만이 있다!” 소리 사람이 자신이 맞다고 확인해줬다. 그는우리는 낸시(펠로시 하원의장) 너를 잡으러 왔어라고도 외쳤다.

 

5 21 두엉이 다시 알렉산드리아의 자택에서 비밀 모임을 열었다. 잠복 수사관은 골판지 상자에 50개쯤의 와인병이 담겨있는 것을 봤다. 두엉은몰로토프 칵테일' 불리는 화염병을 만들 생각이라고 했다. 잠복 수사관은 화염병 성능을 시험해 보는 것을 도와주겠다고 제안했고, 사람은 다른 FBI 잠복 수사관을 만나서 이를 논의하기도 했다. 1월부터 6월까지 거의 6개월을 채워 잠복 수사는 이뤄졌다. FBI 두엉이 의회에 있었다는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그가 휴대폰과 연동해 사용하는 구글 계정의 위치 기록이 1 6 당일 의회에 있었다는 점도 확인해 공소장에 담았다. FBI 질의에 구글 측은 특정 지메일 계정이 두엉의 것이 맞다고 확인해줬고, 당일 오후 250분에서 38분쯤까지 해당 계정이 의회가 속한 반경 안에 있었다고 알려줬다.

 

2.png

 

 

 

 



---------------------------------------------------------------------------------------------------------
유익한 생활정보가 한곳에.
뉴욕 생활정보 중고물품 중고차량 생활잡화 구인 구직 취업정보 일자리 정보 물물교환 중고장터 부동산 하숙 민박 쉐어 게스트하우스 렌트
---------------------------------------------------------------------------------------------------------



  1. 이민 문제 골머리 앓는 미국이 한국에 SOS 친 이유는?

    문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서 재정 지원 약속…”2500억원으로 기여 늘리겠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중남미 불법 이민자 문제 해결을 위해 동맹국의 도움을 언급하면서 ‘한국’을 언급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지속적...
    Date2021.08.01 Views242
    Read More
  2. 뉴욕주, 뉴욕시립대(CUNY) 학자금 빚 지원

    영주권자·유학생·드리머도 혜택…재학생·졸업생 5만명 지원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1억2500만 달러의 예산을 편성, 뉴욕시립대(CUNY) 재학생 5만여 명의 학자금 부채를 탕감해 줄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프로그램 명칭은CUNY Comebac...
    Date2021.08.01 Views241
    Read More
  3. 미국, 델타변이 확진 심각…매일 4만여명

    2주 전보다2.71배나 급증…입원환자도 50% 늘어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변이’ 때문에 미국에서 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4만명을 넘어섰다. 또 확진자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재확산의 흐름은 또렷한 추...
    Date2021.07.24 Views337
    Read More
  4. 美코로나 사망자 40% 당뇨병 환자…백신 필수

    미국의 코로나19사망자 중 40%가 당뇨병 환자였다는 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현재까지 60만8000명 이상의 미국인이 사망한 가운데, 24만명 정도가 당뇨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텍사스대학 연구진들이 수행한 것으로,...
    Date2021.07.24 Views301
    Read More
  5. 뉴욕경찰, 칼맞은 청년 <감자칩 봉지>로 지혈…목숨 구했다

    케네디 경관이 감자칩 봉지와 테이프를 이용, 29세 남성을 구했다./NYPDShea 트위터 미국의 한 경찰이 감자칩 포장지와 테이프로 칼에 맞은 한 시민의 상처를 지혈해 생명을 구했다. 최근 뉴욕 퀸즈의 한 거리에서 케네디 경관이 감자칩 봉지와 테이프를 이용...
    Date2021.07.23 Views317
    Read More
  6. 이제 뉴욕시장도, 맨해튼검사장도…흑인 시대가 왔다

    흑인유권자의 단결…뉴욕주 검찰총장도, 뉴욕주 상원 대표도 흑인 흑인 유권자의 적극적인 투표가 최대도시인 뉴욕의 정치 지형을 변화시켰다. 뉴욕타임스는 14일 뉴욕시 선거에서 흑인 후보들이 유례없는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예비...
    Date2021.07.16 Views339
    Read More
  7. 샤넬·구찌가 맨해튼 길거리 트럭에...짝퉁 성지된 차이나타운

    미국 뉴욕 맨해튼 차이나타운 길거리에 펼쳐진 불법 노점상. /데일리메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차이나타운이 ‘짝퉁 명품'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수많은 불법 노점상으로 인해 행인들이 통행에 방해를 받을 정도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4일 &ls...
    Date2021.07.16 Views366
    Read More
  8. 증오범죄방지법 발효됐지만…뉴욕 아시아계 신고 4배나 급증

    미국의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에 대한 경계심이 높아졌지만, 상황은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는 뉴욕의 아시아계 주민들이 여전히 폭력 범죄에 대한 공포 속에 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올해 초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가 사회 문제로 부각...
    Date2021.07.16 Views317
    Read More
  9. 뉴저지, 백신접종 앱 출시…무료 앱 <도켓>

    종이 접종카드 대신 코로나 백신 접종기록 증명 뉴저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을 담은 무료 앱이 도입됐다. 주정부는 뉴저지에서 접종받은 코로나19 백신 기록을 저장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 ‘도켓’(Docket)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
    Date2021.07.16 Views397
    Read More
  10. 美전역에 뜨거운 마리화나 논쟁…민주당, 연방 차원 합법화 추진

    50개주 중 37개주가 현재 의료용 사용 합법화, 18개주는 기호용으로도 인정 미 전역에서 ‘마리화나(대마초) 합법화’를 둘러싼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특히 민주당의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직후 연방정부 차원에서 마리화나 합법화를 추진...
    Date2021.07.16 Views407
    Read More
  11. 초등 5학년 이상에 학교에서 콘돔 제공?

    美 학부모들, 시카고 교육청 정책에 심각한 우려 미국에서 세 번째 큰 교육구인 시카고 교육청이 초등학교 5학년 이상 학생에게 피임기구 콘돔을 무상 공급할 계획이어서 논란이다. 시카고 교육청은 새로운 성교육·성 건강 지침에 따라 다음 달 시작되...
    Date2021.07.16 Views499
    Read More
  12. 한인 뉴욕시의원 2명이나 탄생됐다

    예비선거 개표결과…11월 본선거서도 승리 확정적 순위투표서 린다 이 후보 54.5%, 줄리 원 후보 56.7% 예비선거에서 승리를 거둔 린다 이(앞줄 오른쪽 두번째) 후보 [사진=린다 이 후보 캠페인] 뉴욕시의원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모두 한인여성인 린다 ...
    Date2021.07.11 Views443
    Read More
  13. 6개월간 뉴욕시 700명이 총기 사망 또는 부상

    뉴욕주지사, 총기 비상사태 선포…코로나보다 총기가 더 위험 뉴욕주가 미국 최초로 총기 폭력과 관련해 비상재난사태를 선포했다.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총기 폭력에 대한 재난 비상 사태를 선포하는 행정 명령을 발...
    Date2021.07.11 Views338
    Read More
  14. 뉴욕 명문 사립학교의 성교육에 발칵

    6세 1학년에 “성기 만지면 기분이 좋다” 성교육 만화 맨해튼의 명문 사립 초등학교인 달튼 스쿨 / 페이스북 미국 뉴욕시의 유명 사립학교에서 적나라한 성교육 수업에 분노한 학부모들 때문에 담당 교사가 사직하는 일이 벌어졌다. 뉴욕 맨해튼의...
    Date2021.07.11 Views366
    Read More
  15. 물바다 된 뉴욕 지하철…뛰어든 직장인들

    사진: 트위터 @Paullee·@Mark Metzger 뉴욕시가 이례적인 기습 폭우로 지하철역 일부가 물에 잠겼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출근길에 나선 뉴욕 시민들은 지하철을 타기 위해 물이 차오르는 지하철역을 걸어 다녀야 했다. 소셜미디어 트위터...
    Date2021.07.11 Views268
    Read More
  16. 델타 변이가 지배종 됐다, 美 확진자 일주일만에 11% 급증

    델타 변이 확진자들은 대부분 백신 미접종자…실내 마스크, 거리두기 조치 부활 예상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일주일 만에 빠른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이른바 ‘델타 변이'가 지배종이 됐다는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
    Date2021.07.11 Views335
    Read More
  17. 나이는 숫자에 불과… 87살 美의원, 43살차 후배의원과 푸시업 대결

    사진: 폭스뉴스 87세의 미국 상원의원이 참전 용사 자살 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40대 동료 의원과 팔굽혀펴기 대결을 펼쳤다. 2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척 그래슬리(87·아이오와주) 상원의원은 지난달 29일 저녁 아이오와주 수 센터에서 ...
    Date2021.07.11 Views348
    Read More
  18. 美 워싱턴 인근 성경모임…<몽키 킹>이 이끌던 무장단체였다

    연방검찰, 지난 1월 미 의회 의사당 난입 혐의로 무장단체 리더 베트남계 미국인 기소 미 수사당국의 공소당에 담긴 복면 사진 미 수도 워싱턴DC 근교의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의 한 주택가에서 있었던 ‘성경 공부 모임'이 미국으로부터의 분리 ...
    Date2021.07.11 Views407
    Read More
  19. 美 보이스카우트, 성추행 피해 8만 4천명에 1조 배상

    미국 보이스카우트가 수십 년 간 아동 단원들에게 성적 학대를 저지른 문제로 약 1조 원에 가까운 배상금을 지불하게 됐다. 미국 보이스카우트는 8억5000만 달러의 현금과 자산을 지급하기로 피해자 단체와 합의했다. 배상이 이뤄질 경우 역대 미국 성범죄 배...
    Date2021.07.11 Views346
    Read More
  20. 美 코르다, KPMG 우승…고진영 제치고 세계 1위 등극

    올림픽 가는 한국 여성골프 4총사, KPMG 우승한 코르다 경계해야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경기가 오는 8월 4~7일 일본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한국을 대표할 선수 4명이 오랜 기간 치열한 경쟁 끝에 확정됐다. 고진영(26)과 박인비(33), 김세영(2...
    Date2021.06.30 Views8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8 Next
/ 16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